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대로 달려 뛰어내리면 그만인데
순간을 참지 못하고 뛰어나간다 마음으로 밤새
온몸으로 느꼈던 중력이 잊혀지지 않네
행복해지고 싶다
좀 그러면안되나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꾀부리지 않고 매순간 성실히,
그래서 내가 하는 일이면 잘하겠거니 믿어주는 신용은 쌓고 살아온거 같은데
이 울타리안에서 나는 여전히 혼자다
혼자이다
축복은 바라지도 않는다
자신들의 기준에서 재고 따지고
그러다 나를 후회할거라는 불행으로 밀어넣지 좀 말았으면 좋겠다
이 시선과 상황은 경험해도 면역이 생기질 않고 맞딱드릴 때마다 머리와 가슴이 미어진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공책을 덮거나 파일을 완성시키면 으레 그러하듯 짧은 여행을 다녀왔어. 이번엔 대흥사와 무위사를 거쳐 내소사까지. 마지막 여행지인 내소사에 내렸을 땐 밤이었어. 일주문 앞의 식당에서 저녁을 먹고 그 식당의 방에서 묵었어. 새벽 4시 도량석 도는 소리가 들려서 머리 빗고 나섰어. 일주문 안쪽의 먼 불빛에 의지해서. 처음 가보는 곳이라서 어디인지도 모르는 채. 아름드리 나무들이 만든 터널 아래로. 새벽 숲길을 걷자니 그런 생각이 들더라. 어둠 내린 숲은 우리에게 똑바로, 앞만 보고 걸으라 가르친다고. 옆에서 눈길 끄는 것에 마음 팔리면 주춤거리거나 되돌아서게 된다고. 난 너무 자주 주춤거리는구나, 어쩌면 이 생의 가두리에서만 맴돌다 말지도 모르겠구나……예불을 마치고 여전히 어두운 숲길을 걸어내려오는데 그런 마음이 들더라.

'이혜경-저녁이 깊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세상의 톱니와 내 톱니가 맞물리지 않는다는 게 선명해질 때가 있잖아. 가끔 삐걱거리는 소리를 내면서도 그럭저럭 굴러가긴 했는데 한순간 꼼짝 안 하는 때. 모터를 꺼버리자니 해야 할 일이 남았고, 억지로 가동시키자니 치명적인 고장이 날 것 같고, 이제 어쩐담, 싶어지는 때." 
 "왜 그러십니까? 여태 씩씩하게 잘 살아왔으면서. 또 아냐, 볼트 하나만 조이거나 늦추면 제대로 돌아갈지."
 " 아무래도 그럴 것 같지 않네. 우리가 꽤 괜찮은 자기계발서를 기획하고 있었어. 그런데 다른 데에서 거의 비슷한 성격의 책이 먼저 나와버렸어. 날짜 맞춰 내야 할 다른 책 때문에 좀 미뤄두었거든. 진행 다 된 걸 안 낼 수 없고. 결국 뒷북 친 격이 되어버린 거야. 내 인생이 꼭 그 짝 날 것 같아."
 
 '이혜경-저녁이 깊다 中'
==============================================================

글쎄, 나는 얼마나 세상과 잘, '잘'이라는 게 애매모호 하지만
어울리며 살아왔는가
은근한 고집과 결정적인 순간 드러내는 성질머리로 
참지못하고 꺽이지 않은 채 
엉뚱한 생각들을 하며 희안한 사람으로 살아오지 않았나
그래서 부딪히는 시선보다도, 나 자신이 질려 헉헉대며
보통으로 따라가고 흉내내며  살아야지 마음먹고, 다짐하고
근데 그렇게 살아가는 것이 나에겐 가장 힘든일이었지, 힘든 일이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지나고 나면 아무것도 아닌 일
지나고 나서야 아무것도 아니라고 할 수 있는 일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