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뒤레의 티타임
박민정의 미스 플라이트
사랑을 멈추지 말아요,를
전자책 알림 신청을 했다.
전자책만 볼 수 밖에 없는 저는
어떡하라고.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언니는 쇼코가 좋댔지만 나는 내게 무해한 사람을 먼저 읽었고 어쩐지 그 후의 쇼코는 이상하게 동음이의 같았어. 최은영씨의 내게 무해한 사람은 올 해의 나의 소설같았어.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eBook] 경애의 마음
김금희 지음 / 창비 / 2018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조그만 화장실 창 문 밖으로 열대우림수가 보인다.
나는 아침에 혈압이 90이 채 넘지 못했고
뎅기열이라는 진단을 받았다.
그래서 이번주에는 학교를 쉬고 먹고,자고를 반복하며 책도 좀 읽고있다.

방금 내가 머무는 곳의 책임자 분께서 머리를 짚어주고 축복해주시고서는 걱정하지 마,하고 나가셨다.
내 약은 잘 먹는 거라며 일흔이 가까오는 어르신이 낑낑대며 각종 한국 음식을 한 꾸러미 가져다주셨고
아빠는 멀리서 뭔가 눈치를 채신건지 아프진 않냐고 전화를 하셨다.

왜 그런걸까.
세상에 대한 경애의 마음을 잃지 않도록
포기하고 싶을 때 마다 사랑하고 존경하는 마음들을 불쑥 내미는 꽃다발처럼 나는 왜 항상 이렇게 받곤 하는 걸까.
빨리 나아,기도할게.하는 교수님들의 작은 문자 메세지 하나에도,어떻게 읽은 줄 모를만큼 가만한 마음이 들게하는 이 책에도 마음이 여려지고 보드라워져서 나라는 사람을 조용하게 만들어 주는 것 같다.

그것은 한번씩 앓고 나면 얻게 되는 산 자의 깨우쳐 얻음 같다.
너무 속이 상했다가,일어나면 반드시 만회해야지 같은 복수와도 같은 마음이었다가 그 모두가 아무것도 아닌 그저 일상의 일부가 되는 것 같다.

E가 말하는 영화를 보는 이유가 내가 영화를 보는 이유와 같아서 반가웠다. 영화를 볼 때 내가 흘러보낸 어떤 시간을 담고 있다는 면에서 나도 같은 이유로 그 영화와 함께 있던 시간이 소중했던 것 같다. 주인공의 나이와 내 나이가 같은데 그런 면에서 같이 늙어가는 소설을 만난 것 같아 기뻤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너에게.

중학교 영어 시간에 한 말이 있었지.
나는 음악과 결혼할 거라고. 베토벤과 바흐랑 함께 살겠다고.

서민 선생님의 글을 보다가 내 어린 시절도 떠오르더라.
나는 여기 나이로 세 살때 부터 피아노를 시작했고
내가 들어있는 엄마 배에다 해드셑을 씌워서 음악을 듣게 했고 방바닥에 피아노를 자꾸 연습하면서 자는 나를 보고 부모님이 안되겠다,저 놈 피아노를 사주자고 결심했다 셨지만

피아노는 모두가 잘 치는, 잘 치는 애들이 너무 많은 그런 바닥 아니겠어?나는 아직도 내가 한 말을 기억해.
ㅡ피아노로는 대성할 수 없을 것 같아서요.
하고 나는 고 2때 겨울까지 받던 교수 레슨을 관뒀어.
대성이 뭐니? 결혼한다매. 음악하고.
나는 그렇게 나를 배신했던 것 같아. 그리고,

한 번씩 여기서 공부하시는 한국인 친구는 이런 얘길 하더라.
ㅡ난 전생에 나라를 두 번 팔아 먹지 않고서는 이런 벌을 받을 수 없다고 생각해. 영어로 시험쳐야 하는 벌, 이 환경에서 이렇게 살아야 하는 벌, 여기 사람들은 우리가 어떻게 살다가 왔는지 지금이 우리한테 얼마나 견디기 힘든 환경인지 몰라.

천형을 받고 있는 것 같아.
고열이 3일째 되던 오늘 아침.
미사도 빼먹고 아침에 있을 레슨 준비로 관 뚜껑을 여는 힘으로 피아노를 치다가 딱 걸렸지. 여기 사람들은 느긋하고 여유로워서 이런 나를 늘 근심 걱정에 사로잡힌 이상한 걱정 많은 애로 봐.

그런건 괜찮아. 괜찮지 않을건 또 뭐겠어. 근데 어렵게 밥 한술 뜨는 내게 옆에서 ‘너 늬 아빠 보고싶지?‘하는데 목에서 뜨거운 것이 올라오더라.

그런 너야.
내가 사랑하고 그래서 할 수 있는 너는.
내가 포기한 것이 무엇인지를 기억하게 하는 너.

서민 선생님이 말한 구원이라는 것,그 절박함이 끝까지 놓지 못하게 한 것이 글쓰기였다면 나는 음악이야.그걸 아주 멀리 돌아서 지금 여기에 왔어.

내가 용기를 잃지 않도록 기도해줄거지?
하고 싶은게 너무 많아.
아플 시간도 없다는게 뭔지 이제 좀 알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이 노래를 함께 듣고 싶습니다
제가 아껴가며 듣는 노래라지요

https://youtu.be/PSoOFn3wQV4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