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일 축하해, 샘! - 양장본 그림책 보물창고 47
팻 허친스 지음, 신형건 옮김 / 보물창고 / 2009년 10월
평점 :
절판


서너 살 정도의 아이들이 가장 많이 쓰는 말 중 하나는 “내가 할 게”일 것이다. 이 나이가 되면 되든 안 되든 겁도 없이 무엇이든 직접 하려고 한다. 이럴 때 잘 지도해야 독립심도 생기고 자존감도 키울 수 있다고 한다.
이 책의 샘이 바로 이 또래이고, 이런 성향이다. 네 살이 된 샘은 생일을 맞아 이제 뭐든 자기 혼자 할 수 있는 자신감이 생겼다. 하지만 아직도 전등 스위치에 손도 닿지 않았고 옷장에 옷도 혼자 꺼낼 수 없었고 욕실 수도꼭지에도 손이 닿지 않았다. 부모님께 받은 멋진 생일 선물인 배를 싱크대에 띄우려고 해도 키가 닿지 않았다.
이때 할아버지가 보내 주신 멋진 선물이 생각났다. 샘의 마음을 알아채기라도 한 듯이 할아버지는 지금 샘에게 가장 필요한 선물을 보내주셨다. 무엇이었을까? 바로 키다.
곡식을 까불 때 쓰는 키가 아니라 몸길이인 신장을 말한다. 키를 어떻게 선물로 줄 수 있을까? 진짜 키를 말함이 아니라 키를 보충할 수 있는 의자다. 센스 있는 할아버지다.
이 작은 의자 덕에 샘은 키가 작아서 하지 못했던 일들을 할 수 있게 된다. 와! 생일선물은 바로 이런 것이구나 하는 걸 느끼게 된다. 받는 이에게 꼭 필요한 것 말이다. 아이에게 받는 즐거움뿐 아니라 자신감도 쑥쑥 높여준 좋은 선물이다.
아이가 성장의 기쁨을 마음껏 누렸겠다. 아이들은 키가 쑥쑥 커서 얼른 어른이 되고 싶어 한다. 또, 나이만 한 살 더 먹으면 무조건 키가 한 뼘 더 자라는 줄 한다.
시간이 흐르면 저절로 크는 것 같지만, 실은 빨리 자라고 싶은 아이들 마음이 성장의 큰 밑거름이 된 것 같다. 더불어 그런 아이 마음을 잘 알아주는 어른들의 보살핌도 큰 몫을 했을 것이다. 이는 이 이야기를 옮긴이 신형건의 말인데, 이 말을 통해 아이의 성장에 대해 다시 생각해 보게 된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하늘바람 2011-06-23 11:4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오늘 아침에도 아이가 물었는데요 엄마 생일 잊어버렸는데 하면서요,
한창 빨리 어른이 되고 싶은 나이 그때로 가고 프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