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은 어떻게 신앙을 더 깊게 만드는가 - 시와 소설과 그리스도인
이정일 지음 / 예책 / 2020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우리는 성경을 읽지만, 성경도 우리를 읽어야 한다. 이것을 놓치면 성경을 읽으면서 늘 교훈만 찾게 된다. 우리에게 영성도 필요하지만 감성도 필요하다. 사회적 지탄을 받는 사람들이 부족한 것은 감성이지, 영성이 아니다. 인간이 배우기 가장 어려운 것은 자신과 타인의 마음을 아는 것이다" (360p)



성경을 알고 예수를 알면 새로운 시각이 생긴다고들 한다. 그리고 믿음 생활의 핵심은 우리의 삶과 상황을 "어떻게 해석하느냐"라고 얘기하고들 한다. 성경을 끌어안고 읽고 때론 암송하며 마음속에 새기는 훈련의 과정을 통해서..예수를 알아가는 경험을 한 적도 있었다. 하지만, 여전히 나의 삶의 많은 부분들이 여전히 제대로 해석과 이해가 되지 않았는 점들이 있었고, 무엇보다 나를 에워싸고 있는 사람들과 환경들은 더더욱 힘겹게 다가오는 경우가 많았다. 나란 인간과 나 이외의 인간의 접합점과 상이점은 어디서부터 어디까지일까? 남을 향한 애씀은 다시 또 나를 채찍지며..넌 도대체 어떤 사람인지에 대한 물음이 계속 되곤 했었다. 마치 뫼비우스 띠처럼 시작과 끝이 없어 보이는 나의 인생와 다른 인생의 연결...........성경이 우리를 읽는 다는 것은 무슨 말인지 생각해봤다. 성경의 말씀의 이해하는 것은 알겠는데..성경의 말씀도 우리의 삶을 어떻게 읽어내야 하는 것일까?  아무리 좋은 이야기라도..우리..인간과 인간의 삶과 동떨어진 이야기를 하면 안되는 것이 아닐까? 마치 허공에 대고 외치는 공허한 소리처럼....어느 누구도 귀기울지 않는 소리로 남을 가능성이 높다. 우리가 성경을 잘 읽기도 해야겠지만, 그 말씀이...나와 내 이웃들의 사정과 상황을 헤아리지 못한체 그들을 향한 훈계와 채찍질 수준의 교훈으로 남기보다는...그들의 목소리의 귀기울며..마음으로 이해하고-심지어 비록 성적지향이 다르더라도- 서로 인간으로서 존엄성을 지켜주는 모습들이...성경이..우리의 삶을 잘 읽어내는 방법에 가깝지 아닐까 하는 생각을 해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1.이제는 이곳이 춥다.

현타. 남부에 너무 오래 살아버렸다. 


2. 세상에 똑똑한 사람은 넘친다. 

그들의 지적인 능력과 경험/경력이 부럽다. 

당연한 거지만, 

나 참 지극히 평범한 사람이다.


3. 인간들이 만들어낸 세상은 빠르게 변하고 발전하는 것 같다. 

하지만 인간 자체는 거의 변하지 않은 것처럼 보인다. 


4. 세상은 넓고, 

별 사람들도 천지삐까리다. 


방구석 루틴고리에서 오랜만에 빠져나와

일주인간의 새로운 자극들...

몸과 마음이 탈탈 털렸다. 


집 돌아가는길에...

입을 굳게 닫고서..

책을 읽을 수 있게 되어서 다행이다. 





댓글(10) 먼댓글(0) 좋아요(3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새파랑 2021-11-08 08:28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나를 보내지마 너무 좋던데 이 책 읽으시고 힘내셨으면 좋겠어요 ~!!

han22598 2021-11-13 05:40   좋아요 1 | URL
감사해요 새파랑님.
좋은 주말 보내세요 ^^

페넬로페 2021-11-08 08:49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1번부터 4번까지 공감합니다.
그래도 han님에게 주어진 새로운 자극이 좋아보여요~~
책으로 힐링하시길 바래요^^

han22598 2021-11-13 05:45   좋아요 1 | URL
같이 공감해주셔서 감사해요 ^^
좋은 자극이 되도록...마음을 잘 정돈시켜봐야할 것 같아요.

