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남 오빠에게 - 페미니즘 소설 다산책방 테마소설
조남주 외 지음 / 다산책방 / 2017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여성을 중앙에 놓아보기 [현남 오빠에게]

 

올해 [82년생 김지영]은 많은 이들의 지지를 받았다. 딱히 신선한 이야기를 다룬 것도 아닌데 많은 이들이 관심을 보인 것은, 우리가 흘려넘긴 어떤 것들 중에서 시선을 고정시킬 만한 무언가가 있었기 때문일 것이다.

수많은 82년생 김지영들의 공감을 사고 울분을 통감하면서 울고 웃겼던 이야기.

그 책을 눈여겨 보았던 사람들이라면 이 책, [현남 오빠에게]에도 당연히 조용한 시선을 던지게 될 것이다.

대놓고 페미니즘 소설이라고 한다.

[82년생 김지영]의 작가 조남주를 비롯, [쇼코의 미소] 작가 최은영, [빨간구두당]의 구병모, [국경시장]의 김성중 등 작가 7명이 각기 페미니즘을 주제로 해서 쓴 단편 7편을 모았다.

표제작인 조남주의 <현남 오빠에게>가 단연 쉽게 읽히면서 가장 인상에 깊게 남는다.

결혼을 앞둔 예비신부가 '강현남의 여자'로 살았던 경험을 사뭇 단조롭게 늘어놓는다. '단조로운' 이라고 했지만 그 어조 속에서 우리는 많은 감정들을, 미쳐 날뛰고 싶도록 격한 공감을 하게 만드는 바로 그 감정들을 함께 읽어내려갈 수 있다.

현남 오빠의 프로포즈 앞에서 과거 순진한 여학생으로서 순종하고 숨죽이고 살았던 때를 회상하다 점점 고조되는 뉘앙스. 조목조목 따지고 들다 보니 잘못한 건 내가 아니라 현남 오빠였더라는 결론을 내기까지 보이지 않는 롤러코스터를 타듯 내레이션이 이어진다. 결국 고요하던 밤하늘에 화려한 불꽃이 '빵'하고 터지듯 극적인 순간을 맞이한다.

 

오빠가 아무것도 할 줄 모르는 나를 돌봐줬던 게 아니라 나를 아무것도 할 줄 모르는 사람으로 만들었더라. 사람 하나 바보 만들어서 마음대로 휘두르니까 좋았니? 청혼해줘서 고마워. 덕분에 이제라도 깨달았거든, 강현남, 이 개자식아!-38

 

쌓이고 쌓인 악감정들을 풀어내기엔 좀 약한 폭발이 아니었나 싶지만 그래도 이 정도면 대리만족으로 충분하다, 싶었다.

이렇게 하나하나 잘 짚어내기도 힘들 텐데...

일시적인 순간에 느꼈던 억울함들을 차곡차곡 포개고 보니 어느 동화 속 공주가 묵었다던 높다란 침대만큼 되는 것 같더라.

그래, 맞아. 그 때 나도 그런 적 있었어.

당연히 빡치지.

아, 그 자식 앞에서 나는 왜 그렇게 속 시원하게 대꾸를 못해줬던 걸까?..

등등.

당연히 할 말 하고 살아야 하는데도 그러지 못하고 꾹 참아왔던 지난날들, 혹은 어제, 그제의 일들을 한데 포개서 생각해보게 된다.

우리가 현실에서 당하게 되는 수많은 좌절들을 다양한 관점에서 바라봐주는 단편들은 <현남 오빠에게>, 당신의 평화>, <경년>들이다.

현실에서 있음직하진 않지만 여성이 자신을 되돌아보게 만드는 색다른 이야기들은 <모든 것을 제자리에>, <이방인>, <하르피아이와 축제의 밤>, <화성의 아이>를 꼽을 수 있겠다.

구병모의 <하르피아이와 축제의 밤>은 여장남자 대회에 참가한 '표'의 이야기다.

의아스러운 계기로 참가를 했는데 여장남자 대회가 끝나갈 무렵 난데없이 날아드는 화살이라니. 주변의 사람들이 진짜 휙휙 날아다니는 화살에 맞아 쓰러지고 피를 흘린다. 가발이며 화장이며 뾰족한 스틸레토 힐까지 달아나는 데 거추장스러운 차림은 이제 달아나야 할 때에 제대로 벗겨지지조차 않는다. 살아남으려면 이 여성 분장을 없애버려야 하는데 빨간 원피스는 살갗에서 떼어내지지 않고 구두 뒤축을 뭘로 붙여놨는지 발에서 떨어지지 않는다. 어떡하나, 어떡하나...하는 사이 '표'는 죽음의 공포와 살갗이 떨어져나가는 아픔속에서 스스로 아비규환을 겪는다.

 

각 작품마다 작가들의 '작가노트'가 곁들여져 있다.

개성 있는 여성 작가들의 이야기와 함께 읽으며 작가들의 의도를 엿보는 일도 재미있다.

각기 다른 문체 속에 담은 날카로운 현실 풍자와 페미니즘에 대한 진지한 성찰들이 한 작품씩 읽을 때마다 색다른 맛을 선사해준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