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이 마마무 팬이라 퀸덤을 보고 있다. 너무 늦게 시작하고 너무 늦게 끝나서 그래도 겨우 무대를 보고,  딸이 추천한 짤들을 유튜브로 검색해서 봤다. 그러고도 낮에 재방을 하고 있길래 무대도 평가하는 장면도 보았다. 

어지러운 편집, 지저분한 단절들-그렇다, 나는 무대영상만 보고 싶다!- 을 꾹 꾹 참고, 2차 경연의 세 팀 무대를 봤다. 데스티니를 부르는 오마이걸, 파이어를 부르는 (여자)아이들, 식스센스를 부르는 러블리즈,를 보았다. 딸은 1차 경연에서 6위한 러블리즈가 이번에도 6위면 탈락이라고 퀸덤,구조 안의 경쟁 자체에 분개한다. 그게 아니더라도 충분히 재밌을 텐데, 뭐하는 짓인지 모르겠다고 했다. 

유튜브 영상으로 1차 경연 영상은 왜 러블리즈가 6위였을까, 궁금해서 봤다. 이슈가 많이 된 멋진 영상도 궁금해서 봤는데, 기본적으로 원본이 없어서 뭔가 의미있는 말은 할 수가 없다. 나는 노래를 보기보다 듣는 사람이고, 아이들이 채널권을 독점한 이래로 음악방송들을 볼 수도 없었다. 음악방송에서 노래 가사를 아래쪽으로 읽으면서, 춤추는 모습을 보는 거 사실 좋아하는데, 못 보고 있다. 남편은 내가 그런 방송을 좋아하는 걸 이해 못 했고, 유튜브를 찾아보는 데 익숙한 아이들은 무작위로 배열되는 노래들을-그러니까 좋아할 수도 싫어할 수도 있는- 보는 것보다 만화를 보고 싶어했다. 그래서 아츄,는 노래는 좋지만 퍼포먼스는 모르고, 원본과 얼마나 달라졌는지 알아차릴 만한 사람이 아닌 거다. 1차 경연 영상에서 러블리즈,는 노래와 겉도는 퍼포먼스를 보여줬다. 사랑하게 되어서 요리를 배우고 있는 그런 노래를 걸크러시한 까만 옷을 입고, 뒤돌아서서 자켓을 내려 어깨를 드러내는 식으로 춤을 췄다. 6등이 두 번이면 탈락인 구조도 경쟁도 물론 나도 좋아하지 않지만, 사람의 보는 눈이란 다 거기서 거기라서 왜 6등인지는 알 것 같았다. 그 영상에 달린 댓글들도 대부분 그렇다. 재방에서 본 서로가 서로를 평하는 자리에서 러블리즈를 자신보다 못한 퍼포먼스를 보여준 팀으로 지목한 박봄도 '팀의 본 모습을 보고 싶었다. 1차 경연처럼 걸 크러시를 해서 골랐다'라고 말했다. 


나에게 잘 어울리는 옷이 있고, 내가 입고 싶은 옷이 있다면, 무얼 입어야 할까? 내가 하고 싶은 일이 있고, 내가 잘 하는 일이 있다면 무얼 해야 할까? 살아가면서 언제나 맞닥뜨리게 되는 질문이다. 하고 싶은 일을 잘하면 좋고, 입고 싶은 옷이 잘 어울리면 좋지만 쉽지 않다. 내게 없는 걸 알기 때문에 선망하고 있다는 것도 알고 있다. 입고 싶은 옷을 입고, 하고 싶은 일을 한다고 해도 마음이 편하고 좋은 것도 아니다. 좋아보였던 옷이고 일이지, 입어/해 보기 전에 정말 좋을지는 알 수가 없다. 수없이 많은 시행착오를 거쳐 가면서 어울리는 옷을 찾아 입고, 잘 하는 일에 정붙이면서 살아가야 하는 게 인생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