좋은 가을날 좋은 책 많이 만나시길...

noomy 2021-11-08 09:55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새로운 환경에 적응하느라 고생 많으시네요. 힘내시고 좋은 책에 흠뻑 빠지시길~

han22598 2021-11-13 05:46   좋아요 0 | URL
누미님!.......(조용히 외치는 화이팅 소리에 조용히 힘을 얻습니다 ㅎㅎ)

감사해요 누미님!

라로 2021-11-08 15:26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전 특히 2번에 특히 공감해요...내가 우물안 개구리였구나 싶은 적이 한두번이 아니라서요.
그래도 한님도 평범하지는 않은 분이니 훌훌 털고 파이팅 하세요!! 파샤~~.

han22598 2021-11-13 05:47   좋아요 0 | URL
2번.진짜 그렇죠. ㅠㅠ

하지만 그냥 저를 이대로인 저를 그냥 인정하기로 했어요. 그렇게..매번매번...되새기면서 지내고 있어요. ^^

라로님도 화이팅!!!!

희선 2021-11-11 01:05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다른 곳에 가고 둘레가 바뀌면 처음에는 거기에 적응하기 힘들겠지요 시간이 가면 지금보다 나을 거예요 세상엔 대단한 사람이 많기는 하지만, han22598 님도 잘하실 거예요 책을 만나고 기분이 좋아지시면 좋겠네요


희선

han22598 2021-11-13 05:52   좋아요 1 | URL
시간이 지나면 좀 나아지겠죠..시간의 힘을 믿고 있어요. 희선님의 항상 따뜻한 메세지 감사드려요.!!

좋은 주말 보내세요!
 
[eBook] 나르치스와 골드문트 민음사 세계문학전집 66
헤르만 헤세 지음, 임홍배 옮김 / 민음사 / 2014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serendipity 님 리뷰 글을 볼 때쯤,

또 다른이가 강추해서..

뱅기에서 읽기 시작했는데, 

너무 좋다. 

이야기도 좋고, 나르치스, 골드문트라는 인물들도 너무 좋고, 

(사실 좋다라는 표현보다는 깊은 의미와 성찰이 녹아있는  소설인데, 

아..이렇게 일축되어 정리해버리는 내가 싫은데...말이지. 리뷰를 쓸 시간을 

만들기 전에 이렇게라도..적어두는 것이...지금으로선 최선) 


비록 번역된 글로 읽어서 아쉽긴 하지만, 

문장도 아름답다. 


상대적으로 바쁘게 돌아가고 있는 새 직장의 스케줄.

적응하려면 몸과 마음을 몰아 넣어야 할 것 같아서..

책을 조금 멀리 할 수 있을 것 같다는 예감이 들긴하지만, 

그래도..

그럼에도.. 이럴 수록...책을 더 가까이 두어야 겠다는 생각을 하게 만드는 책. 


헤르만헤세...

꾸욱.





댓글(8) 먼댓글(0) 좋아요(2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새파랑 2021-10-19 06:16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저도 헤세 책에서 이 책 안읽었는데 너무 좋다니 읽어보고 싶네요.새로운 직장 잘 적응 하시길 바랍니다 ^^

han22598 2021-10-23 06:24   좋아요 1 | URL
새파랑님은 다른 책들을 이미 너무 많이 읽으셔서..헤세님 책은 천천히 읽으셔도 될 것 같아요 ㅎㅎ

