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일상의 사진에서 추출된 언어들이 곧 시가 되었다. 그래서 시가 사진을 다시 수식한다. 언어는 언어로써 제각각의 역할이 있어도 사진에서 추출된 시각적 이미지가 시로 도출될 때, 사진은 더욱 진득해지고 끈끈해지고 접착이 강력한 점액으로 마음에 척척 달라붙는다. 붙음의 감동이란 시와 사진의 앙상블에서 만들어지는 거 같다.



2. 모처럼 주말 아침 일주일 만에 처음 아침밥을 먹으면서 거실에서 창밖을 바라보며 우두커니 밥알 하나하나를 멍하니 씹고 있으면서, 거실 창밖에서 안으로 침투하는 빛을 본다. 창밖에 겨울의 나목이 아직 메마른 가지에 붙은 바싹 바른 잎사귀를 본다. 거실 안에 서 있는 커다란 화분에 나무 한 그루. 밖의 마른 잎과 안의 푸른 나뭇잎의 차이는 온도의 차이. 바로 이 세계에서 밖의 경계 너머의 세계와 대비되는 현실을 느낀다. 시와 사진이 만들어내는 창에 세워진 유리창을 투영되는 투명한 세계를 보는 거 같은 느낌이랄까 싶었다.



3. 사진시집의 제목이 변곡점이라 마음에 들었다. 현실 세계의 시와 사진이었지만 현실을 넘어의 경계 밖으로 진출된 세계는 항상 변곡점 같은 점과 선의 이상 세계를 염원하는 것처럼, 아침에 시집 안의 글이 점액질처럼 달라붙는다. 어떻게 살아야 잘 살았다 할 수 있을까라는 질문을 시집이 화두같이 던진다. 어떤 변곡점의 그 타이밍은 매 순간 결정적이었다던 앙리 브레송의 사진과 같은 결정적인 변곡점은 아니었을까라는 믿도 끝도 없는 생각을 밥을 돌돌 말아 삼키는듯하다.



4. 사진도 마찬가지지만, 책도 일종의 전달이란 수단이다. 그래 책이 목적이 아니라 단지 수단이라는 것. 책이란 도구. 책의 내용을 위해 우리 삶의 전부를 소모시킬 필요는 없다. 그래서 나는 사진 또한 수단이다. 어떻게 사는 것이 후회 없이 미련 없이 버려질 수 있을까라는 비움을 위한 목적. 그래서 때로는 유용하기도 하고 무용스러울 때도 있다. 삶이란 어느 단편의 조각을 시간의 구성으로 퍼즐을 조립되어 간다. 그 단편의 각각의 시간 속의 일부가 책과 마주할 따름이다. 오늘도 운동하면서 한편을 한 페이지를 읽고 또 역기를 한 세트를 들었다 놨다의 반복이다. 그래 수단을 통한 목적은 존재의 이유이다. 가끔 벽돌같이 두꺼운 책을 만날 때에 벽돌 한 장 한 장 조적하듯이 이유의 존재라는 집을 짓고 이 집에서 영혼의 안식을 만나려는 수단. 책은 그래야 한다고 믿는다.



5. 또 한 해가 저물어 간다. 작년 이때쯤 어떤 마음으로 무엇으로 또 한 해는 365일의 시간이란 강을 건너왔던가. 그리고 또 앞에 놓인 시간의 강을 건너갈 것인가. 그동안 꾸준히 물에 비친 반영의 형상을 추상화처럼 찍었다. 우린 이렇게 삶에 대해 시간에 어떻게 투사되어 반영하여 무엇으로 비칠 것인가. 과거는 흡사 내가 흐려진 형상의 물상처럼 찍힌 은유나 같다. 그럼으로써 다시 앞에 놓인 강에 어떻게 비칠 것인지 시간의 USE PLANNING를 할 수 있을까.



6. 매 순간이 결정적인 순간이었듯이, 매시간이 우리 삶의 야금야금 변화하는 변곡점이다. 시간은 항상 변화의 일상이다. 변곡의 점점이 순간을 결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영향을 지배하고 지배당한다. 10원을 은행에 예치해도 이자는 정해진 이자율만큼 불어난다지만, 시간에는 이자가 붙지 않는다. 혹여 더 줄어들지도 모르는 마이너스 금리일는지도 모른다. 그래서 시간의 변곡점은 항상 매 순간이 결정적일 수밖에 없는 존재의 섭리이다.



