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바기 덕에 공부도 하고, 더불어 그동안 아무렇지 않게 먹어왔던, 소, 돼지, 닭들에 대해서도 생각할 기회도 갖고. 한달 전부터 시작된 촛불집회는 끝날 줄을 모르고, 참여하는 시민들의 숫자는 점점 늘어만간다. 그 무리 중에는 물론 10회 이상 참여한 열혈 시민도 있긴 하다만, 횟수가 중요하랴. 참여하고 함께한다는데 의미가 있는거지. 시작한지 한 스무날 정도가 지났을 때만 해도 이렇게 많진 않았다. 청계천에 모이면 양쪽 도로와 저 뒤에 다리 너머까지 가득 메워질 정도였는데, 이제는 청계천에서 모이면 동대문 너머까지 줄을 서야할지도 모른다. -_- 이미 시위의 주제는 미친소를 건너뛴 것으로 보이지만, 최초 촛불을 들게 만든 광우병, 그리고 나아가 육식생활에 대해 공부하고 고민해보자.


11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전체선택 장바구니에 담기
광우병 논쟁- 광우병의 실체를 밝히기 위한 과학자들의 끈질긴 투쟁의 역사
김기흥 지음 / 해나무 / 2009년 8월
15,000원 → 14,250원(5%할인) / 마일리지 450원(3% 적립)
*지금 주문하면 "11월 26일 출고" 예상(출고후 1~2일 이내 수령)
2009년 08월 29일에 저장

살인단백질 이야기- 식인풍습과 광우병, 영원히 잠들지 못하는 저주받은 가족
D. T. 맥스 지음, 강병철 옮김 / 김영사 / 2008년 6월
16,500원 → 14,850원(10%할인) / 마일리지 820원(5% 적립)
2008년 06월 15일에 저장
절판
원제는 <잠들지 못하는 가문 - 의학 미스터리>. "영원히 잠들지 못하는 불면증에 걸리면 기력이 쇠진해져 목숨을 잃는다. 식인종, 미친 소와 이 불면증의 관계는 무엇인지 탐구한다. 정상적인 단백질이지만 구조이상이 발생하면 치명적인 신경질환을 일으키는 프리온 등 살인단백질의 알려지지 않은 과거와 인류를 위협하는 질병의 기원을 추적한다."(알라딘) 과학저널리스트인 저자는 실제로 변형단백질에 의한(추정) 정체불명의 질병을 앓고 있고, 두 아이에게 전해졌을까 걱정한다.
나는 왜 채식주의자가 되었는가- 채식주의자가 된 미국 최대 축산업자의 양심 고백
하워드 F. 리먼 지음, 김이숙 옮김 / 문예출판사 / 2004년 1월
9,000원 → 8,100원(10%할인) / 마일리지 450원(5% 적립)
2008년 06월 06일에 저장
절판
채식주의자가 되는 길은 두 가지 방법이 있다. 여기 소개된 리먼의 선택과 싱어의 선택이 가능한데, 싱어는 윤리적 관점(동물도 우리와 같이 고통을 느끼는가)을 기준으로 채식을 선택하는가 하면, 리먼은 거대 축산 현장에서 보이는 비윤리적인 사육, 도축 환경이 인간의 건강에 미치는 악영향을 기준으로 채식을 선택한다. 결론은 같지만 과정은 다른 셈. 리먼의 선택과정도 읽어볼만하다.
독소- 죽음을 부르는 만찬
윌리엄 레이몽 지음, 이희정 옮김 / 랜덤하우스코리아 / 2008년 5월
15,000원 → 13,500원(10%할인) / 마일리지 750원(5% 적립)
2008년 06월 06일에 저장
절판
유명 프리랜서 시사전문 기자이며 다큐멘터리 기획자이자 도서 기획자인 윌리엄 레이몽의 <독소>. 현대인들의 식생활의 현실을 고발하는 책이다. 식생활로 인해 발생하는 비만, 암, 심장병, 당뇨, 식중독, 인간 광우병 등에 이르는 요소들을 책의 주제로 삼고 있다. "한미 FTA의 논란이 끊이지 않는 상황에서, 가장 민감한 삶의 요소인 먹을거리에 대한 사회적인 분위기를 환기할 수 있고, 취재와 자료 분석에 근거힌 ‘안전 먹을거리’ 안내서가 될 것이다."(알라딘) 싱어, 리프킨, 블리엣의 책들과 함께 읽으면 좋을 듯 하다.
도살장- 미국 산 육류의 정체와 치명적 위험에 대한 충격 고발서
게일 A 아이스니츠 지음, 박산호 옮김 / 시공사 / 2008년 5월
13,000원 → 11,700원(10%할인) / 마일리지 650원(5% 적립)
2008년 06월 06일에 저장
절판

