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래가 그랬어 198호
고래가그랬어 편집부 지음 / 고래가그랬어 / 2020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고래가 그랬어,도 끊어야 하나. 

이번 호 '검정고무신'만화에 원자력발전소에 대한 언급이 있다. 두려움을 과장하는 묘사들인데, 출처를 알 수가 없다. 이런 식. '미국 롱아일랜드의 브룩헤이븐 국립연구소는 원자로 수조의 헌 연료(폐연료봉)에 노출되면 반경 800km  안에 있는 사람들이 곧바로 숨질 수 있다는 보고서를 냈습니다.' 으레 있는 '10만년 동안 격리해야 한다'라는 과장된 묘사도 있고, 월성의 할머니는 암이라서 눈을 감싸고 우는 아이의 묘사도, 병원에서 백혈병 진단을 받는 아이의 묘사도 있다. 전형적이고, 감정에 호소하는 묘사들이다. 아 그 연구소 보고서는 내가 좀 보고 싶네, 그런데, 알 수가 없다. 

그 만화를 보고 짜증이 돌덩이처럼 얹힌 채로, 한겨레에 실린 월성할머니 기사(http://www.hani.co.kr/arti/opinion/column/945430.html)를 또 봤다. 인과관계나 논리나 정보가 없는 (당시 환경운동연합은 ~알려져 있다) 글이다. 감정적이라 비판할 수 없는 글이다. 숫자가 하나도 없어서 반박할 수 없고, 그저 느낌이라 또 반박할 수가 없다. 쇠 1킬로그램이랑 솜 1킬로그램이랑 어느 게 무겁게? 에 똑같다고 말할 수 있는 것처럼 방사선량 단위 중에 유효선량은 그대로 같다. 내부피폭 1밀리시버트나 외부피폭 1밀리시버트나 똑같고, 삼중수소로 1밀리시버트로 피폭당하나, 바나나 먹고 칼륨으로 1밀리시버트 피폭당하나 똑같다.- 나도 숫자에는 약해서 인터넷을 찾아봤더니 정리가 잘 되어 있다.(https://blog.naver.com/bluerain5004/221580747457) 삼중수소가 안 나오면 좋겠지만, 안 나오지는 않고, 나오지만, 그렇게 인체에 해롭지는 않다. (https://www.hankookilbo.com/News/Read/201602012097434711 )

뭐래? 내가 그렇게 느낀다는데? 나는 더 민감하다고?라고 하면 그러면 아무 것도 할 수가 없어요.라고 또 실용적인 태도가 나선다. 나는 쇠 1킬로가 솜보다 무겁다고 느꼈어, 내 마음을 몰라주다니 넌 정말 나쁘구나, 라고 한다면 아, 나쁘고 아니고가 중요한가요? 둘 다 1킬로인데? 

방사선안전부에 근무했을 때, 교육을 시키는 게 너무 어려웠다. 작업자가 너무 무서워해도 진실은 아니고, 그렇다고 너무 안 무서워해도 안 되니까. 업무가 되어서 위험을 강조하는 게 도움을 구할 때 쉬울 때도 물론 있었다. 그렇지만, 두려움을 조장하는 건 언제나 해롭다. 사람을 두려움으로 현혹시키는 것은 위험하다. 

참 폐연료봉에 대해서도 정리가 잘 되 있어서 링크를 건다.(https://blog.naver.com/bluerain5004/221779264273)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