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한 장 어반 스케치 - 누구나 쉽게 그리는
김성호.박은희.조정은 지음 / 경향BP / 2024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계절에 따라 변하는 꽃, 세월의 흔적이 가득한 나무, 낡고 녹슨 건물, 길가의 돌멩이 하나, 쓰러져 가는 대문 등 예전에 스쳐 지나갔던 풍경들이 이제 하나하나 소중하고 아름다운 풍경으로 다가옵니다. -6


하루 한 장 어반 스케치, 블로그나 인스타그램에서 보면 절로 눈길이 가고 나도 배워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매일 거니는 골목길, 정감이 가는 대문과 돌담, 꽃이 핀 예쁜 집, 어릴 적 기억 속 할머니 댁을 생각나게 하는 경치 .....

이른 무더위 속에 수국과 능소화, 연꽃이 예쁘게 피기 시작한 요즘엔 더더욱 그림에서 눈을 뗄 수가 없었다.


누구나 쉽게 그리는 하루 한 장 어반 스케치, 길을 걷다가 마음 가는 곳이 있으면 나만의 시선과 정감을 담아 그려보라는 말이 용기를 내본다.

산책을 다니고 등산을 하면서 사진을 많이 찍는 편이다. 그냥 산을 오르면 힘들지만 예쁜 풍경, 꽃과 나무 그리고 하늘, 바다를 보고 사진을 찍으면서 가다보면 힘들다는 것도 잊고 신나서 올라간다. 오늘 다녀온 기록을 남기기도 하고 카톡을 보내기도 한다. 물론 사진으로는 내가 본 풍경을 오롯이 다 담기란 턱없이 부족하지만 그 사진을 보면 그 순간의 기억이 되살아나서 좋았다.


기억하고 싶은 장면을, 순간의 감정을 담아 칠하다, 혼자만의 시간을 즐기며 나의 도시를 그림 산책하다, 그림에 대한 열정과 관심만 있다면 작은 노트와 펜 하나만으로도 충분하다는 세 작가들의 프롤로그를 읽는것만으로 어반 스케치의 매력에 흠뻑 빠지게 될 것이다.

언제 어디서나 그릴 수 있는 어반 스케치에 필요한 종이, 펜, 채색 도구부터 설명을 해 준다. 그리고 펜 드로잉 기초에서는 펜, 연필, 사인펜, 마커, 만년필 등 어떤 것으로 그리든 그것이 가지고 있는 특징을 파악해야 다양한 표현을 할 수 있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책을 받자마자 책장을 넘기며 작품들을 살펴보았다. 아름다운 사계절, 우리 주변에서 흔히 마주하는 풍경, 아련한 추억을 떠올리게 정감가는 멋진 작품들을 보고 있으니 정말 나도 그릴 수 있을까, 살짝 걱정도 되었다.

구도, 스케치하는 법, 채색, 입체감 살리기, 느낌 표현하기..... 세세하게 설명해 주어서 눈여겨보면서 익힌다.

어반 스케치, 내가 본 풍경, 모습, 느낌을 담을 수 있어서 사진과는 또다른 묘미, 매력이 있는 것 같다



출판사로부터 책을 제공받아 주관적으로 작성한 글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40617 골목길에 핀 능소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우리가 잊은 어떤 화가들 - 근대 미술사가 지운 여성 예술가와 그림을 만나는 시간
마르틴 라카 지음, 김지현 옮김 / 페리버튼 / 2024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콩스탕스 마이에가 망각의 희생자라는 사실은, 예술가의 생전에 그의 작품이 어떤 평가를 받는지와 훗날 미술사의 내러티브가 그 평가를 어떻게 구성 또는 해체하는지를 구분해야 함을 다시 한번 시사한다. 또한 현대 미술의 연대기는 과연 미래에 어떤 평가를 받을지 생각해보게 만든다.-162



우리가 잊은 어떤 화가들, 범상치 않은 제목에 호기심이 생겼다.

'근대 미술사가 지운 여성 예술가와 그림을 만나는 시간'이란 부제를 보니 그동안 많은 사람들이 궁금해했을 여성 화가들의 이야기와 함께 그들이 그린 작품을 볼 수 있을 것 같아서 기대가 되었다.

책 표지에는 당당하게 시선을 맞추고 있는 여인의 모습이, 하고 싶은 이야기가 아주 많은 듯 강렬한 인상을 주었고 좀처럼 눈을 뗄 수 없게 했다.


책장을 넘겨본다. 그동안 보아왔던 작품들과 차이가 없어 보였다. 단지 여성이라는 이유만으로 차별을 받았고, 뛰어난 작품을 그렸음에도 이름을 알릴 수 없었던 것일까, 이런저런 생각의 틈사이로 우리나라의 역사를 보아도 별반 다르지않다는 사실을 상기시켜주고 있었다.


프랑스의 대표 미술사학자이자 작가인 마르틴 라카, 프랑스 혁명이 막 끝난 19세기 초부터 제1차 세계대전 발발까지 백여 년간의 미술사를 여성 화가의 관점에서 다루었다.

