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 6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제게 새로운 가족이 생겼습니다.
모 택배사 사무실에 살던 아이가 갈 곳이 없다는 이야기를 듣고 입양을 결심했고 지난 일요일에 집으로 데려왔습니다. 그동안 이 녀석 돌보느라 잠시 블로그 활동이 뜸했죠.. ^^


 


안녕하세요? 전 봄이라고 해요.

봄이는 약 2개월령의 터키쉬 앙고라 종입니다. 눈은 왼쪽은 옅은 블루, 오른쪽은 옅은 갈색과 블루 반반인 파이 아이입니다. 정수리 부분에 검정색 브릿지가 있고, 암컷입니다. 난청은 없는 듯 해요. 봄아, 봄봄, 이렇게 부르면 아앙~~하면서 대답도 곧잘하거든요.


봄이는 아깽이답게 활발합니다. 이 장난감의 경우 고무줄이 다 늘어날 정도로 가지고 놀아서 고무줄을 바꿔줘야 할 것 같습니다.


울 큰냥들은 관심도 없는 스크래쳐에 뛰어 올라가 매달리고, 발톱 손질도 하고. 봄이는 모든 게 신 납니다.


소파 위를 다다다다 달리다가 잠이 오면 저렇게 자리를 잡습니다. 그리고 물끄러미 한 곳을 바라봅니다.


어미와 너무 일찍 떨어진 탓인지 혼자 자는 게 싫은가 봅니다. 졸릴땐 아앙~~하고 울면서 울 강쥐들 근처로 옵니다. 그리고 픽 쓰러져 잡니다.

울 강쥐들은 고양이와 많은 시간을 보내서 고양이에게 익숙하지만 그렇다고 많이 좋아하지는 않습니다. 꼬맹이같은 경우는 무서워 하고, 나라는 늙어서 좀 귀찮아 합니다. 돌돌이는 눈이 안보여서 봄이가 건드릴 때마다 깜짝 놀라곤 합니다. 그래도 이틀만에 봄이를 한 가족으로 인정해준 울 강쥐들. 참 고맙지 말입니다.


하루종일 뛰어다니고 놀던 녀석이 많이 피곤했나 봅니다. 떡실신 봄이~~

아직 많이 어린 녀석이지만 대범한 면도 많고 명랑해서 울 집에 금세 적응했습니다. 온 집안을 휘젓고 다니니 울 개들이 움찔움찔할 때도 많지만, 대체로 평화롭습니다. 한가지 바람이 있다면 봄이가 아프지 말고 건강하게 오래오래 잘 지냈으면 좋겠다는 바람뿐입니다.

덧> 냥냥 급식소 사진은 양이 너무 많아서 지금 정리중입니다. 울 강쥐나 큰냥들 사진도 그렇고... 하여튼 이런저런 사진을 많이 찍어 둬서 어떻게 편집을 해야 하나 고민중이지요. 봄이 사진과 함께 차차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댓글(4) 먼댓글(0) 좋아요(2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이진 2012-04-19 22:5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꺄아, 하얀게 너무 예쁘고 젤리도 눌러보고 싶은 핑크빛이어요.
강아지들과 냥냥이들 틈에서 예쁘게 잘 컸으면 좋겠습니다.
ㅎㅎ... 급식소 사진 얼렁 올려주셔요 어서 보고파요.

다락방 2012-04-20 10:0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와- 엄청 예뻐요. 굉장히 신비롭게 생겼어요!

마늘빵 2012-04-20 11:1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우와 완전 귀여워요. 제 스타일이에요! 몇 년 전부터 고양이 키울까 생각만 하고 있는데.

노이에자이트 2012-04-20 16:1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우와! 정말 몽글몽글 귀엽게 생겼네요.안아보고 싶어요.
 

매실나무는 종류가 많아 나무 이름으로는 구별하지 못하므로 꽃모양과 색깔에 따라 구분해봤습니다.


가장 많이 보이는 연분홍 매화.


진분홍색이 매력적인 홍매화. 진분홍 꽃과 노란색 수술과의 조화가 참 예쁩니다.


흰색 꽃잎과 연두색 꽃받침이 잘 어울리는 청매화.


만첩홍매화. 위에 있는 세가지 매화는 홑꽃이지만 이건 겹꽃입니다. 마치 부케를 연상케 하죠.


겹꽃이라 벌도 꿀을 얻으려고 안간힘을 씁니다. 아직 다 피지도 않은 꽃 속으로 들어가려 애를 쓰는군요.


만첩홍매화가 반쯤 핀 모습입니다. 아쉽게도 정면 사진이 없네요.

올해는 봄이 늦게 찾아오는가 싶었는데, 날씨가 따뜻해지자마자 꽃들이 너도나도 피어나더군요. 그 바람에 오랫동안 감상할 기회는 없었네요. 이렇게 활짝 핀 것도 겨우 며칠. 지금은 매화꽃잎이 벚꽃잎처럼 바람에 흩날릴 뿐입니다.

봄은 짧고, 꽃이 피는 시간은 더 짧습니다. 짧은 봄, 만끽하시길...


참고로, 이건 옥매입니다. 5월에 피며 백매라고도 합니다. 이름에 매화나무 매(梅)가 들어가지만 매실나무 종류는 아닙니다. 저도 이름만 보고 매실나무 종류인줄 알았는데, 아니더군요. 매실나무는 장미과 교목에 속하지만, 옥매는 장미과 관목에 속합니다.