게일 A. 아이스니츠는 인도주의적 축산 협회의 수석 조사관이자 알버트 슈바이처 상을 수상한 바 있는 동물 보호 운동가이다. 자신의 생명을 건 깊이있는 취재를 바탕으로 미국 도살장의 현실과 밥상에 오르는 육류의 실체를 밝힌다. 산채로 목이 잘리고, 끊는 물에 던져지고, 각종 오염에 노출된 이 고기가 밥상에 오른다는 것을 알고도 과연 아무렇지 않게 먹을 수 있을지.
사육과 육식- 사육동물과 인간의 불편한 동거
리처드 W. 불리엣 지음, 임옥희 옮김 / 알마 / 2008년 4월
25,000원 → 22,500원(10%할인) / 마일리지 1,250원(5% 적립)
2008년 06월 06일에 저장
절판
칼럼비아대 역사학 교수인 리처드 W 블리엣은 동물/인간의 관계사를 '사육시대'와 '후기 사육시대'로 나누고, 동물이 제공하는 식량, 직물, 가죽 등을 소비하지만 동물의 교미, 도살, 출산을 본 적 없는, 가공산업화에 익숙해진 이들이 살아가는 '후기 사육시대'를 파고든다. 가축이 제공하는 제품과 시비스에는 익숙하지만 동물을 살찌우고 도살해야 한다는 사실을 잊어버린 현대인들의 '윤리적 불안감'을 서술한다. 싱어, 리프킨의 책과 더불어 읽으면 좋을 듯.
잡식동물의 딜레마
마이클 폴란 지음, 조윤정 옮김 / 다른세상 / 2008년 1월
25,000원 → 22,500원(10%할인) / 마일리지 1,250원(5% 적립)
2008년 06월 06일에 저장
절판
뉴욕타임즈, 워싱턴포스트 선정 2006년 최고의 책으로 선정된 바 있고, 아마존 인터넷 서점에서는 2년 연속 베스트셀러였다고. 오래전부터 인간은 육식과 채식을 섞어가며 잡식생활을 해왔지만, 오늘날 식생활은 순수하게 육식이냐 채식이냐 잡식이냐를 따지는 것은 무의미하다. 정치 경제적 이해관계에 따라 사람들의 먹거리가 뒤바뀌고, 조작되는 현실. 크게 산업적 음식사슬 '옥수수', 전원적 음식사슬 '풀', 수렵,채집 음식사슬 '숲'으로 나누어 살펴본다. 우리는 이제 무엇을 선택해야 하는가.
죽음의 향연- 광우병의 비밀을 추적한 공포와 전율의 다큐멘터리
리처드 로즈 지음, 안정희 옮김 / 사이언스북스 / 2006년 10월
16,000원 → 14,400원(10%할인) / 마일리지 800원(5% 적립)
2008년 06월 06일에 저장
절판
이 책의 저자 리처드 로즈는 <얼굴 없는 공포, 광우병 그리고 숨겨진 치매>와 달리 작가이다. 의학과 화학, 생물학의 권위자도 아니며, 광우병과는 전혀 관련 없는, 문학적 재능을 인정받아 퓰리처상을 수상한 바 있을 뿐이다. 권위자는 아니지만 퓰리처 수상 작가의 입담으로 글을 즐길 수 있지 않을까 생각. 100분 토론에 나온 바 있는 수의사 박상표씨가 머리말을 썼다.
얼굴 없는 공포, 광우병 그리고 숨겨진 치매- 미국산쇠고기를 둘러싼 무서운 음모와 충격적인 진실! 미스터리소설보다 더 흥미진진한 광우병 다큐멘터리!
콤 켈러허 지음, 김상윤.안성수 옮김, 김현원 감수 / 고려원북스 / 2007년 2월
17,000원 → 15,300원(10%할인) / 마일리지 850원(5% 적립)
2008년 06월 06일에 저장
절판

이 책의 주제는 철저히 광우병에 맞춰져 있다. 광우병이란 무엇이고, 그것이 왜 문제가 되고 위험하다고들 말하는지 등을 알 수 있다. "광우병을 일으키는 전염물질로 알려진 '프라이온'과 그를 둘러싼 음모와 과오에 대한 보고서이다."(알라딘) 2003년에 왜 미국에서 광우병이 발생할 수밖에 없었는가. 광우병 발생은 예고된 결과였다. 논란이 되는 광우병에 대해 공부하고 싶다면 이 책이 가장 선택이 아닐까.
육식의 종말
제레미 리프킨 지음, 신현승 옮김 / 시공사 / 2002년 1월
13,000원 → 11,700원(10%할인) / 마일리지 650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오늘(17~21시) 사이" 택배 수령 가능
2008년 06월 06일에 저장

과학 기술의 변화가 노동, 경제, 사회, 환경 등에 미치는 영향에 관심을 갖고 꾸준히 책을 내놓고 있는 제레미 리프킨의 <육식의 종말>. 나온지 오래된 책이지만 지속적으로 독자들의 사랑을 받아왔다. 이 책 또한 피터 싱어의 책과 함께 육식에 관한 고민을 하게 해준다. 육식을 즐기는 식생활이 얼마나 위험한지, 그로 인해 얼마나 많은 환경이 파괴되는지 등을 살핀다. 그의 주장은 채식보다는 인간 탐욕의 결과에 맞추어져 있다.
죽음의 밥상- 농장에서 식탁까지, 그 길고 잔인한 여정에 대한 논쟁적 탐험
피터 싱어.짐 메이슨 지음, 함규진 옮김 / 산책자 / 2008년 4월
15,000원 → 13,500원(10%할인) / 마일리지 750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오늘(17~21시) 사이" 택배 수령 가능
2008년 06월 06일에 저장

널리 알려진 주목받는 윤리학자 피터싱어와 변호사 농부가 직접 발로 뛰어 보고 듣고 느낀 바를 바탕으로 쓴 <죽음의 밥상>. 이 책의 결론은 채식주의다. 두 사람은 우리가 왜 채식을 할 수밖에 없는가에 대해서 말한다. 비윤리적으로 운영되는 대규모 사육장과 도살장, 포유류뿐 아니라 어류까지도 고통을 느낄 수 있다는 과학적, 윤리학적 근거를 그 바탕으로 한다. 싱어의 윤리학적 기준은 고통을 얼마나 느끼느냐에 있다. 고통을 느낄 수 있다면 우리는 그 생물에 대해 배려를 해야 한다. 약육강식과 먹이사슬을 외치지 말고.

전체선택 장바구니에 담기

11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