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탐정, 세계 기록 유산을 구하라! - 제13회 창비 좋은 어린이책 기획 부문 대상 수상작, 역사 사회와 친해지는 책
날개달린연필 지음, 곽성화 그림 / 창비 / 2009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일기를 쓰십니까? 라는 질문을 받으면 생각보다 많은 사람이 "아니"라는 대답을 한다. 
나 같은 경우 초등학교 5학년때부터 (숙제가 아닌 진짜 내 생각의 일기)쓰기 시작했고 지금도 쓰고 있다.
애초에는 순서도 없고 워낙 악필인지라 휘갈겨쓰는게 보통이었던 내게 충격을 주었던 일은
1999년 한국사 수업때였다.
소위 미시사(微視史?)를 전공한(아마 진짜 용어는 이게 아닐 것이다) 교수님은
자신이 연구하는 "일기"와 "편지"들에 대해 수업을 했다. 
그러자, 내가 쓰는 일기들을 대하는 내 태도가 달라졌다. 좀더 생각하고 좀더 남기게 되었다. 

요즘은 인터넷에 누구나 쉽게 기록을 남기고 찾고 공유하는 시대이다.
이런 시대를 사는 아이들은 기록에 대해 어떤 생각을 가지며 살고 있을까?
그리고 우리는 무엇을 남겨주어야 할까?
이 책은 단순한 '기록유산 설명서'가 아니라 <과거>가 보내준 <미래>에 대한 인도서로서의 <기록유산>을 소개하고 있다. 

주인공의 이름이나 추리소설 형식의 이야기 구조는 매우 단순하지만, (머 어른이 보기에 그렇다는 거다)
이들이 접하는 "기록유산"들의 이야기는 교과서 시험문제로만 접했던 나에게 매우 신선한 내용으로 다가온다.
알았던 사실을 새로운 눈으로 보게 해주고 새로운 사실또한 도표와 그림으로 이해를 도와 전해준다.
기록에 대한 가치를 폄하하던 처음의 "명탐정"과 기록을 하는 걸 즐겼지만 그 가치를 잘 모르던 "나지혜"가 
일련의 사건을 겪으며 성장해가는 재미를 준다.  

아마 인터넷 시대를 살아가는 아이들에게 "기록"이라는 유산의 가치를 알려주기에 매우 유용한 책이다. 
한문이나 전문용어들이 다소 등장하기도 해서 어렵게 느껴질 지 모르겠지만
신문 형식의 설명과 도표, 해설 등이 깔끔하게 잘 정리가 되어 있어  
초등학교 3학년이상이라면 무난하게 읽을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 된다. 

책을 덮으면서 문득 이 책을 매우 즐겁게 읽을만한 아이가 생각났다.
두 눈을 반짝이면서 읽을 아이가 떠오르는 책.
그런 책을 만나서 기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코코질 냄새 - 유아와 엄마를 위한 동시조
유성규 지음, 어린이 49명 그림 / 글로연 / 2009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28개월 딸내미가 책을 척 들고 무릎에 앉자마자 그림을 가리키며 말한다

"아기 끼끼(토끼) 퉁선(풍선)"

그리고 몇장넘기더니

"엄마 일거(읽어)"

아기의 볼에 내볼을 바짝대며 함꼐 읽다보면 향긋하게 전해오는 냄새.. 아마 이게 코코질 냄새일 것이다.

 

'동시'라는 말에는 매우 익숙하지만 '동시조'는 다소 낯설다

시조하면 "동창이 밝았느냐 노고지리 우지진다.."라던지 "청산리 벽계수야.."가 떠올라

아주 옛날의 낡은 서책속의 이야기거나 교과서의 암기장에나 적혀있어야 할 것 같은데,

<코코질 냄새>의 시조는 내 아이의 이야기 그리고 갓 엄마가 된 나의 이야기였다.

엄마가 되어 아기와 만나고

그 아기가 자라 새 세상을 만나고 웃고 우는 이야기가

운율을 만나 그냥 읽기만 해도 노래가 된다.

 

똥만 보면 질겁하던

이 엄마가 말이다

 

네 똥을 만지면서

냄새까지 맡는구나

 

알다가

모를 일이다.

네가 대답해보렴

----------------<이상하다> 전문
매우 간결하고 경험과 사랑이 묻어난다.

함께 읽던 아이는 깔깔깔 말이 재미있는지 깔깔 웃어대고

읽어주던 나는 '내 이야기네'하는 생각에 배시시 웃는다.

눈으로 읽는 것보다 소리내어 읽는 것이 그 맛이 난다. 흥이나서 악기를 안다면 절로 장단이 나올거 같다.

 

운율이 있는 글이고 하나하나 독립된 작품이기 때문에 아이가 더 어리더라도 읽어주었으면 좋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순 우리말을 많이 써서 아이들도 이해가 쉽고 읽어주는 나도 부담이 적었다.

파란표지에 크레파스로 어린 아이가 정성껏 썼을 것같은 느낌의 글씨와

표지서부터 채우고 있는 초등학교 어린이들이 그린 삽화는

아이들에게 친근함을 어른들에게는 알싸한 향수를 느끼게 한다.

오래전부터 읽어왔던 책 같다. 익숙하면서도 그리운 듯한 느낌

 

과학동화니.. 명작동화니.. 전집이니.. 이런저런 책도 좋겠지마는,

엄마아빠의 이야기를 노래로 담아 들려주는 것이

아이의 얼굴에 웃음이 한번 더 피게 해주는 방법이 아닐까?

