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거벗은 통계학
찰스 윌런 지음, 김명철 옮김 / 책읽는수요일 / 2013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중고딩 시절 수학을 내버린 나는 확률과 통계를 제대로 공부하지 않았고 이해하지도 못했다. 데이터 분석 공부를 하면서 통계를 읽는 눈의 필요성을 절감했다. 더 늦기 전에 경각심을 가지고 책장을 살폈다. 마침 2년 전에 누군가의 추천으로 구매했던 찰스 윌런의 벌거벗은 통계학이 시야에 들어왔다. 이 한 권으로 통계적 시선을 얻을 수는 없겠지만, 기초 지식은 얻을 수 있을 거라는 생각으로 읽었다.

 

아니나 다를까, 읽을수록 늪에 빠지는 기분이었다. 교과서보다는 친절하지만, 지식이 조금도 없는 나에게는 그래도 어려운 내용이었다. 처음 몇 가지를 빼면 머릿속에 혼선이 빚어졌다.

 

정규분포나 중앙값과 평균값의 차이점, 독립시행을 패턴으로 인식하는 오류, 확률은 낮지만 일어나면 후폭풍이 큰 블랙스완, 쓰레기를 입력하면 쓰레기가 나온다는 GIGO에 의거해 근거가 되는 데이터가 잘못되었다면 통계 역시 잘못된 결과를 불러온다는 내용까지는 다른 책 등에서 읽어 이해할 수 있었다.

 

그러나 수학적 용어가 나오면 이해력이 급감했다. 모집단과 표본, 표준편차, 표준오차, 신뢰 구간, p-, 귀무가설, 대안가설 등등. 아무래도 한 번만 읽어서는 무리가 있었다. 이번 감상문은 책을 소개하거나 정리한다기보다 다음에 한 번 더 읽을 결의를 다지는 용으로 삼아야겠다.

 

곧 빅데이터 분석 교육을 받으니 그 전에 다시 읽어보도록 하자. 공부할 때는 아마도 읽을 시간이 부족할 테니, 미리미리 읽어둬야겠다. 아아, 쉬운데 이해를 못하다니. 이럴 때마다 수포자로 살았던 지난날이 너무나 후회된다.

 

여담으로 이것 때문에 확률과 통계참고서를 구매했다. 개념부터 다시 익힐 생각으로. 지금까지 공부할 생각이 1도 없었던 수학 공부를 다시 하게 만들었으니 이런 점에서 이 책은 엄청난 가치가 있는 것인가? 하하하.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