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기다렸던게 바로 이거였다.

오늘 내가 읽은 장면은 주인공이 실험실에서 자신이 연구하던 나무열매가 오팔성분을 갖고있는 것을 알게된다.

그리고,마치 스토너의 명대사
‘사랑이야,자네는 사랑에 빠졌다네‘하고 그를 가르치던 교수가 스토너에게 학문의 세계로 초대하면서 스토너가 영문학을 할 수 밖에 없는 이유를 위와 같이 설명한 것 만큼이나 아름다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아름다운 서문입니다
(서민입니당? ㅋ)


댓글(4)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다락방 2018-01-18 14:3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거 책도 참 좋아요. 읽는 내내 계속 먹먹했던 책이에요.

clavis 2018-01-18 17:41   좋아요 0 | URL
힝..아껴가며 읽는 중에요♡락방님이 좋다하시니 더 좋아요

꿈꾸는섬 2018-01-20 09:2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이 책 알쓸신잡에서 유시민님이 추천했던 책이네요. 서문 정말 좋네요.♡

clavis 2018-01-20 09:38   좋아요 0 | URL
오늘도 열씨미 읽어보렵니당
 

이 책을 번역하신 김희정님이 따뜻하고 호쾌하신 분으로 알고 있다. 내가 요즘 맛 들인 새로운 취미인 ㅎㅊ카페에서 알게 되었는데 그 덕분에 이렇게 책까지 읽게 되고 넘나 좋다.

아침에 일어나보니 잇몸이 부어있다. 스케일링하러 치과에 약속을 잡아뒀는데 망했다.ㅡ 전화문의 했더니 괜찮다고..ㅋ

아리송한 안개와 조금은 푸근해진 대기,어제 안아 본 하얗고 앙큼시런 고양이 한 마리 생각에 예쁘게 하루를 연다.

조금은 부담시런 회의 하나와 제출하라고 압박 들어오는 문건을 모닝홍차와 함께 해야하지만 랩걸도 왔고 컵도 왔고ㅋ모든 것이 잘 될 것만 같은 어여쁜 나의 아침이다♡♡♡

david fray 바흐 피협을 백만년만에 듣고 있다..👍아 여전히 책 사고 싶다 바디유님의 사랑예찬,못 다 산 시집 한 권,그라고..그라고......컵 또 받고싶다 이번엔 뉴욕3부작ㅠ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프레이야 2018-01-20 08:46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이 책 유시민이 알쓸신잡에서 소개해 알게 되었고 바구니에 담아 두었는데요. 읽어야할 책들이 늘어갑니다. 오늘도 어여쁜 아침 어여쁜 휴일 보내세요~~^^

꿈꾸는섬 2018-01-20 09:23   좋아요 1 | URL
프레이야님 찌찌뽕!이에요. 저도 알쓸신잡에서 유시민님 추천으로 찜해뒀었거든요.ㅎ
 


락방님의 말씀따라..
오늘 아침 나도 수뚜레쑤 풀 만한 어떤 것들을 찾았다

말랑카우..!
마태님♥
저도 소중히 지니고 있지요

빡치는 오늘
냠냠히,그리고..
글썽이며 읽는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곰곰생각하는발 2018-01-16 11:3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스트레스 해소에는 사탕이죠.. ㅋㅋ

clavis 2018-01-16 11:48   좋아요 0 | URL
밥하고 빨래 올려놓고 책도 좀 읽으면서 와드득..함 씹어볼까요?ㅋ
 

그렇게 좋다고 하는데
우리 동네 춘향당 문고(그렇다,서점의 이름이 맙소사,춘향당)
에는 없어서 난처했는데
어느 날 다시 가 보니 있어 데려옴

어제 친구를 만나 주고 옴
여러 시편들이 참 좋았어
강아지 이름 짓는 날..등등이 말이야..

이사를 위해 짐을 꾸리고 있는데
널 만나야겠더라
괜찮다고,이제는 됐다고
만나서 아무렇지도 않게 떠들다보면,
말을 섞다보면 그렇게 말 할 수 없이 난처한 일들이 우리 사이에 있었던,
아니 없었던 일이 될 것 같았지.

혼자 기차를 타고 너를 만나러 가는 내내 묵주기도 대신 나는 이 시를 읽었어
오늘은 모르겠어,하고 말이야

함께 기차를 타고 돌아오면서 너는 말했지 이제 이 독재자를 기리는 이 소도시를 지날 때 너는 없겠네,하고.

네 말에 거짓은 없었지만 나는 잊지는 않아 너는 나를 말하면서도 나를 말하는 건 아니지.용서는 했지만 잊지는 않아

잘 지내
너는 참 나쁜 애였고 지금도 그래
하지만 누군가에겐 또 아니겠지

봄이 오고
꽃이 피고
나는 저 멀리서 네 소식 듣고싶어

프랑스식으로
작별인사도 없이
거만하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