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초
T. M. 로건 지음, 천화영 옮김 / arte(아르테) / 2019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조건은 세 가지였다.

72시간 안에 이름 하나를 말해야 한다.

거절하면, 제안은 사라질 것이다. 영원히.

받아들이면, 다시는 되돌릴 수 없다. 선택을 번복할 수도 없다.

...누군가의 인생을 바꿔놓을 것이 거의 확실한 거래.

악마와의 거래였다.  p.11

<리얼 라이즈>에 이은 T. M. 로건의 두 번째 작품은 내에서도 뜨거운 화두인직장 내 괴롭힘성희롱문제를 다루고 있다. 어쩌면 당신에게도 벌어졌을, 언젠가 나도 겪었을 심각한 사회적 현상을 다루고 있어 묵직한 이야기지만, 시종일관 긴장감 넘치는 플롯과 예측할 수 없는 반전으로 인해 매우 속도감 있게 읽히는 작품이다. 전작에서 현대인의 삶에 뿌리 깊이 침투해 있는 SNS와 그 역기능에 대해 공감하고 있을 사람들의 심리를 건드려 공포심을 극대화시켰던 T. M. 로건은 사회적 불의 속에서 평범하고, 힘없는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은 무엇인가에 대해서 통쾌한 메시지를 던져 준다. 놀라운 데뷔작만큼이나 흥미롭고, 매혹적인 작품이다.

, 누군가 당신을 위해서 대신 복수를 해주겠다고 제안한다면 기분이 어떨까. “내게 이름 하나만 주시오. 감쪽같이 사라지게 해주지, 이 세상에서 영원히.” 누군가 당신을 위해 세상에서 없어졌으면 좋겠다고 생각하는 그 대상을 사라져버리게 할 수 있다면 말이다. 모든 것을 뒤바꾸는 '29'의 결정, 제목인 29초는 그 돌이킬 수 없는 찰나의 선택을 의미한다. 뜻하지 않은 상황에서 그런 제안을 받게 된 세라가 그것을 수락할지 말지 결정하는 그 순간. 상사인 러브록 교수에게 매일같이 각종 괴롭힘과 협박에 시달리고 있었던 세라는 과연 그 제안을 수락할 것인가. 그리고 러브록의 이름을 그에게 넘겨줄 것인가. 

 

인생에는 단 세 가지의 선택지가 있단다, 세라.

달아나서 여기가 아닌 다른 곳에서 새롭게 시작할 수도 있고

절차를, 제도의 힘을 믿을 수도 있다.

아니면 맞서 싸울 수도 있어.

세라는 맞서 싸우는 쪽을 택했다. 설령 그것이 상대와 밑바닥까지 내려가서 비열하게 싸우는 것을 의미할지라도.     p.476~477

대학 시간강사인 세라는 승진심사를 앞두고 있었다. 이는 자신을 괴롭히고 성적인 압박을 가해오는 상사 러브록 교수의 행태를 더 참아야 한다는 뜻이었다. 그는 인사권을 가지고 있었고, 공식적으로는 TV 출연 유명 교수에다 매력적이고 카리스마 넘치는 인물이었으니 말이다. 그녀는 러브록의 심기를 거스르지 않도록 조심스럽게 거부 의사를 표하지만, 그는 전혀 거리낌없이 계속 그녀에게 추근대는 행동을 한다. 급기야 승진여부가 결정되는 날, 러브록은 세라를 승진 심사에서 탈락시키기로 했다며, 다시 승진 대상에 이름을 올리고 싶다면 학과에 대한 헌신을 자신에게 보여달라고 대놓고 요구하기 시작한다. 더 이상 러브록의 행태를 참아낼 수 없었던 세라는 좌절감과 굴욕감에 치를 떨며 분노에 휩싸인다. 내년을 기약하며 승진을 포기해야 할지, 인사부에 그를 고발하고 이의를 제기해야 할지 고민하지만 어느 쪽으로도 결정할 수가 없다.

그때, 마법 같은 일이 벌어진다. 우연히 교통 사고 현장을 목격하고, 어린 소녀를 도와주게 된 대가로 일생일대의 제안을 받게 된 것이다. 아이의 아버지인볼코프에게서누구든 원하는 사람 한 명을 없애주겠다.’는 제안을 듣게 된 것이다. 누구든 마치 존재한 적도 없는 것처럼 지구상에서 완전히 모습을 감추게 만들어 주겠다는 말을 듣게 된다면 어떨까. 자신의 손을 더럽힐 필요도 없고, 잡혀서 처벌받을 일도 없고, 결과에 대한 책임 없이 뭔가를 할 수 있는 평생 한 번 있을 기회였다. 게다가 하필 세라에게는 미칠 듯이 자신을 괴롭히고 있는, 자신의 커리어를 가로막고 있는 인물이 있었다. 제안을 받자마자 세라의 머릿속에는 단 한 사람의 이름이 떠오른다. “누구나 벌을 내리고 싶은 사람이 한 명쯤은 있게 마련입니다. 이 세상에서 아주 조금의 정의라도 더 맛보길 원하는 거죠.” 그의 말처럼 평범한 삶을 살아가고 있는 사람 누구든, ‘없애고 싶은이름 하나쯤은 갖고 있을 것이다. 나를 괴롭히는 사람이든, 내 앞길을 방해하는 사람이든, 혹은 사회 정의를 위해 사라지는 게 나을 것처럼 보이는 사람이든 말이다. 이 작품은 사회적 약자인 자신을 보호해줄 제도적 장치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는 가운데, 선택의 기로에 선 세라의 행동을 통해서 무언의 희망을 보여준다.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며 흘러가는 이야기는 예상과 전혀 다르게 펼쳐지고, 평범한 여성인 세라가 아무도 예상치 못한 방법으로 제대로 복수를 해내는 모습이 너무도 통쾌했으니 말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