7. 당신만이


때로


지치고 힘든 것이

인생이라 해도


당신만은

나에게



그 무엇이기를

-변곡점, 김상일 지음, 2019, 44P


한 해 마무리 알라딘에서 시 한 편으로 마무리한다.

"늘 누군가에게 그 무엇이기를" 바란다.


댓글(24) 먼댓글(0) 좋아요(2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초딩 2019-12-30 00:08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우아 효과로 만들고 싶을 만큼 멋진 사진이네요~ 좋은 밤 되세요~

yureka01 2019-12-30 08:55   좋아요 1 | URL
한해 마무리 멋찌기를 ..^^..

얄라알라북사랑 2019-12-30 10:32   좋아요 1 | URL
저 역시, 댓글을 우아...로 시작하려다보니 초딩님꼐서 이미..

그런데 절로 우와...이 소리가 나오는 사진들입니다.

yureka01 2019-12-30 11:55   좋아요 1 | URL
현실의 현상에서 구상으로 추상화시키는 재미..솔솔합니다.^^..
감사합니다!~

겨울호랑이 2019-12-30 00:28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유레카님 지난 한해 감사드립니다. 매 순간의 변곡점을 잘 포착하시는 한 해 되시기 바랍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내년에도 잘 부탁드립니다!^^:)

yureka01 2019-12-30 08:56   좋아요 2 | URL
저도 잘 부탁드립니다..^^..

stella.K 2019-12-30 15:06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유레카님 사진 못 보고 새해를 맞이하나 했더니
막판에 볼 수 있게 됐네요. 올해 유레카님 사진을 보는 즐거움도 꽤 컸죠.
내년에도 좋은 작품 많이 볼 수 있게 되길 바랍니다.^^

yureka01 2019-12-30 16:48   좋아요 1 | URL
한 해도 알라딘 서재에서 글로나마 감상할 수 있어서 고맙습니다..

강옥 2019-12-30 15:20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시간은 마이너스 금리 ㅎㅎ
갈수록 살기가 더 팍팍하고 힘들다는 얘기로 들립니다
살아오면서 후회하는 것 중 가장 큰 것이
평생 할수있는 취미를 갖지 못한것, 이라고 하더군요.
100명 중 19명이 그런 대답을 한다고.
적어도 유레카님 블친들은(저를 비롯해) 그런 류의 후회는 없을 듯합니다.
그라모 잘 사는 거 아이라예?

yureka01 2019-12-30 16:47   좋아요 1 | URL
네 적립도 예치도 못하는 시간이었지요.

맞습니다...젊어서 사진찍을 땐 돌아 나다녔으니
늙어서는 찍어 놓은 사진 평생 감상하고 품평할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평생 토록 취급할 수 있는 것을 발견하는 재미..이거 맞습니다~

2019-12-31 07:25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12-31 09:04   URL
비밀 댓글입니다.

서니데이 2019-12-31 23:09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유레카님, 조금 있으면 2020년 새해가 됩니다.
항상 건강하시고 가정에 평안 있으시기를 기원합니다.
새해엔 소원하는 것을 이루는 한 해 되시고
내년에도 좋아하시는 사진 많이 찍으실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yureka01 2020-01-02 09:06   좋아요 2 | URL
서니님도 새해에 늘 화이팅하입시다..
감사드립니다!!~

AgalmA 2020-01-01 20:39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유레카님, 이제 새 사진집 내실 때도 되신 거 같은데....^^?
최근 사진 보면 첫 책 보다 사진이 훨씬 더 좋아지신 거 같아요!
다음 책 내시면 꼭 제 돈으로 구매하겠습니다ㅎㅎ!
새해 사진 복 많이많이 깃드시길^^

yureka01 2020-01-02 09:06   좋아요 0 | URL
아고..다시 책을 낼 수 있을지....ㅎㅎㅎ
사진 책은 텍스트와 달라서...솔찍히 책내면 그 쪽팔림은 어떻게 견딜까 해서 말입니다..
새해 복많이 만나시길 바랍니다.
감사감사!~

2020-01-02 08:15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1-02 09:05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1-02 09:42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1-02 09:54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1-04 17:15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1-05 07:13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1-07 02:37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1-07 09:00   URL
비밀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