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의 말이 좋아서 밑줄을 그었다
림태주 지음 / 웅진지식하우스 / 2021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북플분들 추천으로 읽게 된 책.( 참 좋다 )
착하게 살고 따뜻하게 살고 싶어지는 책. 조금은 느리고 어리숙한 삶, 그래도 괜찮다고 해주는 말들. 좋아하는 초코다이제와 아메리카노, 좋은 것 옆에 좋은 책. 옆구리에 살도 쪼금 붙은 듯 하다 ㅎㅎ 좋은 지방일거야. ㅎㅎㅎ

햇볕을 열심히 모은다고 해가 되지 않듯이, 시간을 열심히 모은다고 오늘이 되지는 않는다. 햇볕을 모아두는 식물은 없다. 나는 사력을 다해 사는 나무를 본 적이 없다. 생명의 시간은 직선이 아니라 순환의 과정이라는 것을 저들은이해하는 것이다. 나는 농경족의 습성으로 여름 햇볕을 모아서 겨울에 쓰려고 시도했다. 살을 까맣게 태웠지만 겨울에 체온이 데워지는 효과는 없었다. 이제 새들을 보고 똑똑해진 나는 온기가 있는 말들을 품어서 부화하는 데 주력한다. 햇살 좋은 날 데워진 공기를 마시고 보드라운 햇볕을 쥔다. 따로 목표는 없다.

돈에는 행복도 고통도 기쁨도 우울도 없지만 사람들은 그걸 돈의 속성이라고 착각한다. 그건 내 마음 때문이지 돈 때문이 아니다. 돈이 그 모든 것의 조건이고 행복이나 사랑이 그 결과라면, 새나 나무나 강아지나 구름이나 별들은 불행한 것인가.
나의 고통과 평온은 내 마음이 원인이다. 돈이 뭐가 중요해.
그러므로 이 말은 거짓말이 아니라 진짜로 정말이다. 그렇게 믿어야 한다. 마음을 더 믿어보기로 하자.

탐욕의 언어로 믿음을 정의하지 말자. 믿는 마음을 더럽히지 말자. 믿음은 바라는 것이 아니다. 믿음은 자신의 마음을 지켜보는 것이다. 나의 유익과 기대 때문에 누군가를 힘들게 하거나 자신을 옭아매게 해서는 안 된다. 믿음은 내 마음을 지키고 다스리는 일이다. 나의 욕심을 잠그는 일이다.


댓글(15) 먼댓글(0) 좋아요(4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새파랑 2021-11-28 22:57   좋아요 6 | 댓글달기 | URL
많이 따뜻하고 위로가 되는 책 같아요. 저는 이런 스타일의 책이 좋더라구요 ^^ 맥주랑 같이 안드시면 좋은 지방이 맞습니다~!!

mini74 2021-11-28 23:00   좋아요 6 | URL
뜨끔. 지금은 남편과 노가리에 맥주 ㅎㅎㅎ 고추장에 노가리 찍어먹으며 북플보고있어요 새파랑님 ㅎㅎ 저도 이 책 자주 꺼내 볼 듯 합니다 ~

미미 2021-11-28 23:21   좋아요 6 | 댓글달기 | URL
미니님 에세이로 월동준비 하셨네요ㅋㅋㅋㅋ집에 맥주가 떨어졌는데 댓글을 봐서 저는 슬퍼졌습니다. 안주는 있는데..😭
좋은 밤 되세요ㅎㅎ🙋‍♀️

mini74 2021-11-28 23:22   좋아요 6 | URL
아. 가까운데 계심 맥주 보내드릴텐데 ㅠ 저희집은 맥주로도 월동준비 ㅎㅎ 미미님도 좋은 밤 보내세요 *^^*

오거서 2021-11-30 21:59   좋아요 2 | URL
미미님 월동준비로 맥주 한짝 들여놔야겠어요~ ^^

미미 2021-11-30 22:09   좋아요 1 | URL
흑맥주 한박스 고민중입니다ㅋㅋㅋㅋ

페넬로페 2021-11-28 23:37   좋아요 6 | 댓글달기 | URL
저절로 따뜻해지고 위로가 되는 책이네요. 겨울에 어울리는 책 인것 같아요~~
저는 옆구리에 많은 살이 붙었어요^^

mini74 2021-11-29 00:04   좋아요 6 | URL
저도 ㅎㅎ 올 여름엔 튜브없이 뜰 거 같아요 ㅎㅎ 페넬로페님 편한 밤 보내세요 ~

scott 2021-11-29 00:36   좋아요 6 | 댓글달기 | URL
나의 욕심을 잠그는 일!

저의 욕심 !책! 주문 그만 하는 일!
ʕっ˘ڡ˘ςʔ

mini74 2021-11-29 00:43   좋아요 5 | URL
그건 좀 ㅎㅎ

오늘도 맑음 2021-11-29 13:06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저자가 시인이군요^^
제 마음이 그래서 일까?
시인들이 늘 안쓰럽더라구요.
당연히 시인의 글은 너무 멋집니다. 그러나
현실에 너무 찌들어서 일까요? 옮겨주신 문장들이 제겐 겉도는 느낌이들어 슬픕니다.
진짜 죄송하게도~ 저는 mini74님의 글이 더 좋습니다.ㅎㅎㅎㅎㅎ
12월 부터 많이 추워진다고하니, 감기걸리지 않게, 건강관리 잘하셔야해요~!!!

mini74 2021-11-29 15:17   좋아요 4 | URL
저도 시인들하면 좀 짠해요.ㅠㅠ 오규원님 시에도 보면 시인들이 제일 싼 800원 ㅠㅠ 맑음님이 너무 맑으셔서 오히려 더 감흥없으실수도 있어요 ㅎㅎ 맑음님도 감기 조심하세요 *^^*

행복한책읽기 2021-11-29 17:28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저는... 돈이 중요한데요. 것도 엄청^^;;

mini74 2021-11-29 17:34   좋아요 3 | URL
ㅎㅎ 저도 그래요 가끔 정신승리중입니다 *^^*

오거서 2021-11-30 22:02   좋아요 1 | URL
돈이 중요하죠. 책 주문할 때 특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