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동하는 여자 - 체육관에서 만난 페미니즘
양민영 지음 / 호밀밭 / 2019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여성이 인간이 되려고 할 때마다 사람들은 수컷과 동일시될 것을 요구한다. 여성의 스포츠, 정치, 지적 활동 그리고 다른 여성에 대한 욕망 등이 ‘남성적 선언’으로 해석되는 것이다. 사람들은 여성이 스스로를 초월하여 얻는 가치를 인정하지 않으려 하고 그것을 여성의 주관적 태도에 대한 잘못된 선택으로 간주한다. (시몬 드 보부아르, “제2의 성” 중)- P7

만약에 어떤 여성이 성적으로 대상화되는 것을 즐긴다 할지라도 그것이 타인의 몸을 뚫어져라 볼 수 있는 권리로 이어지진 않는다. - P19

여러 가지 성차별 문제 중에서도 성적 대상화는 일상적으로 만연하고, 이중의 해악을 유발하기에 결코 가볍게 다뤄질 문제가 아니다. 여기서 말하는 이중의 해악은 다음과 같다. 여성이 자신의 몸을 대상화하는 시선을 의식하기 시작하면 자연히 움직임이 제한되고 움츠러든다. 반대로 그 시선을 무시하고 당당하게 움직이면 남성의 즐거운 눈요기가 된다. - P20

여자들이 오늘날 요구하는 것은 남자와 동등한 자격에서 실존자로서 인정받는 것이지, 실존을 생명에, 인간을 그 동물성에 복종시키는 것이 아니다.(시몬 드 보부아르, “제2의 성”)- P94

빌리 진 킹의 명언대로 세상은 여성의 말을 잘 들어주지 않으며 심지어 여성이 목소리를 낸다는 이유만으로 발언하는 여성을 억압하기도 한다. - P103

어떤 유명인이 잘못을 저질렀을 때, 죄의 경중과는 상관없이 여성이 남성보다 더 가혹하게 비난받고 가십으로 소비되는 현상은 스포츠계에도 존재한다. 아니, 스포츠야말로 이러한 일이 빈번하고 극명하게 일어나는 분야다.
“미국은 사랑할 사람을 필요로 해. 그리고 미워할 사람도 필요로 하지.”
영화 ‘아이, 토냐’의 명대사가 지금도 기억에 남는다. - P111

이때 널리 알려진 것이 ‘우리 애들이 있는데 왜 룸살롱에 가느냐’는 막말과 ‘선수는 종이며 성관계는 선수 장악을 위한 주된 방법’이라는, 범죄자의 그것과 다를 바 없는 남성 지도자들의 가치관이다. - P140

동요 ‘상어 가족’조차도 강자 중심의 약자 혐오를 조장할 수 있다고 보는 정치적 올바름의 시대다.
인정할 것은 인정하자. 약자를 혐오하면서 힘을 얻는 것은 기괴하다. 문제의식을 흐릿하게 지우면서 즐거움을 누릴 바엔 차라리 꽉 막힌 검열관이 되겠다. 대중문화의 최전방에서 진을 치며 대중의 의식과 무의식을 파고드는 팝과 가요에도 정당한 비판이 가해져야 한다. 비록 운동이 잘 안 되더라도, 워크아웃 뮤직 리스트에서 상당수의 곡이 지워질지라도 말이다. - P180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