페넬로페 2021-10-19 08:48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드디어 새 직장에서의 han님의 새로운 삶이 시작되었군요^^
행운을 빕니다.
고등학교때 이 책을 ‘지와 사랑‘이라는 제목으로 읽은 것 같은데 확실히는 모르면서 무척 좋았던것 같아요^^

han22598 2021-10-23 06:25   좋아요 1 | URL
이게..‘지와 사랑‘의 책이었어요???????????
어릴때 책장에 있었던 기억이 있어요...도대체 누가 읽었는지는 모르겠어요. 최소한 저는 읽지 않았어요 ㅋㅋㅋ

페넬로페님은 고딩때 벌써 이렇게 좋은 책을 읽으셨다니...고딩인 페넬로페님이 부러워요 ^^

그레이스 2021-10-19 09:07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너무 오래전에 읽었어요, 고등학교때 마구 읽어서,,,
기억이 수레바퀴아래서, 유리알 유희랑 막 섞여있어요^^

han22598 2021-10-23 06:27   좋아요 1 | URL
그레이스님도 이 책을 고딩때 영접하셨네요..참 대단하십니다.!!!!! (진짜로..)
헤세님..저는 수레바퀴 아래서 읽고 이 책이 두번째 인 것 같아요 ㅎㅎ
헤세님....좋아요.좋아!! ^^

mini74 2021-10-19 18:5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전 골드문트에 감정이입해서 읽었던 기억이 납니다. ~~

han22598 2021-10-23 06:28   좋아요 1 | URL
음하하...미니님은 골드문트 쪽이시구나 ㅎㅎㅎㅎㅎㅎㅎ
저도 골드문트의 고민과 생각이 많이 닮아 있는 부분이 있는 것 같아요. 하지만 그의 재능과 감수성은...절대 따라갈 수 없지만요 ^^
 

3일후면 지금 직장 끝.

하지만 끝난게 끝난게 아닌다.

벌려놓은 프로젝트가 마무리 될 때까지 일은 쭈우욱..

이럴거면 왜 이직하나 싶음. 그래도 이렇게라도 텍사막 탈출해야함. 


그리고 바로 다음주 월요일에 뱅기타고 가서 오리엔테이션 하고 와야함. 벌써 부터 힘듦.

텍사막을 벗어나기가 이렇게나 쉽지 않다. 


시작했던 책들을 마무리 하지 않은 것들도 많은데, 

이런 책들까지 시작해버렸다. 

두번정도 읽기를 포기한 울프언니 책은..이번에는 조금 더 잘 읽히는 것 같긴한데,..그래도 이 책을 다 이해하기에는 내 문해력이 딸린다. 경제분야도 역시나..내게는 너무나 익숙하지 않은데..그래도 장하준 교수님 요책은 꼼꼼하게 잘 읽힌다. 



















댓글(16) 먼댓글(0) 좋아요(3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새파랑 2021-10-06 06:20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새로운 직장에서 새 출발을 응원합니다~!! 잘되셨으면 좋겠네요 ^^

han22598 2021-10-06 06:35   좋아요 3 | URL
감사합니다 ^^ 새파랑님이 지금 계신 곳에서 잘 지내셨으면 좋겠어요 ^^

coolcat329 2021-10-06 07:39   좋아요 5 | 댓글달기 | URL
이직하시는군요. 더 좋은 곳으로 가시는거겠죠? 힘내서 일 마무리 잘 하시고 책도 화이팅!

han22598 2021-10-08 03:17   좋아요 2 | URL
좋은 곳이 되었으면 좋겠어요 ㅎㅎㅎ
화이팅 감사해요 쿨캣님 ^^

페넬로페 2021-10-06 10:31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새로운 출발, 응원합니다.
그래도 저는 버지니아 울프책중에 ‘자기만의 방‘이 제일 이해가 쉬웠던것 같아요^^

han22598 2021-10-08 03:18   좋아요 3 | URL
응원 감사해요 페넬로베님 ^^

시작을 이 책으로 한건 잘 한 것 같은데, 시작 곧 끝이 될 수 있다는 가능성이 아주 커지고 있어요 ㅎㅎㅎ

mini74 2021-10-07 09:12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텍사막 탈출 축하드립니다 ~ 새직장에서 멋진 새출발을 저도 응원합니다 ㅎㅎ

han22598 2021-10-08 03:19   좋아요 2 | URL
감사해요 미니님 ^^
이제 정리 다 하고....컴퓨터 바탕화면만 정리하고 집에 가려고 해요.
잉. 생각과는 달리 아무런 느낌 없네요 ㅋㅋㅋ

