지푸라기 여자
카트린 아를레 지음, 홍은주 옮김 / 북하우스 / 2015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회사의 도서구매 첫 책이다. 내 돈 주고 사려면 공연히 넣었다 뺐다 할, 순전한 오락들을 덥석덥석 집어넣은 첫 구매에 들어있었다.

재미있다. 얄팍하지만, 치밀하고, 선명하다. 그 때의 유럽이 아마도, 지금의 한국이라도 되는 것처럼, 사람들의 선택지들, 힐데가르트의 태도, 그리고 그 결말까지도 위화감이 없다.

1부의 힐데가르트는, 보통사람이 바라는 평온함을 '가난한 자의 행복'이라고 부르며 조소한다. 내가 조롱당한 기분으로 책장을 넘기며, 인생에서 모험을 택하는 그녀의 태도를 구경한다.

많은 서평이 악이 승리하는 구도나, 스무살에 써낸 위악스런 책에 대한 묘사를 하고 있었다.

나는, 힐데가르트가 선이었나,라고 질문한다.

힐데가르트의 악함,은 그 남자의 악함보다 덜한가.

살해당한 부자의 악함,은 그 남자의 악함보다 덜한가.

힐데가르트는 아무도 죽이지 않았고, 힐데가르트가 재산을 보고 결혼한 늙은 부자는 또 아무도 죽이지 않았지만? 그 남자는 어리석은 여자를 속였고, 자신의 죄를 뒤집어씌웠고, 결국 죽게 만들었지만, 그래도 역시 나는 계속 이런 생각을 하고 있었다.

어떤 사람이 조종당하는가, 내가 힐데가르트와 같은 처지라면, 나는 속을까.

아무 댓가없이 찾아오는 행운이 있다고 나는 믿는 사람인가.

그런 행운을 나는 환영하는 사람인가.

그래도, 상관없을 젊음들이 있을 것이다.

내게 삶은 어떤 식으로 이루어지는 것이라서, 나는 그런 행운이 닥친다고 해도 마다할까.

언제나 모험없는 삶을 환영하는 나는, 모험없이도 삶은 쉽지 않다고 하루 하루 죽지 않고 다시 만난 것이 감사한 나는, 그래, 나는 언제나 '가난한 자의 행복'을 바란다. 힐데가르트같은 누군가는 여전히 나를 조롱할 테고-'당신의 집이나 차나 옷이 당신을 말한다'는- , 그런 조롱 속에서 나는 버티며 조종당하지 않을 테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