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벤트 종료합니다. 감사합니다.


stella k, 빵굽는 건축가님, 파워리뷰어님,수연님

필로소피아님, 프레이야님,chika,

글꽃바람님,mira님,,comandante


서재 어디에든 비밀댓글로 주소 남겨주세요.

3분이 남겨주셨는데 출판사 번거롭게 하지 않기 위해 

주소 다 수집되면 일괄배송 해드리고 싶어요.(며칠 기다려보고 너무 늦어지면 선배송하겠습니다.)


------------------------------------------------


2001년 여름, 이윤기 씨의 책에 대해 몇 자 끄적인 것이 알라딘 서재 시작이었습니다. 이후 리뷰 몇 개를 남기고 오시는 분들과 댓글로 인사를 나누며 친하게 지내게 되었습니다. 한 두 해 지나며 정치적 이슈에 따른 논쟁도 참여하고 아는 분들도 많아졌습니다. 학생,의사, 학자, 교사,계간지 편집자, 작가, 소설가, 기자, 대기업 직원, 번역가, 전업 주부, 염소키우는 여자, 동아리 선생님 등등 다양한 분들과 실제 이름이 아닌 닉네임으로 만났습니다.


 책을 좋아하시는 분들과 이야기를 나누는 건 늘 즐거운 일이었습니다. 게다가 당시 알라딘은 인터넷서점이라는 걸 시작한지 얼마 지나지 않았던 때라 이주의 리뷰나 페이퍼등에 괜찮은 선물을 얹어 주었습니다. 몇 개 쓴 글이 상을 받고 또 축하인사를 받게 되면 기분이 좋더라구요.(네. 종종 받았어요.) 


요즘도 있는지 모르겠지만 예전에 1년에 한번 알라딘 리뷰 대회가 있었습니다. 1등 상금이 무려 100만원이었어요. 2회 대회였었나봐요.<엄청나게 시끄럽고 믿을수 없게 가까운>리뷰를 후다닥 썻는데 그게 예상외로 1등을 받았어요. 아는 분들께 책 선물도 해드렸던 것 같고 그 포인트 머니로 알라딘에서 전부 책 샀어요.


잘 놀다가 2009년이었던가요 우리 사회에 비정규직 문제가 첨예한 쟁점이 되었을 때 알라딘도 도마 위에 올랐습니다. 당시 몇 몇 분들과 알라딘 불매운동을 주도했습니다. 서재가 양분되어 시끄러웠지요. 제가 서재에 발을 끊기 시작한게 그즈음이었습니다. 이후 가끔 생각나면 한번씩 긴 글을 쓰기도 했지만 1년에 한 두번입니다. 책 구매는 여전히 알라딘으로 합니다만 주로 알라딘 중고서점에서 많이 사요. 


하여간 알라딘에 오랜 만에 나타나서 옛 감흥에 젖었나 봅니다. 

어느덧 나이가 50 인데 그 시절은 저 역시 좋았던 젊은 시절이었으니까요..


이벤트 참여해 주신분들 감사드립니다. <음악, 좋아하세요> 


댓글(23) 먼댓글(0) 좋아요(1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stella.K 2019-12-19 14:1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정말 그런 일이 있었네요. 그만도 10년 전 일이구요.
알라딘이 어떻든 가끔이라도 서재에 글을 남기게 되는 건
알리디너와의 끈끈한 정이 있기 때문인 것 같습니다.
이벤트가 무사히 잘 끝나서 다행입니다.
바쁘실 텐데 이벤트 하시라고 해서 번거롭게 해 드리는 건 아닌가
걱정 했는데 흔쾌히 받아 주셔서 감사했습니다.
아무래도 연말이라 드팀전님도 그렇고 택배 회사가 바쁠 것 같습니다.
천천히 보내주셔도 당첨되신 분들 이해하시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다시 한 번 감사드리구요, 모쪼록 크리스마스도 잘 보내시기 바랍니다.^^

2019-12-19 15:02   URL
비밀 댓글입니다.

드팀전 2019-12-19 17:39   좋아요 0 | URL
본명이 필요치 않을까요?...그냥 이렇게 하면 될까요..ㅎ글꽃송이 또는 글꽃바람 뭐로 할까요?

2019-12-19 17:39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12-19 17:42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12-19 17:43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12-19 18:28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12-22 15:02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12-24 13:28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12-19 21:16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12-20 10:20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12-22 13:58   URL
비밀 댓글입니다.

라로 2019-12-20 16:5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책이 나왔군요!!! 제가 워낙 이름을 자주 바꿔서 저를 기억하실지 모르겠지만 예전에 나비입니다.^^;;
지금은 미국에 살고 있어서 이벤트가 있는 걸 알아도 신청하지 못했을 거에요. 제 친정 엄마 생각을 하다가 드팀전 님의 아이디를 며칠 전에 생각했었는데,,,이렇게 반가운 소식을 듣게 되었네요.
저도 책을 사서 읽고 싶은데 미국 알라딘에 언제 들어오게 될지....
어쨌든 너무 반갑고 기쁜 소식입니다. 축하드리고 저도 꼭 읽을게요.^^

드팀전 2019-12-21 23:42   좋아요 0 | URL
네..안녕하세요. 미국에 계시군요. 나비라는 닉네임은 기억합니다. 친정어머니께서 포목점을 하셨었나봐요.ㅋㅋ 드팀전과 어울릴려면 ㅎㅎ 미국에도 독자가 생기면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드네요. 건강하세요.

2019-12-24 10:51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12-24 13:27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12-26 10:31   URL
비밀 댓글입니다.

빵굽는건축가 2019-12-26 13:2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드팀전님 책 도착했어요.
넘 감사합니다 ^^ 한달음에 읽기보다 책속 음악을 들으며 읽어볼께요^^

파워리뷰어 2019-12-26 14:2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보내주신 귀한 책 잘 받았습니다.
감사히 잘 읽겠습니다~^^

stella.K 2019-12-26 15:04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책 받았습니다.
앞에 조금 읽기 시작했는데 심쿵합니다.
앞으로 조금 조금씩 천천히 읽어 보도록 하겠습니다.
고맙습니다.
한 해 마무리 잘 하시구요, 밝아오는 새해 좋은 일만 가득하시길 빌겠습니다.^^

2019-12-26 15:48   URL
비밀 댓글입니다.

필라소피 2019-12-27 17:0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보내주신 책 잘 받았습니다. 그래도 짧게나마 인사를 드리는게 예의일것 같아 몇자 남깁니다..^^
제가 관심있는 클래식뿐 아니라 다른 장르의 음악 이야기도 접할 수 있을것 같아 설레입니다.
감사합니다.

2019-12-31 13:48   URL
비밀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