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출처 : 웨슬리님의 "“우리 아빤 토기장이예요”"

From https://www.facebook.com/groups/1708983522668598/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전출처 : 웨슬리님의 "“우리 아빤 토기장이예요”"

From https://www.facebook.com/groups/1708983522668598/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죽음이 배꼽을 잡다 - 임종유머와 인문학의 만남
송길원 지음 / 하이패밀리 / 2020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글에는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양평에서의 청량감 넘치는 본 서는 권5 구입하여 권3을 지인들게 증정하고 권1은 내자와 함께 보기로 하였다. 권1은 이벤팅을 통해 누구에겐가 고이 증정하여 동 시대를 동행하는자(들)로서의 삶의 여유를 찾고자 다소의 관조적 자아를 심화 해 보는 중이다.  유관심하신 분들은  https://www.facebook.com/seongsoo.park/posts/3871543452916992  에서 그 내용을 확인하실 일이다. 


보통 신간을 접하면, 저자 프로필과 머릿말 그리고 목차와 각 테마별 주제 순으로 간이독을 시작하는데, 이번에는 왠지 글의 첫 머리와 말미를 보고파져서 그리하였댔다.


아뿔싸! 다 그만한 이유가 있었다. 


이건 뭐 독자로서의 의도적 생각이 아닌, 그 어떤 '외적 생각 넣어주기에 따르는 수동적 독서의 경험'이었지만, '하나님의 삑사리(p.4)'로 시작하여 '먼저 가 난 이미 틀렸어(p.406)'라는 표현이 '戰場이 아닌, 마지막까지의 유머'로 장식된 "죽음이 배꼽을 잡다"는, 사실상 중후하고 무거운 예의 그 인문학적 정통 철학적 사유를 요하는 부류가 아닌, 여념 집 아낙들도 가볍게 그리고 드라마나 잡다한 영화 한 편을 보며 시간 죽이기보다 더 재미나게 대할 수 있는, 참 부드럽고도 달콤한 책으로 세상에 나왔다는 것은, 우리가 겪고 있는 우한폐렴 COVID 19로 부터의 지친 일상을 탈출 시켜 주시려는 조물주의 또 하나의 섭리는 아닌가 싶을 정도로 통쾌감을 주었다는게다. 


누가 있어 이 '마이리뷰'를 읽고 해당 서책을 구입하거나 이벤트에 응하거나 대댓으로 이 서재지기의 가슴을 울릴고......


20200525 09:26.

Your #TBTM Park. ♡





죽음이 배꼽을 잡다
여념 집 아낙들도 가볍게 그리고 드라마나 잡다한 영화 한 편을 보며 시간 죽이기보다 더 재미나게 대할 수 있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죽음이 배꼽을 잡다 - 임종유머와 인문학의 만남
송길원 지음 / 하이패밀리 / 2020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별 다섯 개 남기면 누구라도 좋아하겠으나 여유미를 전제하여, 금번 송길원의 인문해학서는 우한폐렴 시국 중 그래도 사람내 넘치는 호작이라 참 좋다. 뉘라도 찰리 채플린을 한번 정도는 더 추억하고 가리라는 기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이 글에는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다시 선 이 곳은, 봄날 흐린 오후의 지방 한적한 곳.


죽음이 배꼽을 잡는다며 성직자로서는 가히 덕스러워 보이지 않는 책이 꽤나 자신감 있게 출판 되었다는 소식을 페북으로 수 회 만났으나, 관심을 부러 지우곤 하였더니, 기어이 저자는 블로거를 스타터로 지목해 버렸다. I go i go. 스타터로 갈 수 밖에 없는 내 팔자여.


불가피 하게 권 5를 선 주문 후 입금키로 하고, 잠시 나는 틈을 이용하여 페이퍼를 잡앗다.


페이퍼래야 독수리 타로 토다토닥거리는 컴퓨터 자판기와 모니터지만, 이 오후의 적막이 이래서 드디어 활성화 되는 시각이기도 하다.


20200516 14:22을 지나는 시각.


생전 처음으로 블로거는 친히 화분을 구입하였고 꽃씨도 구입하였으며, 친히 파종하였고, 지루하리만큼 오랜 시간을 다만 물주기에 성의를 보내던 중!


어라?


저건 꼬옻?


의지와 무관히 벌어지는 탄성은 어느새 블로거의 입이 벌어져 있음을 인지하게 하였고 두 발은 그야말로 어느새 화분 앞에 섰다. 


둥금 방패와 투구를 닯은 곷이라는 한련화는 그렇게 장미와 더불어 새 가족이 되었다. 



봄은 그렇게 와야 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