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FT 사용설명서 - 블록체인과 메타버스가 바꿀 거의 모든 돈의 미래
맷 포트나우.큐해리슨 테리 지음, 남경보 옮김, 이장우 감수 / 여의도책방 / 2021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NFT(Non Fungible Token), ‘대체 불가능 토큰’이라고 불리는 ‘블록체인 기반 디지털 수집품’에 대해 꽤 자세히 알 수 있는 책이다. 어떤 의미를 지니는지, 장점과 단점은 무엇인지, 어떻게 만들고 팔고 구매하는지, 방향성은 어떠한 지 등등 두 저자가 전문적인 견해를 들려준다.


새로운 개념의 존재이며 거래 방식이지만, 읽다 보니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의 일환일 뿐, 놀랍다는 생각은 들지 않았다. 쉽게 요약하자면 코드화된 유희왕 카드 콜렉션 같달까?


지구의 모든 사람이 유희왕 카드를 수집하지 않고, 즐기는 것도 아니지만 명맥은 이어지고 있다. 그들 사이에서 희귀한 카드는 매우 비싼 값에 거래가 된다. 나는 관심이 없으니 이해가 안 되지만, 여기서 포인트는 수집의 세계는 소규모라도 유지된다는 점이다. 오프라인과 온라인은 다르지 않은가, 생각할 수도 있다. 그렇다면 온라인의 대표 주자인 게임으로 비교해보자. 게임 아이템 중 현금 거래가 되는 경우는 빈번하다. 그것들은 NFT도 아니고, 영구적이지도 않다. 하지만 게임에 대한 인간의 열정(방향성이 어찌 되었든)을 대변하는 현상이라고 볼 수 있다. 그 거래들에 신뢰성과 공정성, 투명성을 더한 것이 NFT 거래 세계라면 어떨까? 충분히 납득 가능한 영역이다.


책의 저자들은 NFT의 가능성을 메타버스, 디지털 아트뿐만 아니라 비유동성자산이나 부동산까지도 확장될 수 있다고 본다. 가능성이야 어디든 산재되어 있으니 도래하지 않는다면 모를 것이다. 하지만 확실한 것은 NFT의 영역 역시 지금의 코인이 거래 자산으로 자리잡았듯 자신만의 영역으로 자리매김하리라는 점이다. 주요 시장으로 올라오지 못하더라도 최소한 매니아의 영역으로 명맥을 꾸준히 유지할 것 같다. 물론 블록체인이 확실한 기술이라는 것이 전제되어야 하지만, 나는 블록체인 기술을 믿으니까.


NFT의 시대가 도래한다고 해서 굳이 이 책을 찾아 읽을 필요까지는 없다고 생각한다. NFT 제작에 관심이 있는 부류만 참고하면 좋은 정도? 책 제목에 충실한 내용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