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플에서 한번씩 책선물 받았다는 이웃님들의 소식을 들으면 너무나 아야야 배가 아팠었는데. . .

힝♡♡♡저도 받았다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오르간을 너무 좋아해서
네 머릿 속엔 오르간 밖에 없느냐는 말을 조롱조로 들은 적이 있다.

책을 이런 식으로 현란한 인덱스로 치장한 것을 락방님의 서재에서 본 적이 있다.
참 행복해 보였다.

나도 책을 읽는 내내 그랬다.
잘 가고 있다고
조증파워,잘 하고 있어!용기가 난다.


댓글(4)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다락방 2018-01-24 17:1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책 한 권에 다 붙였네요! ㅎㅎ

clavis 2018-01-24 19:06   좋아요 0 | URL
잉잉♡♡

서니데이 2018-01-27 07:29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이 책 저도 가지고 있는데, 요즘 많이 보이네요.
clavis님 따뜻하고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clavis 2018-01-27 07:33   좋아요 1 | URL
서니데이님 따뜻한 댓글 고맙습니다 요즘 정말 일찍 일어나시는거 아니셔요? ♡♡
 

정말인지 스티커가 부족하다
이제 이 책을 다 읽으면
누가 나를 위로해주랴. . .


댓글(1)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비연 2018-01-24 16:5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오!
 

살면서
이런 기쁨도 허락되는구나
했습니다

김점선의 책을,
먼 길 떠나면서 지인들어게
전국구로 보내댔던 이래로

어 홀 뉴 월드
네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예쁜 홍차집에서
데려와
읽는중


댓글(1)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꿈꾸는섬 2018-01-23 00:0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도 이 책 읽으려고 대출해왔는데 ㅎㅎ 반가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