(아직 피려면 한달은 기다려야 하지만 매화 이야기를 하다 보니..나왔네요. 저도 헷갈렸던 것이라)(긁적긁적)
(위 사진은 예전에 찍어둔 사진으로 그땐 옥매란 것도 모르고 티슈같은 꽃이라 했던 기억이.. 쿨럭)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울 보리냥, 오늘도 어김없이 비타민 D 합성중.
고양이들은 양지바른 곳을 참 좋아한다. 물론 개들도 마찬가지지만 고양이 쪽이 더 좋아하는 듯 하다.
눈이 부신데도 꿋꿋하게 앉아 있는 울 보리냥.

문득 캣그래스를 심어 놓은 화분에 눈이 간다.
어라라?
어라라라?
냥냥 화분의 고양이 표정이 울 보리냥이랑 똑같아!!!

 

사진을 보며 이렇게 웃으면서도 울 보리냥이 이젠 많이 늙었단 사실에 마음이 아파온다.

2002년에 태어났으니 올해로 꼭 10살. 아직은 별 문제 없이 건강하지만 - 겨울에 수술 한 번 한 것 빼곤 - 나이를 먹어간다는 그 사실 자체가 참 아프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2월.
제가 사는 곳에 눈이 무지무지 많이 내렸습니다.
참고로 제가 사는 곳은 경상도 북부입니다.
겨울에 기온은 무지막지 떨어지지만 눈은 별로 안오는 곳이죠.
그런 곳에 적설량 12cm의 눈이 내렸습니다.
적설량이 12cm라고 하면 실제 쌓인 눈은 그 2배 정도 됩니다.
아침부터 차에 쌓인 눈 털어내느라고... 고생했던 기억이...

여하튼, 그렇게 눈이 내리고 난 후...
딱붙어 있는 큰놈이(右)와 노랑이(左) 발견!
참 안쓰러운 모습이지만, 마음과는 달리 웃음부터 푸하핫하고 터졌다는..(날 용서해다오)

무늬도 비슷한 녀석들이 똑같은 표정을 하고 딱 붙어 앉아있으니..
(이날도 영하 17도 정도인 매우 추운날씨였습니다)
붕어빵이란 말이 절로 생각나더군요.

이때만 해도 녀석들이 모녀(혹은 모자) 관계라 생각했죠.
성별을 알 수 있을만큼 가까이 가지도 못했고, 아깽이들 데리고 다니는 건 어미란 고정관념(대개 그렇죠) 때문에 말이죠. 너무나도 닮은 모습이 정말 귀여워서 찍었던 사진이랍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냥냥들과 처음 만난 날은 정확하지 않지만 1월 중순이었습니다.
울 나라(강쥐)를 데리고 산책을 하다가 쓰레기장에서 후다닥 뛰어나오는 아깽이들을 발견했습니다.
겨우 2~3개월 정도 되었을 녀석들이었죠.

그후 다시 만나면 사료를 줘야겠다 싶어서 가방안에 사료를 넣어뒀습니다.
그리고 그 다음날 비슷한 시간에 나가봤죠.
역시나, 아파트 화단에서 기웃거리는 녀석들을 만났습니다.

자, 사료를 어떻게 주면 좋을까. 고민에 고민을 거듭하다가...


사료를 뿌렸습니다. 다가가서 주면 도망갈 건 뻔한 일이니 말이죠.
뿌려진 사료에 놀란 녀석들은 후다닥하고 피했다가 금세 사료 냄새를 맡고 몰려 들었습니다. 그리고 열심히 먹기 시작했죠.

 

 

 

 

사료맛을 보였으니 멀리 도망가지는 않겠지 싶어서 근처에 두었던 사료그릇을 가져왔습니다. 사료그릇이 있는데 왜 뿌렸냐고 물으신다면..
그거 가지러 가는 사이 없어질까봐 걱정이 되어서 말입니다.


 

 

 


사료를 한그릇 비운 녀석들에게 또다시 사료를 주러 다가가니 멀리 피하진 않더군요. 오히려 사료를 붓는 걸 물끄러미 바라보며 기다리는 녀석들. 그만큼 배가 많이 고팠다는 뜻이겠지요.

1월 18일. 처음으로 사진을 찍은 날.
나중에 큰놈이, 줄무늬, 노랑이, 까망이라 이름이 붙게 될 녀석들의 모습입니다.

얼핏 보면 네 마리가 비슷비슷한 덩치같지만 큰놈이가 조금 더 큽니다.
어미라고 하기엔 작고, 한배 새끼라고 하기엔 너무 크고.
혹시 어미없는 고아 녀석들이 어쩌다 모인 게 아닌가 싶은 생각도 했지요.
얘들이 말을 안해주니 알 도리가...(쿨럭)

 

 


흰놈이는 2월에 급식소 멤버들과 합류했습니다. 아직 어린 녀석처럼 보였죠.
중고양이쯤 되려나. 얼굴라인이 갸름해서 암코양이라고 생각했지요.

혹시 집나간 아꺵이들의 어미? 란 생각도 해봤지만, 이 녀석 역시 수컷이었다능.
이 사진을 찍을 때만 해도 아직 경계심이 많이 남아 있어서 표정이 좀... (ㅡㅡa)

여하튼, 급식소 멤버는 이렇게 구성되었습니다.

덧붙임 : 위에 있는 사진은 핸폰으로 급하게 찍은 사진이고, 밑에 있는 건 카메라로 제대로(?) 찍은 사진입니다. 앞으로도 몇몇 사진은 핸폰 사진이라 화질이 좀.. 별로겠지만 요즘은 매일 제대로(?) 찍고 있으니 훨씬 선명한 사진이 올라가게 될겁니다.. (아니, 무슨 예고편같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 6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