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저씨 고양이는 줄무늬
무레 요코 지음, 스기타 히로미 그림, 김현화 옮김 / 양파(도서출판) / 2018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표지만 보아도 귀여운 고양이 이야기를 담은 동물 에세이, 영화 카모메 식당으로 

친숙한 작가의 글이라하여 더 궁금했고 관심이 간 책 '아저씨 고양이는 줄무늬'다.  

애완견, 애완묘는 영상매체로 보거나 한 발짝 떨어져서 보는 걸 좋아한다. 

산책 중인 강아지의 크기에 상관없이 가까이에 오면 놀라서 기겁을 하는데, 아마도 

내 기억에는 없지만 동물과 안좋은 기억이 몸에 새겨져 있는 건 아닐까 미루어 

짐작해 볼뿐이다. 

그렇지만 TV나 책에서 만나면 너무나 예쁘고 사랑스러운건 어쩔 수 없는 사실이다. 

그럴때면 내가 동물을 무서워한다는 사실조차 잊어버리고 흠뻑 빠져들어서 나도 

키워보고싶다는 생각을 하고 있으니 말이다. 



눈길을 사로잡는 표지의 고양이는 시마짱이다. 기르는 고양이와 산책하는 길에 따라 

온 길냥이로, 친구가 사는 옆집까지 찾아가서 넉살좋게 밥달라고 요구하는 폼이나 

통통한 줄무늬를 자랑하는 몸집이 영낙없이 아저씨 같기도 하다. 

'안녕들 하셨수?'

'뭐 좀 내놔보쇼' 

어느날부터인가 시마짱이 밥을 먹고 남긴 찌꺼기를 먹기 위해 찾아온 찌르레기와 

참새 부부까지 먹이를 먹기 위해 차례를 기다리는 모습까지 애정을 담은 시선으로 

지켜본 저자의 이야기들은 소소하지만  따뜻했고 재미있었다. 



고양이뿐만 아니라 개, 원숭이, 설치류와 새까지 예뻐하는 작가의 이야기를 읽으며 

나도 모르게 입가에 미소를 짓고 있었다. 

역시 동물들도 곤경에 처한 자신을 도와줄 사람을 알아보는 능력이 있음에 틀림없다. 

여름이면 우리를 괴롭히는 모기 에피소드는 마치 내 이야기같아서 웃음이 터졌다. . 

모기를 좋아하는 사람은 없겠지만 유독 모기를 잘타는 체질인지 긴 소매 옷을 입어도 

이불을 둘러쓰고 자도 나만 물리는 게 신기하기도 하고 짜증는 일이니까. 

'아저씨 고양이는 줄무늬' 를 읽으며 함께 살아가는 반려동물에 대한 애정, 일상, 죽음 

등 다양한 에피소드를 읽으며 잠시나마 그들의 일상을 함께할 수 있었던 시간이었다. 



출판사로부터 책을 제공받아 주관적으로 작성한 글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마음 풍경 - 식물의 사색과 명상으로 만난 마음 공부
김정묘 지음 / 상상+모색 / 2021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표지만 보아도 차분해지는 책
식물 사색과 명상 잘 어울린다는 생각이 드네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아저씨 고양이는 줄무늬
무레 요코 지음, 스기타 히로미 그림, 김현화 옮김 / 양파(도서출판) / 2018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길냥이 시마짱, 표지 사진보고 제목이 단번에 이해되었네요. 동물을 사랑하는 마음이 가득~~~ 따뜻한 이야기 좋았어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블랙 뷰티 (완역판)
애나 슈얼 지음, 이미영 옮김 / 레인보우퍼블릭북스 / 2021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우리에게 잔인함이나 잘못을 멈출 힘이 있는데도 그걸 보고 아무것도 
행하지 않으면 스스로 공범임을 자처하게 되는 걸세. 그게 내 신념이야." 
-243


14살 때 발을 심하게 다친 저자는 거동이 불편하였기에 주로 말이나 마차를 

타고 다녔고, 자신의 경험을 바탕으로 자신이 아끼는 말이 얼마나 다정하고 

사랑스러운 본성을 지닌 동물인지 알리기 위하여 '블랙 뷰티'를 집필했다고한다. 

사람이 아닌 말의 시선으로 들려주는 영미장편소설이다. 

선명한 검정색 털, 이마에 하얀 별 모양을 가진 멋진 말로 자란 블랙 뷰티가 

자신의 어린 시절부터 보고 듣고 경험한 다양한 이야기들을 들려주는 감동적인 

이야기였다. 



