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들의 만화를 보게 된다. 아이였을 때라면 나도 좋아했을 텐데, 어른이 되어서 본 감상은 다르다. 극장에서 본 '화염의 해바라기'는 아, 아이들은 이렇게까지 어른들을 가소롭게 보고 있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 실제 아이들이 그러지 않더라도, 아이들은 어른들이 이렇게 멍청하고 가소롭고 한심해서 어쩔 수 없다고 생각하는 거구나, 이런 생각. 이미 어른인 나는, 어른이 한심해서가 아니라 어쩔 수 없는 상황들이 있다고 변명하고 싶지만, 영화 속의 상황은 변명의 여지가 없고 어른들은 어디 찌그러져서 아이들의 용맹함에 의지해야 하는 존재다. 

아이들이 티비로 보는 걸 곁눈질로 보면서, 저건 도대체 어떻게 봐야 해? 싶은 지경들을 만난다. 코난이 주인공이니까, 과장적으로 그려진 아이는 작지만, '은빛 날개의 마술사'에서 기장과 부기장도 쓰러진 비행기를 코난과 코난의 여자친구와 몇 몇이 비상착륙시킬 때는 의문이 계속 생긴다. 상황이 위험하면 아이라도 해야 한다. 어른이 사라진 세상에서 아이가 운전을 해야 하는 책도 본 적이 있으니, 상황이 그렇다면 누구의 손이라도 빌려야 한다. 그래도 역시, 갸우뚱하며 남편을 봤더니 역시 비슷한 생각을 했나보다. 그런 사람이 한 둘이 아닌지, 검색한 위키백과의 각주로도 달려 있다. 

아이들이 어른들을 어른들이 운영하는 세계를 무시하는 것은 자연스럽다. 그래야 그 다음 자신이 어른이 되었을 때 감당할 수 있을 테니까. 그렇지만, 태도의 어딘가에 존중이 있어야, 지나치지 않을 수 있지 않을까 싶다. 점점 더 어쩌지 못하는 일들이 늘어나고, 내게 권력이 주어진대도 욕 먹는 거 말고는 할 수 있는 일도 없다, 싶은 데다가. 가끔은 이게 뭐 그리 큰 일이라고 호들갑을 떠느냐고도 하고 싶다. 

무언가 나의 일로 받아들이고 변명을 하고 있다. 아이일 때 밖으로 발을 빼고 하던 그 말 '야! 일 좀 똑바로 하라고!!!'가 안 되는 거다. 사후적으로 제기되는 '문제'였다는 것들에 점점 더 동의를 못하고 있다. 사고의 경중에 대한 감각도 줄고, 결과가 없는데도 문제삼는 태도가 지나치다고 생각하게 된다. 

늘, 교통사고가 아니라 브레이크 밟은 걸로 언론에 오르내리는 원자력발전소에 다니고 있어서 그러는지도 모르겠다. 브레이크를 밟았다니, 얼마나 위험했던 거냐?는 말을 듣고 있는 기분이라서 그러는지도 모르겠다. 

https://ko.wikipedia.org/wiki/%EB%AA%85%ED%83%90%EC%A0%95_%EC%BD%94%EB%82%9C:_%EC%9D%80%EB%B9%9B_%EB%82%A0%EA%B0%9C%EC%9D%98_%EB%A7%88%EC%88%A0%EC%82%AC

다만 연출이 지나치게 과장되거나 현실적으로 실현하기 힘든 전개가 나온다. 극장판 중에 코난과 같은 일반인이 조종석에 들어가는 장면이 나오는데, 일반인이 조종석에 들어가는 행위는 대한민국은 물론 전 세계 적으로 2001년 9월 11일에 발생했던 9·11 테러 이후로 철저히 금지하고 있다. 또한 아마추어 조종사가 대형 여객기를 극장판에서 연출한 부두에 착륙하는 것은 매우 어렵다.(위키백과 각주)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