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가 읽고 엄마 취향대로 골라놓은 책은, 사춘기 딸아이는 읽어는 줄까. 

아무리 말해도 읽는 꼴을 못 봐서, 더 말하기는 아무래도 힘들고, 그래도 읽었으면 좋겠어서, 책꽂이에 몰래 꽂아놓았다.




3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전체선택 장바구니에 담기
종이 인형
인졘링 지음, 김명희 옮김 / 보림 / 2017년 4월
11,000원 → 9,900원(10%할인) / 마일리지 550원(5% 적립)
2018년 05월 29일에 저장
품절

http://blog.aladin.co.kr/hahayo/9937231
종이인형의 소녀처럼, 강해지는 중인 약한 상태의 자신을 믿고 자랄 수 있게 기다려 줬으면 해서. 스스로의 특별함을 믿은 나머지, 삿된 말들에 미혹당해서, 평범함을 내팽개치지 말았으면 해서.
환절기
박정애 지음 / 우리교육 / 2005년 5월
8,000원 → 7,200원(10%할인) / 마일리지 400원(5% 적립)
양탄자배송
오후 8시 퇴근후 배송
2018년 05월 29일에 저장

지나고 나면 그러했었다고 말할 수 있게, 살아줬으면 해서.
아프고 힘들더라도 살아줬으면 해서.
용의 고기를 먹은 소녀
박정애 지음 / 창비 / 2015년 7월
9,500원 → 8,550원(10%할인) / 마일리지 470원(5% 적립)
양탄자배송
오후 8시 퇴근후 배송
2018년 05월 29일에 저장

마음 속에 들끓는 맹수를 인간으로 길들였으면 해서.
살게도 죽게도 할 마음의 울분을, 억울을, 슬픔을, 원망을 다스렸으면 해서.
살아내는 과정에서 자기 자신 만이 아니라 타인의 울분을, 억울을, 슬픔을, 원망을 적어도 들을 수 있는 사람이 되었으면 해서.

전체선택 장바구니에 담기

3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