얄라알라북사랑 2021-10-09 00:24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공간도, 직장 동료(?)도, 많은 지형 변화를 겪으시겠네요
그런데 왠지 han님이 원해오셨고, 또 han님께 굉장히 좋은 변화일거라는 느낌이 와서 팍팍 응원드립니다!

han22598 2021-10-19 00:33   좋아요 1 | URL
감사해요..얄라님.
정신없는 지금 겪어내고 있어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음하하..웃어야지 ㅎㅎㅎ
응원 감사드려요 ^^

페크(pek0501) 2021-10-10 13:1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자기만의 방, 을 완독한 1인입니다. 예전에요.
저도 장하준 님의 책을 두 권 갖고 있어요. ^^

han22598 2021-10-19 00:34   좋아요 0 | URL
페크님은 이미 울프언니의 자기만의 방을 헤치우셨네요.
저는 지금 장하준교수님 책이랑 읽다가 중간에 멈춰 있어서...다 읽기 못했어요. ㅠㅠ 이런이런.

희선 2021-10-15 01:3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새로운 시작을 하시겠네요 설레기도 하고 걱정도 되겠습니다 앞으로 더 좋기를 바랍니다 시월도 곧 반이 갑니다 han22598 님 늘 건강 잘 챙기세요


희선

han22598 2021-10-19 00:36   좋아요 1 | URL
정말 그러고 보니..10월이네요. 정말 요즘 시간이 어떻게 가고 있는지 모르고 있어요.
이렇게 2021년 또 하루가 휘리릭 가버릴 것 같아요.
한국은 일찍 추워졌다고 하던데, 옷 따듯하게 입고 다니고, 감기조심하세요 ^^

2021-10-19 16:04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1-10-23 06:21   URL
비밀 댓글입니다.
 

눈이 부시는 날. 

생각 나는 사람. 


몇년 전 어찌어찌해서 친구의 교수님 집에 몇달 머물렀던 적이 있었다. 

그 전에도 친구 따라 저녁 먹으러 가곤 해서, 나름 가까운 사이였다. 


하지만, 그 집에 지내는 동안은 일생에 한번...죽도록 바쁜 시기여서 

교수님과는 자주 마주치지 못했었다. 


그러던 어느날, 12시가 가까이 되서 조용히 2층으로 올라가려는데,

평소 와인을 즐겨 마시는 교수님은 그날도 거하게 취한 얼굴로 다가와서 인사를 전했다. 


요즘 왜케 바쁘냐. 멀 그렇게 열심히 하냐..는 등등 걱정을 한가득 늘어놓으셨다. 

그래서 나는 원래 이렇게 사는 사람이 아닌데, 지금은 이렇게 할 수 밖에 없다. 졸업은 해야하지 않겠냐며..

그러고 너는 나보다 천배는 열심히 살았을 것 같은데...

그러더니..그렇게 살아봐서 더 얘기해주고 싶다면..졸업해도..논문 많이 써도..등등..

일반적이고 상투적인 삶의 허무를 늘어놓으셨다. 

사실 그분 매우 유명한 분이시다. 그리고 자신의 일을 사랑한신다고 맑은 정신으로 자주 이야기 하신다. 


인생의 찬란함만을 내세우지 않고, 

삶의 고단함과 허무함을 부끄러워하지 않은..

눈부신 사람.. 

리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