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기한 자동차 뉴 비주얼 백과 3
마크 슈리클린 지음, 앙드레아 갈레티 외 그림, 김필수 감수, 에밀리 보몽 기획 / 서울문화사 / 2018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앞으로 우리가 살아갈 미래의 모습 그리기를 하면 어린이들은 자동차를 떠올려 그리는 경우가 많습니다. 날아다니는 자동차, 바다 속을 달리는 자동차, 스스로 운전을 하는 자율 주행 자동차 등 미래의 모습을 상상할 수 있는 대상으로 자동차를 많이 그리지요."

전 세계 35개 언어로 출간된 프랑스 출판사의플뢰뤼스 백과 시리즈중에서 국내에 <뉴 비주얼 백과> 시리즈로 소개되는 세 번째 책은 자동차에 대한 모든 것을 담고 있다. 자동차는 어떻게 만들어지는지, 최초의 자동차는 무엇인지, 최고로 빠른 자동차는 무엇인지, 가장 긴 자동차는 무엇인지 등 아이들의 흥미와 관심을 이끌어 낼 수 있는 주제들이 가득하다.

 

인류는 사람을 대신해 지치지 않고 일할 수 있는 기계를 만들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한 결과, 수증기의 힘을 이용한 증기 기관을 발명했다. 자동차가 나오기 전까지는 말이 중요한 교통수단이었는데, 이러한 증기 기관이 발명되자 기술자들은 자동차를 움직이기 위해 수증기의 힘을 이용하기 시작한다. 이후에 내연 기관이 발명되었고, 초기의 자동차들은 대부분 내연 기관 엔진을 장착한 네 바퀴 자동차였다. 그 뒤로는 추가로 연료를 넣어 주지 않아도 먼 거리를 달릴 수 있는 가솔린 자동차가 점차 증기 자동차를 대신하기 시작한다. 다양한 디자인의 자동차 일러스트들이 눈길을 사로잡는데, 너무도 디테일하고 예쁘게 그려져 있어 아이들의 시선도 확 사로잡을 것 같다.

두 번째 챕터에서는 해외 유명 자동차 브랜드에 대한 내용이 이어져, 자동차를 좋아하는 남자 아이들의 관심을 한 몫에 받을 것 같다. 메르세데스 벤츠, 푸조, 포드, 롤스로이스, 재규어, 페라리 등의 주요 모델과 간단한 역사들이 수록되어 있다. 자동차 속 과학 기술을 다루고 있는 세 번째 챕터가 흥미로웠는데, 자동차의 디자인부터 자동차를 어떻게 제작하는 지에 대한 전 과정이 자세히 수록되어 있었다. 실제 자동차의 대시보드 구조도 나와 있고, 운전과 관리에 대해서도 수록되어 있다.

 

세계에서 가장 빠른 자동차, 가장 비싼 자동차, 가장 긴 자동차, 가장 짧은 자동차 등에 대한 리서치도 재미있었고, 유명한 레이싱카와 미래의 자동차인 친환경, 수소, 자율 주행 자동차에 대한 기술도 흥미로웠다. 독후 활동을 위한 자동차 퀴즈는 여러 낯선 용어들이 있었던 터라 다소 어렵게 느끼질 수도 있는데, 퀴즈 중에 누구나 익히 아는 유명 영화 속 자동차에 대한 항목도 있어 아이들이 재미있게 참여할 수 있을 것 같다.

워낙 어린이들이 자동차에 관심이 많기 때문에 그에 관한 책도 다양하게 출시되어 있지만, 사실 자동차의 구조나 시스템이 워낙 복잡하고 전문화되어 있어서 다소 어려웠던 것도 사실이다. 이 책은 그러한 여러 문제점을 해결한 책으로 쉽게 이해하고, 흥미를 가질 수 있도록 구성되어 있어 미래의 과학자 또는 자동차 전문가를 꿈꾸는 어린이들에게 많은 도움이 될 것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