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까운 사람들과의 대화에서 굳이 정치 이야기를 꺼내 드는 사람들의 성향은 대개 두 가지로 분류되는 듯합니다. 자신의 이념이나 확고한 정치 철학에 기반하여 상대방을 끝까지 설득하겠다는 부류와 나와 상반되는 정치 철학을 가진 반대 진영의 사람들에게 최근 이슈가 되는 정치인의 부적절한 행위를 슬쩍 던져봄으로써 그들의 반응을 살펴보고, 그에 상응하는 논리적 반격을 조목조목 열거하는 부류. 전자는 주로 나이 혹은 직책을 무기로 상대방의 의견은 일체 받아들이지 않는 막무가내형이라고 하겠습니다. 그러자면 당연히 서열이든 직책이든 상대방보다 우위에 있어야 하겠지요. 그렇지만 교양인을 자처하는 많은 사람들이 전자보다는 후자에 속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그동안의 대화나 행동으로 볼 때 상대방이 나와 정치적 신념이 다르다는 건 진즉에 알고 있었지만 대화의 분위기 상 어쩔 수 없이 정치 이야기를 꺼낼라치면 상대방이 기분 나쁘지 않도록 최대한 양보하고 배려하여 그들 진영 사람들의 잘못을 슬몃 던져보는 것입니다. 이것도 물론 시도 때도 없이 그러는 것이 아니라 최근에 보도된 뉴스를 곁다리로 삼아 조심스럽게 꺼내는 것이지요.

 

그러나 조직 사회에서 정치 이야기는 주로 윗사람의 전유물인 경우가 다반사이지요. 반박하고 싶은 마음은 굴뚝같지만 아랫사람은 그저 '너는 떠들어라. 나는 안 들으련다.' 하는 태도로 꿀 먹은 벙어리처럼 묵묵히 듣고만 있게 됩니다. 무척이나 따분하고 지루한 시간이 아닐 수 없지요. 물론 윗사람과 정치 성향이 같은 경우라면 신이 나서 동조하거나 한발 더 나아감으로써 점수를 따기도 하겠지만 말입니다.

 

최근 이슈가 되는 LH 직원들의 부동산 투기 의혹에 대해 말을 하면서도 어쩌면 그렇게 자신의 정치 성향을 교묘하게 덧씌우는지요. 예컨대 보수 성향의 사람들은 이것이 마치 현 정권에서 비롯된 부정부패의 전형인 양 비판하며 열을 올리고, 진보 성향의 사람들은 이보다 더한 투기가 보수정권 하에서도 긴 시간 동안 꾸준히 성행되던 것인데 이제서야 겨우 드러난 것이라고 말합니다. 둘 중 어느 것이 옳은가 하는 문제는 전적으로 자신의 정치적 성향에 따라 극명하게 갈리겠지요.

 

자본주의 체제에서 살아가고 있는 우리가 부자를 부러워하지 않는다는 건 거짓말이겠지요. 그러나 분명한 것은 부자에 대한 부러움이 지나치면 시기와 질시, 편견과 배척의 색안경을 끼고 그들을 바라보게 됩니다. 그와 같은 현상을 부추겼던 건 아마도 우리나라의 사법제도와 패거리 정치가 아니었나 싶습니다. 좋은 게 좋은 거라는 생각으로 서로의 잘못을 눈감아주고, 권력의 정점에 있는 사람들의 부패는 오히려 관대하게 처벌하는 사례가 반복됨으로써 부자에 대한 사회 전체의 불신만 가중시켜 왔던 것이지요. 사촌이 땅을 사도 배가 아프다는데 남이 사는 땅은 오죽이나 배가 아프겠습니까. 그러니 그런 비리를 제보할 수밖에요. 과거에도 배가 아픈 사람들은 수없이 많았겠지만 이런 비리를 말할 수 없었던 건 공익 제보를 한 사람이 오히려 징역을 사는 경우가 다반사였기 때문입니다. 권력의 힘은 그만큼 무서웠고 서민들은 끽소리도 하지 못한 채 숨죽이며 살았던 것이지요.

 

배가 아픈 사람이 땅을 산 사촌을 사회에 고발할 수 있게 되었다는 건 우리 사회가 민주주의의 정점에 와 있다는 걸 의미하는지도 모르겠습니다. 시민들의 민주적 성숙도가 그만큼 높아졌다는 것이지요. 나를 고발할 사촌이 있지 않을까 걱정되어 밤잠을 설치는 사람이 혹여라도 있다면 그들이 배가 아프지 않도록 베풀며 사세요. 누가 그러더군요. "혼자만 잘 살면 무슨 재민겨?"


댓글(4) 먼댓글(0) 좋아요(2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박균호 2021-03-10 19:0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성함은 우익인데 사상은 좌익이었던 분이죠 ^^

꼼쥐 2021-03-12 17:19   좋아요 0 | URL
맞습니다. 고인이 되신 전우익 작가.
이따금 그분이 그립습니다.

잉크냄새 2021-03-11 17:1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호박이 어디 공짜로 굴러옵디까?˝ 라고도 하시더군요.

꼼쥐 2021-03-12 17:22   좋아요 0 | URL
담배꽁초를 문 전우익 작가의 얼굴 표지가 인상적이었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