그간 우리에게 알려지지 않았았던 화가들의 대표작 110점을 담았고, 작품을 그리기까지의 과정, 당대 평가는 어떠했는지, 작품의 주제와 기법 등에 대해서 설명을 들을 수 있었다.

그리고 당시의 정치적, 사회적, 제도적, 경제적 상황에 비추어 그들이 잊혀진 이유를 분석하고 있다.



해질녘 가 보고 싶은 아름다운 수련밭을 그린 키티 랑에 셀의 <여름밤>, 역사와 세월의 흔적을 간작하고 있던 터키의 원형 경기장을 떠올리게 했던 루이즈-조제핀 사라쟁 드 벨몽의 <타오르미나의 로마식 극장 풍경>, 하얀 벽에 걸어 두고 싶은 엘리즈 브뤼에의 <꽃바구니> 그리고 처음부터 나의 시선을 끌었던 엘린 다니엘손 -감보기의 <자화상>.... 모두가 처음으로 알게 된 작가였고 작품이었다.

역동적이고 힘이 있다. 섬세하고 아름다웠다. 개구진 표정에 웃기도 했고, 그림이 아니고 사진인가 싶어서 자세히 들여다보기도 했다.

많은 이야기와 역사를 담고 다양한 작품으로 찾아온 나만의 미술관이 생겼다. 우리가 잊은 어떤 화가들의 그림과 이야기를 언제든 펼쳐볼 수 있는 그림책!



출판사로부터 책을 제공 받아 주관적으로 작성한 글입니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singri 2024-06-18 12:3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몰랐던 작품들 많이 볼수 있겠네요. 이런 기획을 해낸 작가나 편집자에게 박수를.
 
낮달의 시간
가랑비메이커 지음 / 문장과장면들 / 2024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침 먹으려다가, 베란다를 정리하다가, 누군가의 뒷모습을 들여다보다가, 책을 읽다가..... 떠올리고 들려주는 단상들이 우리의 마음을 건드린다. 무심히 보아넘겼던 일상들이 글 속에서 선명하게 그려지고 있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낮달의 시간
가랑비메이커 지음 / 문장과장면들 / 2024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겨우 십여 초의 시간이 쌓이고 쌓이면 누군가의 한 시절이 된다. 한 시절은 한 인생의 좌우명을 바꿔 놓을 수 있다. -곁눈질 


낮달의 시간, 제목을 보고 그냥 지나칠 수 없는 책이었다. 무심히 올려다본 하늘에서 하얀 낮달을 보면 신기하기도 하고, 파란 하늘에 무심하게 떠있는 모습에 자꾸 마음이 간다.

소리 없이 변화하는 계절의 변화를 목격하기 위해 매일 산책에 나선다. 하연 낮에는 달도 희미하다는 사실을 붙잡으며 매일 썼다..... 는 작가, 가랑비메이커의 소개글이 인상적이었다. 글을 쓰는 아니 자신의 꿈, 신념을 갖고 끗꿋이 나아가는 수많은 사람들의 마음을 대변하고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며칠 전에도 넓고 푸른 하늘에 조그맣게 걸려 있는 낮달을 보았다. 하마터면 알아채지못하고 지나칠 뻔했던 하얀 초생달은 사방이 어두워진 밤이 되자 환하게 빛을 내고 있었다.

그 모습을 떠올리면서 에세이를 읽으니 작가의 말에 공감이 되었고 유난히 마음이 갔는지도 모르겠다. 우리 모두 저마다 가슴에 품은 빛, 꿈을 환하게 피워낼 수 있는 그날을 기다리며 살아가고 있으니까. 


모퉁이를 접으며....응? 무슨 말이지했다가 이제는 하지 않는 나의 오래된 버릇이 생각나서 웃음이 났다. 책을 읽다보면 마음이 가는 구절, 장면이 많다. 그럴때마다 책 끝을 살짝 접었다. 다시 읽고 싶어서, 금방 찾아 읽을 수 있도록 그러다보면 어느새 두툼해진 책, 글이 우리에게 주는 위로, 공감, 깨달음, 희망.... 글이 우리에게 주는 힘이다!

아침 먹으려다가, 베란다를 정리하다가, 누군가의 뒷모습을 들여다보다가, 책을 읽다가..... 떠올리고 들려주는 단상들이 우리의 마음을 건드린다. 무심히 보아넘겼던 일상들이 글 속에서 선명하게 그려지고 있었다. 


산책을 가거나 약속이 있을 때 작은 가방에도 쏙 들어가서 들고 다니기 좋다. 걷다가 나무 그늘에 앉아 쉬면서, 조금 늦는 친구를 기다리면서, 조용한 시간 차 한 잔을 마시면서..... 언제든 펼쳐들고 읽고 생각하기에 좋은 공감에세이! 



출판사로부터 책을 제공받아 주관적으로 작성한 글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