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계장 이야기 - 63세 임시 계약직 노인장의 노동 일지 우리시대의 논리 27
조정진 지음 / 후마니타스 / 2020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언니가 이 책을 보고, 나라가 노년을 부양해야 한다고 SNS에 남겼다. 나는 나라가 부양하는 노년이 결국 코로나에 대응하는 스웨덴의 태도가 될 거 같아서 적개심이 생겼다. 

연휴라 정말 오랜만에 간 친정에 언니가 가지고 온 책을 읽었다. 나는, 스스로를 지키지 않는 사람은 다른 사람이 지켜줄 수 없다,고 생각했다.

나라가 부양한다고 한들, 이 아저씨가 노동을 하지 않을까, 법은 멀고 주먹은 가깝고, 일할 사람은 많고 일자리는 없는데 이보다 더 강경한 자세는 가능할까. 가끔 질문을 자기자신에게 해야 하는 게 아닐까.

자기 자신을 지키지 않는 사람을 타인이 어떻게 지켜줄 수가 있을까.

경력을 살렸다고는 하지만 모두가 젊은이를 원하는 분위기에는 버티지 못한다. 

새로 들어간 자리는 20년 근속의 전임자를 하루 아침에 통보도 없이 해고하고 들어간 자리였다.

열심히 일한다면 알아줄 거라고 생각한다. 도대체, 무얼 왜?

몸을 쓰지 않던 사람이 몸을 써서, 부서져라 일한다. 자신의 아들에게조차, 나는 이제 소득이 없으니 네가 벌어서 다녀야 한다,라고 말하지 않는다. 스스로의 책임을 진다고 생각하겠지만 정말 그러한 건가, 모르겠다.

모두에게는 저간의 사정이 있고, 저자에게는 저자의 사정이 있어-책에 쓴 거 말고도- 여전히 일을 하고 여기 책도 썼지만, 나는 이 책이 어떤 가치가 있는 글인 줄 모르겠다.  

법륜스님의 즉문즉설에서 '제 값을 달라고 하기 위해서 스스로를 비루하게 만들고 있다'라는 걸 들은 적이 있다. 읽는 내내, 일에 값을 매기는 와중에, 점점 점점 비루해져서, 정말 그 일이 비루해지는 느낌을 받는다. 먹고 살기 위해서 정년퇴직한 노인이 중노동을 한다,로 묘사되는 그 상황에 거부감이 들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