"이마에 흰 별..., 오늘쪽의 흰 발 하나...., 바로 이 지점의 작은 혹...." -311






영화에서 보았던 멋진 말을 연상케 하는 외모를 가진 블랙 뷰티가 만난 말과 

사람들, 그리고 자신을 대하는 사람들의 말이나 태도가 미치는 영향, 서로 

신뢰를 쌓아가는 과정 등 여러가지 에피소드를 보면서 한편으로는 우리가 

살아가는 인생의 여정을 보는 듯 했다. 

마차나 말을 타고 다녔던 당시 우리가 상상했던 그 이상의 리얼한 모습을 

알 수 있었고, 배려나 다정한 말대신 채찍을 휘두르는 사람들, 휴식도 없이 

감당하기 힘든 무거운 짐을 싣거나 빨리 달리라고 재촉하는 사람들, 말을 

어떻게 다루어야 하는지 알지 못해 저지른 실수로 인해 다치거나 죽기도 

하는 경우도 있었다. 

차라리 죽었으면 할만큼 비참하고 고된 상황, 시간을 견뎌야하는 말의 생각, 

말 시장의 모습을 보면서 나도모르게 울컥하기도 했다. 

뷰티는 좋은 환경, 좋은 사료, 말을 사랑하고 이해하는 좋은 사람들과 함께 

살아가고 있었다. 

하지만 한 치 앞을 알 수 없는 것이 운명이라고 언제까지나 함께 할 줄 알았던 

이들과 헤어지게 되었고, 그 후에 다양한 경험을 하게 된다. 

블랙 오스터,  잭 그리고 다시 블랙 뷰티로 불릴때까지. 

우리가 어떻게 살아가야하는지 생각하면서 읽게 되는 책이었다. 



출판사로부터 책을 제공받아 주관적으로 작성한 글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인생을 바꾸는 100일 마음챙김 - 쓸수록 마음이 편안해지는 하루 한 장 명상
채환 지음 / 중앙books(중앙북스) / 2021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명상이란, 그저 그 자리에서 깨어 있는 마음 상태를  뜻합니다. 

어디에서, 누구와, 무엇을 하든 내가 있는 자리에서 깨어 있으면 

된다는 뜻입니다. -시작하며 



인생을 바꾸는 100일 명상, 하루 한장 씩 읽고 필사를 하면서 나만의 시간을 

누리는 감사한 책이었다. 

모든 것이 빠르고 소란한 요즘, 필사 명상을 하면서 마음의 안정을 찾고 복잡한 

머릿속을 정리할 수 있는 소중한 시간을 가져보자. 

긍정적인 말, 희망의 말, 배려의 말, 친절의 말, 사랑의 말 등 좋은 글을 읽고 

손으로 직접 쓰면서 오롯이 나에게만 집중할 수 있는 시간이었다. 

명상이란 가만히 눈을 감고 앉아서 집중을 하는 모습을 떠올리게되는데 작가는 

그러한 나의 고정관념부터 일깨워 주었다. 


 

책을 읽기 전에 잠시 눈을 감고, 코를 깊게 숨을 들이마시고, 입으로 편하게 

내뱉습니다. 마음을 평온하게, 미소를 머금고 책을 봅니다. 

후~ 늘 바쁘게 서두르던 마음대신 차분한 마음으로 책을 펼치고 글을 읽고 감사 

명상을 따라 써 본다. 

그리고 나머지 빈 여백에 오늘의 글 중에서 마음에 와 닿는 부분을 적어보자. 

감사합니다라는 말을 쓰면서 오늘 있었던 감사의 시간, 사람, 일을 떠올려 보는 

것도 좋았고 그러다보면 나도 모르게 미소 짓고 있음을 깨닫곤 했다. 

필기나 메모를 한 지가 꽤 오래되었다. 

언제부터인가 모든 것이 스마트폰으로 해결되었던 것이다. 

점 더 예쁘고 정갈하게 쓰면 좋겠다는 생각도 잠시, 좋은글, 감사의 글을 읽고 

쓰는 동안 내 마음에도 밝고 좋은 기운이 찾아드는 기분이 들었다. 



바라보기, 깨어 있기, 알아차리기, 흘러가기 4단계로 구성되어 있으며 100일간 

글쓰기 명상을 할 수 있다. 

어떤 삶을 살아가고 싶은지 생각하면서 읽어도 좋고, 나자신을 돌아보기에도 

좋았다. 

손에 쥔 펜의 촉감을 느껴보고, 사각사각 필기하는 소리에도 귀를 기울여보자. 

집중해서 쓸 때와 잠시 호흡이 흐트러지거나 딴 생각에 빠지면 필체도 흔들

리고 실수도 한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잠시 동안이지만 매일 나를 위한 시간이었고, 100일 동안 매일매일 좋은 말, 

긍정적인 생각이 나의 말과 행동 그리고 삶에도 긍정적이고 좋은 변화를 불러 

올 것이라 믿어본다. 



출판사로부터 책을 제공받아 주관적으로 작성한 글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