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주에 신간을 정리하다가 뜻밖에 작가의 죽음을 알게 되었다. 데이비드 그레이버와 존 르 카레, 그들의 죽음을 애도하면서 간단한 기록을 남기고자 한다.) 

지난 달에 존 르 카레 생전에 발표한 마지막 작품임을 내세운 번역서가 나왔다. <에이전트 러너>다. 원서는 2019년에 나온  Agent Running in the Field. 주인공 조지 스마일리가 나이가 들어 퇴물 취급을 받는다고.

스파이 소설의 대가라고 불리는 존 르 카레는 필명이고, 본명은 데이비드 존 무어 콘월. 1931년에 영국에서 태어난 그는 유럽 통합의 옹호자로 브렉시트를 비판하다가 2016년에 영국이 브렉시트 투표를 실시하자 이에 환멸을 느껴 그 해에 아일랜드 시민권을 취득하였다. (영국인으로 태어났지만 아일랜드인으로 생을 마쳤구나.)

그가 영국 외무부에 근무하던 때인 1961년에 장편 소설 <죽은 자에게서 걸려온 전화>를 처음 발표하였고, 1963년에 세 번째 장편 소설 <추운 나라에서 돌아온 스파이>을 발표하여 세계적인 성공을 거두었다. 이후 전업 작가가 되어 1974년에  <팅커, 테일러, 솔저, 스파이>, 2017년에 <스파이의 유산> 등 다수의 소설을 집필하고 수많은 상을 수상하였다. 그의 분신으로 여겨지는 주인공 조지 스마일리가 그의 소설에 해결사로 등장한다. 브렉시트의 실망감을 표출하였다는 마지막 작품에서 역전의 용사 스마일리를 은퇴하는 것으로 마무리를 지은 작가 자신은 2020년 12월에 자신의 저택에서 추락하는 불의의 사고를 당하여 타계하였다고 전한다. (2021년에 영국 BBC 다큐 프로그램에 출연한 아들이 증언했다고.) 향년 89세.  한편, 재혼한 아내  발레리 르 카레는 남편이 죽고 두 달 뒤인 2021년 2월에 82세의 나이로 사망했다. 작가의 나이가 결코 적지 않지만 안타까운 죽음이 아닐 수 없다.

존 르 카레의 소설 중 국내 번역서로 소개된 목록을 정리한다.

러시아 하우스 (김영사, 1990) - 절판
추운 나라에서 돌아온 스파이 개정판 (해문문화사, 2001) - 품절
추운 나라에서 돌아온 스파이 (동서문화사, 2003)
팅커, 테일러, 솔저, 스파이 (열린책들, 2005)
죽은자에게 걸려 온 전화(열린책들, 2007)
원티드 맨 (랜덤하우스코리아, 2009)
추운 나라에서 돌아온 스파이 개정판 (열린책들, 2009)
영원한 친구 (열린책들, 2010)
스마일리 사람들 (알에이치코리아, 2013)
리틀 드러머 걸 (알에이치코리아, 2013)
모스트 원티드 맨 (알에이치코리아, 2014)
민감한 진실 (알에이치코리아, 2015)
우리들의 반역자(알에이치코리아, 2015)
나이트 매니저 1,2 (알에이치코리아, 2016)
스파이의 유산 (열린책들, 2020)
완벽한 스파이 (열린책들, 2021)
에이전트 러너(알에이치코리아, 2021)

존 르 카레,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댓글(10) 먼댓글(0) 좋아요(3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붕붕툐툐 2021-09-15 22:28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아~ 저는 미미님이 이 분 팬이라고 하여 읽어보려고 잘 쟁여만 두고 있는 책인데, 이렇게 추모 글을 읽으니 한 권이라도 시작해야겠다 싶은 마음이 드네요. 그게 제대로 명복을 빌어주는 저의 의식이 될 거 같아요!!^^

미미 2021-09-15 23:29   좋아요 3 | URL
♡.♡아이참ㅋㅋㅋ

오거서 2021-09-16 09:40   좋아요 2 | URL
미미 님이 존 르 카레 팬임을 붕붕툐툐 님한테서 듣게 되니까 두 분이 혹시 한 집에 살지 않는지 궁금해져요. (웃자고 하는 소리에요 ^^;)
저는 팬이라고 자칭하지도 못하지만, 시작을 잘 하려면 <추운 나라에서 돌아온 스파이> <팅커 테일러 솔저 스파이> 순으로 먼저 읽어보면 좋을 것 같아요. 제일 많이 알려진 작품으로 말이죠 ^^

붕붕툐툐 2021-09-16 09:57   좋아요 2 | URL
저는 미미님이 들어오라고 하시면 오늘부터 들어가 살 수 있습니다!ㅎㅎ 지난번에 미미님도 순서를 알려주셨는데, 오거서님도 알려주시니 진짜 중요성을 알겠네요! 감사합니다~🙆

미미 2021-09-16 09:57   좋아요 3 | URL
저보다는 스콧님이 찐팬이라고 할 수 있고요(같이 안살고 있음ㅋ) 말씀하신 두 작품 다 너무 좋았는데 진입장벽이 제 생각보다 높은듯해 요즘은 추천을 못하겠더라구요. 스파이소설의 진수를 보여주는데 말입니다. 아무튼 나중에 또 읽어볼래요!😉

미미 2021-09-16 09:59   좋아요 3 | URL
툐툐님! 얼른 짐 싸세요~🙆‍♀️ㅋㅋㅋㅋㅋㅋ

오거서 2021-09-16 20:34   좋아요 2 | URL
붕붕툐툐 님과 미미 님의 대거리만 봐서도 오늘부터 한집에 사시는 것 같아요. 보기 좋아요 ㅋㅋㅋ

coolcat329 2021-09-16 11:18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저도 추운나라 딱 한권 읽어봤지만 그냥 좋아요.
얼마전 맘 먹고 팅커 테일러 영화 를 봤는데 더 좋아졌어요.
제가 팅커를 예전에 반 읽다 포기한 아픔이있는데, 스캇님이 영화 먼저 보고 읽으라 하셔서 이번에 드뎌 봤네요.
아휴 그 절제미와 애잔 쓸쓸한 영상과 음악...
조만간 다시 책을 도전할 생각이에요.

오거서 2021-09-16 20:36   좋아요 3 | URL
말씀해주시니까 저도 영화를 찾아보고 책을 다시 봐야겠어요. 쿨캣 님은 부디 도전에 성공하시길! ^^

coolcat329 2021-09-16 21:13   좋아요 1 | URL
넷플릭스에서 지금 하는데 10월초 끝나니 서두르셔요.
저는 영화가 참 좋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