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침, 많이 지침.

자주 많이 피곤해서 피로가 버거움

놀라고 있음

무거움

퇴근 후 아무도 없는 거실에서 무릎꿇은 채 머리를 바닥에 대고 한참을 있음

어깨와 목결림이 통증으로 이어짐

화가나고 짜증이 나고 참고 쳇바퀴 돌 듯

그만 향해 걷고 싶음 그만

쉬는 것과 아무것도 하지 않는 것이 같은 상태인지 모르겠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누구나의 인생 어느 지점에는 나락으로 떨어지는 듯한 아득함이 절정으로 치솟을 때가 있는 법이다.

나는 그것을 선사하려고 드는 인생이란 놈에게 슬그머니 아부의 악수를 청한 기분이었다. 다 버렸다고 각오한 지금, 그것이 두렵지는 않았다.

 '사는 게 다 그렇지요, 뭐.' 나는 가능하면 눈을 감을 때까지 그 말을 무기로도, 방패로도 쓰며 한세상을 살아낼 작정이었다. 어려운 일도 아니라고 생각했다.

 

'윤순례-아주 특별한 저녁밥상中'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나를 이해 못 해주는

너를 이해 못 해줬네

 

노력이 없는 관계는 유지되지 않지만

노력만 남은 관계도 유지되지 않더라

 

변해버린 모습이 싫었을까

변해주지 않음이 싫었을까

 

'하상욱-시밤中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볕 아래 둘 수 있는 사랑이었으면

좋은 볕 아래 잘 마른 사랑을 했으면 좋겠다

사랑으로 우는 사람이 없었다면 좋겠다

나 때문에 당신이, 당신 때문에 내가 슬프지 않았으면 좋겠다.

 

'김려령-트렁크中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내가 얼마나 틀에 갇히지 않고 멋대로 살고 싶었는지 안다면
이 생에서 살아온 삶에 전혀 미련없다는걸 알게 될거야
외려 다 뒤집어 엎어버리고 끝내거나 다음으로 넘어가고 싶은 맘이 클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