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Book] SF 럭키팩 7 : 걸 크러쉬 - SciFan 제119권 SciFan 119
폴라인 애쉬웰 외 / 위즈덤커넥트 / 2019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글에는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서양의 여성들이 쓴 미래를 배경으로 한 SF다. 

여성이 상상하는 미래가 궁금해서 함 읽어볼까, 이북으로 빌려 읽었는데, 실망스러웠다.  

우선, 오타가 너무 많다. 

그리고 이야기도, 식민지 기억이 있는 동양여성에게는 다 조금씩 껄끄러웠다. 그냥 다 재밌자고 하는 이야기야, 별 의미는 없어,같은 이야기들이었다. 굳이 하나쯤 나의 어떤 고민과 닿았다면 (스크린사회)를 꼽겠지만, 이야기는 그저 그랬다. 스마트폰을 오래보는 아이를 걱정하는 엄마가 가지는 고민이 티비속의 사람과만 사랑하는 미래사회로 구현되었구나 싶었는데, 설정만 있고 뭐야, 싶었다. 

첫 이야기가 우주문화 공학,이라서 전체의 인상이 그런 건지도 모르겠다. (우주문화공학),(사소한 마법하나)(운명작업주식회사)는 기술을 이용해서, 과거나 동시대의 다른 별의 역사를 바꾸겠다고 나선다. 터미네이터를 좋아했으니, 나도 이야기가 괜찮다면 그 꼬인 루프들을 속아줄 수도 있으련만, 속아주고 싶지 않았다. 절박함이 없는 오락이나 대학생 조별과제 같은 묘사(우주문화공학), 서양의 문화에 대한 소양으로 채운 어지러운 묘사나(사소한 마법하나), 시간여행을 통해 수정하는 자잘한 과거에 대한 메리포핀스같은 묘사나(운명주식회사) 왜 속아줘야 하나 싶었다. 

(사라진 고양이들의 행성)은 고양이종족이 결국 종으로서 인정받는 이야기인데, 것도 식민지 조선을 환기시켰다. 


(우주문화공학) 먼 별의 대학생을 모아 다른 별에 거짓 적을 연기해서 별의 전쟁을 막고 싶어한다. 참 내, 오지랖도, 거대하구나, 싶다.그런 반갑지 않은 오지랖을 무척이나 사명감있게 실행하려는 젊은이들을 보고 있는 것도 하품나오는 일인데, 그 와중에 결말은 로맨스물과 뭐가 달라 싶게 생뚱맞았다. 

(사소한 마법 하나) 제정신일 수 없었겠지만, 확실히 제 정신은 아닌 여성이 화자인 두 번째 소설도 굉장히 읽기 힘들었다. 어지러운 극단의 옷방을 중심으로 연극을 공연하는데, 실상은 시간여행을 하면서 역사를 바꾸는 사람들이었더라,는 게 기둥 줄거리였다. 거의 막판에 설정이 마구 풀리는데 거기까지 가기가 정말 어려웠다. 그 설정을 위해 배치한 연극은 내게 익숙한 문화가 아니라서, 먼 미래에도 유사한 형태의 공연예술이 존재하리라는 확신이 없다. 1900년대의 극단의 형식이나 모양이 1800년대나, 2100년에나 이질감없이 섞일 수 있을까, 의심한다. 세익스피어,는 가능하려나?


좋은 이야기는 쉽지 않은 거구나, 라고 좋지 않은 이야기들을 읽으면서 깨닫는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