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내 인생에 도대체 뭘 한거지?

아빠한테 말했어

나 내 인생에만 뭔 짓을 한걸까?

 

울고 싶지 않을 때 뜨거운게 올라와

울고 싶을 때 눈물이 나질않아

언제 울었는지 기억이 안나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어느 순간부터 자꾸 기이한 일들이 벌어지고, 이상한 사람들이 주변을 맴돌면

잠시 멈추고 퍼뜩 생각해보라고 했다.

여기가 어디지, 어쩌다 여기에 와있지 라고

그래야 상황 파악을 하고 빠져나올 수 있는 정신을 차릴 수 있다고 했다.

 

이 혼돈에서 도대체 걸어나갈 수 있을까

열심히 하루하루 살아내는데 언제 끝에 달할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유빙

 

입김으로 뜨거운 음식을 식힐 수도 있고

누군가의 언 손을 녹일 수도 있다

 

눈물 속에 한 사람을 수몰시킬 수도 있고

눈물 한 방울이 그를 얼어붙게 할 수도 있다

 

당신은 시계 방향으로,

나는 시계 반대방향으로 커피 잔을 젓는다

맞물린 톱니바퀴처럼 우리는 마지막까지 서로를 포기하지 못했다

점점, 단단한 눈뭉치가 되어갔다

입김과 눈물로 만든

 

유리창 너머에서 한 쌍의 연인이 서로에게 눈가루를

뿌리고 눈을 뭉쳐 던진다

양팔을 펴고 눈밭을 달린다

 

꽃다발 같은 회오리바람이 불어오고 백사장에 눈이 내린다

하늘로 날아오르는 하얀 모래알

우리는 나선을 그리며 비상한다

 

공중에 펄럭이는 돛

새하얀 커튼

해변의 물거품

 

시게탑에 총을 쏘고

손목시계를 구두 뒤축으로 으깨버린다고 해도

우리는 최초의 입맞춤으로 돌아갈 수 없다

 

나는 시게방향으로

당신은 시계 반대방향으로

우리는 천천히 각자의 소용돌이 속으로

다른 속도로 떠내려가는 유빙처럼,

 

=========================================================================

전혀 닮지 않은 각자가 단지 떠내려가는 순간이 겹쳤을 뿐

너와 나는 안되는 사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시간이 지날수록 상황이나 상대방에 화가나는 것이 아니라

이 상황의 나 자신을 참을 수가 없다

결국 나 자신이 제일 두려운 것이다

얼마나 더 버틸 수 있을까

무너질 것 같다

그런 두려움에 눈을 뜨고 일상 생활을 하다가도 심장이 뜨거워져 눈시울이 붉어진다

시도때도 없이 찾아오는 화가 무섭다

감당해야 할 두려움의 크기가 너무 무겁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분명 아파할 과정이 필요한데 멀쩡한게 더 무서울 때가 있다
눈물을 왈칵 다 쏟아내야한다
괜찮다지만 분명 그 시간을 건너오는 동안 상처가 있었을테니
수면위로 올라올때 받아들이고 나 자신을 충분히 위로해야한다
그렇지 않으면 몇 달 몇 년이 지나서라도 그 아픔이 꼭 뒷덜미를 잡더라
충분히 울고, 후회하고, 원망하고, 반성하고 지나가자
상대방이 아니라 나를 위해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