꽃이고 별인 우리 아기의 마음이 더 촉촉해지는 방법이 아닐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제주 올레 여행 - 놀멍 쉬멍 걸으멍
서명숙 지음 / 북하우스 / 2008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감수성이 예민하고 가슴에 한가득 소녀같은 꿈을 가진 사람들이 주변에 다소 많은 편이다
..그렇다 나는 (최소한 그들에 비해) 다소 매마르고 건조하고 사무적인 편이다.
대체로 그들이 나에게 추천하는 책은 좋긴하나 그다지 감흥을 주지는 못했고
감동은 있으나 그들이 말하는 무언가는 그다지 동의하지 못하는 애매함이 있었다 
방송에서도 "올레길"에 대한 이야기도 많이 들었고
그들도 "올레길"을 매우 추천했다. 아직 걸음마를 걷는 아기를 데리고 간 이들도 있었다.

그래, 이책을 만지게 된 이유도 비슷한 이유. 망설이게 된 이유도 비슷한 이유. 

20대를 마쳤지만 특별한 여행한번 해본적 없는 나. 
국경을 넘어본건 우연히 기회가 닿아 운좋게 비행기 삯만들어 가본 영국 과 신혼여행이 전부. 
그 가까운 제주도는 기억도 안나는 어린 시절과 고등학교 수학여행이 전부.   
(대학시절의 방학은 대부분 알바로 보냇으므로)

늘 쫓기듯 무언가 빡빡히 살았던 난 이책을 단순히 그런 나를 약올리는 것일 뿐이라고 생각햇다  

그러나 이 책은 
나를 약올리지 않고 제주도의 파도마냥 나를 어루만져주었다.
한걸음 걸어보자고 손을 내밀고  
다른 시선으로 다른 바람을 가져다 일상을 보게 해주었다. 

 그래 

제주도에 다시 한번 가보고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삼국지 세트 - 전10권 삼국지 (민음사)
나관중 지음, 이문열 엮음 / 민음사 / 2002년 3월
평점 :
구판절판


예전에 마트에서 한 아들과 아버지가 장을 보는 걸 봤다.
아버지가 카트에 캔맥주를 한묶음을 싣자 아이가 물었다.   

"아빠 맥주는 뭘로 만들어?" 
"보리로 만들지.."
"보리? 그럼 몸에 좋은거네~"
그 말에 아버지는 잠시 망설이더니 한마디로 대답했다
"아..이건 어른들이 먹는 불량식품이야" 

이문열 삼국지는 내게는 다소 그런 이 맥주의 느낌이다.
고등학교시절 학교에서 사서 활동을하면서 열권을 품고 며칠을 읽었던 나지만..
현재 누군가 '이문열 삼국지는 좋은 책?"이냐고 물어보면.. 망설인다.  
물론 누군가 "이문열 삼국지는 문장으로 잘쓴 책이냐?"라고 물으면 "그럴듯"이라고 대답한다.

그만큼 머리가 컸기 때문일 수도 있고
다른 책을 많이 봐서 눈높이가 높아졌기 때문일 수도 있고
사회라는 걸 겪어본 서른이라고 나름 사회에 대한 관점이 생겨서일지도 모른다
머...
요즘 최근에 무슨 작품에 '비판'을 하면 쉽게 달리는 악플중에
"니가 저렇게 써봐라" 머 그런게 달리기도 하던데..
나보고 대용량의 글을 저렇게 정리해서 써봐라..한다면 난 손사래를 칠거다.
머 그에 대해선 할말은 없다. 

언제나 이문열의 문장은 매력이 있는 것은 사실이며 (중심사상이야 어떻든) 
매우  술술 잘 읽히는 책중 하나다.(사실 황석영의 삼국지는 왠지 무겁다) 

책의 생각에 내가 먹히지 않는다면
매우 읽어봄직한 책이며 대중적인 글을 쓰는 사람이라면 꼭 읽어보는게 좋다고 생각한다. 

여전히 그의 글은 "재미'있으니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터널 그림책은 내 친구 2
앤서니 브라운 글 그림, 장미란 옮김 / 논장 / 2002년 9월
평점 :
구판절판


예전에 아이가 둘이면 경쟁관계가 셋이면 조직관계가 형성된다고 한다.
여기에는 두아이가 있다. 경쟁관계의 시작이다. 

난 둘째다. 언니가 한사람있고 언니는 나와 정반대다
나는 터널의 동생 같이 집에 있고 책읽기를 좋아했고 
언니는 늘 밖에서 친구들과 놀았다.
그래서 언니는 나를 데리고 다니는 걸 매우 싫어했다
언니가 하는 놀이를 잘 못했고 거기다기 지기까지 싫어했기때문에
매우 곤란한 적이 많았다고 한다.
머.. 어떻든 동생은 언니(오빠)들에게 방해꾼이거나
자신을 보모로 만드는 대상일 뿐인 거같다. 최소한 어렸을때는 말이다. 

안서니 브라운의 관계는 매우 단촐하다
군더더기의 관계가 나오지 않고 중심관계만 부각된다
오빠가 왜 돌이 되었는지
터널뒤의 공간이 무엇인지는 독자에게 맡겨둘뿐 설명을 하지 않는다
다만.
그 숨은 그림찾기같은 그림들이 아이가 느끼는 감정의 상황을
직접 느끼게 해줄 따름이다. 그건 매우 치밀하고 구체적이다 

 

언젠가는 동생을 맞을 딸을 위해 샀지만
누군가의 동생인 나에게 따스한 위로로 다가오는 책.
언제나 그렇듯 흥미롭고 구체적인  삽화와 따스하면서도 차가운 양가기운이
묻어나는 좋은 책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