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Book] 날아라 노동 - 꼭꼭 숨겨진 나와 당신의 권리
은수미 지음 / 부키 / 2012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절이 싫으면 중이 떠나야지'.

나는 이 이야기를 남편한테 들었었다. 그 때, 나는 일과 육아의 양립불가능성과 양육을 위해 이러저러한 제도가 조직에 도입되면 좋겠다고 말하고 있었다. 나에게 남편은 저 말에 더하여, '너만 아이 키우냐, 작작해라'라고 했나보다. 나는 상처받았다. 결혼하기 전부터 나는, 양육의 노동을 어머니들께 의지하지 않겠다는 이상한 결심, 이란 걸 했다. 그러고 나니, 내가 속한 조직을 대하던 이제까지의 나의 강경한 태도, '나는 너에게 나의 사적인 생활을 간섭받고 싶지 않아',를 유지할 수가 없었다. 언제나 나는 이러저러한 나의 사정을 들어, 무언가가 가능하지 않다고 말해야 했다. 어려움을 토로해야 했고, 그게 무척이나 '공과 사를 구분할 줄 모르고', '주변에 피해를 주며', '조직에 누가 되는', 무언가 되게 한심한 인간이 된 느낌이 들었었다. 그래도 나는 합리화의 달인이라서, 조직에 도입된 양육기간 근로시간 단축근무제도의 두번째 신청자가 되어 오후 네시가 되면 혼자 퇴근하면서 회사생활을 하고 있다.

저 기억이 되살아난 것은 어제 회사 익명게시판에서 보았기 때문이다. 익명게시판에서 저 말을 한 사람은 내게 한 것이나 다름없는데, 그 사람이 그런 말을 한 데에는 회사가 추진하는 '강제 순환'에 대한 논쟁이 있고 저 사람의 주장은 회사가 그걸 하겠다는데, 싫으면 네가 나가야 하는 거 아니냐,는 뜻이기 때문이다.

'회사'와 '나'의 관계설정에서 이러한 말들이 주고받는 사람들은 모두 '노동자'다. 나는 이런 태도들이 책속에서 말한 '담론에 먹힌'거라는 느낌을 받았다. 책 속의 저자는 우리나라처럼 사용자 담론이 넘치는 나라에서 말로 사람을 죽이고 있다고 말했다. 나도 그런 사람 중 하나라서, 나는 '이기적인'-불법은 싫어하면서, 합법의 테두리 안에서는 그럴 수밖에 없음을 무시하고- 노동조합에 시큰둥했고, 언제나 반보쯤 떨어져 있었다. 그런데, 책을 읽다 보니, 그러한 내가 싫어한 노동조합의 태도는 법과 환경 속에서 조장되었고, 불가피했음을 깨달았다. 그래서 제도적으로 필요한 것들, 더 많은 노동권에 대한 발언이 필요함을 깨닫는다. 노동권, 이란 생경한 단어를 내게 깨우쳐 주는 고마운 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