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0614 산딸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변화에 적응하는 유일한 방법은그 속에 뛰어들어 함께 움직이고 춤추는 것이다. - P135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소심하게 굴지 말라.
당신은 살아 숨 쉬는 신성함 그 자체다. - P77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하늘 배달부 모몽 씨와 꼬마 쥐의 선물 웅진 세계그림책 261
후쿠자와 유미코 지음, 강방화 옮김 / 웅진주니어 / 2024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초록으로 물든 울창한 숲 길을 걷는데, 하늘 배달부 모몽씨와 꼬마 쥐의 선물 이야기가 생각나서 자꾸 웃음이 난다. 따뜻하고 기분 좋은 그림책, 선물같은 시간!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하늘 배달부 모몽 씨와 꼬마 쥐의 선물 웅진 세계그림책 261
후쿠자와 유미코 지음, 강방화 옮김 / 웅진주니어 / 2024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하늘 배달부 모몽 씨와 꼬마 쥐의 선물, 귀여운 숲 속 친구들의 이야기를 담은 어린이 그림책이다.

오늘은 모몽씨가 어디로 가려나? 수령을 가늠하기 어려울만큼 큰 나무둥치에 사는 꼬마쥐 형제들이 올망졸망 모여서 하늘 배달부 모몽씨를 반기고 있는 표지가 너무 정겹고 귀엽다.

모몽씨가 들고 있는 상자에는 무엇이 들었을까, 꼬마쥐들만큼이나 나도 궁금하니 얼른 읽어보자.


첫 장을 넘겼는데 앗, 모몽씨가 아니다, 하늘 배달부 모몽씨에게 무슨 일이 생긴걸까? 아하, 먼 호수 숲에서 찾아온 배달부 해오라기 씨가 혹시 녹나무에 사는 미이를 아는지 도움을 청하러 모몽씨네를 찾아온 것이었다.

주소가 적힌 나뭇잎을 벌레가 먹어버려서 어디에 살고 있는지 알 수 없게 되어 호수 숲, 산딸기 숲, 버섯 숲, 폭포 숲까지 다 돌아봤는데도 녹나무에 사는 미이가 없어서 여기 도토리 숲까지 오게 되었다고 한다. 해오라기씨가 얼마나 힘들었을까, 그래도 미이를 찾아서 다행이다.


바람을 타고 날아간 배달부 모몽씨가 상자를 건네자 깜짝 놀라는 미이, 상자 속에는 전나무 숲 그루터기 집, 뽀족 할아버지가 보내신 선물과 놀러 오라는 편지가 들어있었다. 뾰족 할아버지가 누구신지 미이도 갸웃, 기억이 잘 안나나보다. 뾰족 할아버지라면 누굴까 숲속 동물들을 모두다 떠올려보지만 나도 잘 모르겠다. 궁금하네!

생쥐네 엄마가 뾰족 할아버지께 보낼 맛있는 쿠키를 구웠고 모몽씨는 버섯 숲, 폭포 숲, 산딸기 숲을 지나 전나무 숲으로 향했다.

사실 이건 비밀인데, 바구니에는 맛있는 쿠키도 들어있지만 뾰족 할아버지가 깜짝 놀랄 선물이 들어있어. 벌레가 주소를 먹은 덕분에 미이도 뾰족 할아버지도 아주 멋진 선물을 받게 되었구나.

초록으로 물든 울창한 숲 길을 걷다보니 오늘 읽은 이야기가 생각나서 자꾸 웃음이 난다. 



출판사로부터 책을 제공받아 주관적으로 작성한 글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