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 지내셨나요. 1월 중순인데, 지나다 보면 목련 나무에는 금방이라도 꽃이 필 것처럼, 동백도 꽃을 피울 것처럼 보이는 겨울입니다. 아직은 쌀쌀하지만, 12월에 워낙 추웠던 기분이 있어서인지 낮에는 많이 추운 것 같지는 않아요.^^

 

 올해는 알라딘에서 새해가 되었을 때, 올해의 목표와 독서계획을 쓰는 이벤트가 있어서, 올해는 어떻게 살 건지 생각을 해 볼 기회가 있었어요. 열심히 고민해서 찾았지만, 잘 할 수 있을지는 모르겠어요.  

 

 그래서 올해는 다이어리와 일기를 쓰기로 했습니다.

 

 1. 다이어리나 플래너를 쓰기

 

-- 한동안 다이어리를 해마다 준비하긴 했는데, 잘 쓰지 않았어요. 12월이 될 때에는 1월이 되면 쓰려고 기다리고, 막상 1월이 되면, 그렇게 기다렸는데도 쓸 마음이 들지 않을 때도 있었어요. 때로는 앞의 한두 페이지 정도 쓰고, 그냥 또 쓰지 않고 두고, 다시 생각나면 새로 살 때도 있고, 그러다보니, 제대로 적으면서 잘 쓰지를 못했더라구요.

 

 다이어리, 스케줄러, 플래너, 그런 것들을 쓰는데 시간을 들이는 건 좀 아깝다 싶은 마음도 없지 않았어요. 인터넷에 올라오는 블로그의 잘 꾸며진 다이어리처럼 쓰지 않더라도 쓰는데 시간이 많이 걸릴 것 같았거든요.

 

이번에는 그래서 다이어리를 쓰려다가 1달씩 쓰는 플래너를 써보기로 했어요. 한동안 잘 쓰지 않던 거니까, 갑자기 잘 쓸 수 있을 거라는 생각도 들지 않았어요. 그래서 간단한 할일의 목록 정도부터 쓰기 시작했는데, 아침에 쓰는것도 괜찮지만 그 전날 자기전에 조금씩 써두는 것도 좋았어요. 

 

 목록과 순서를 간단히 써두면, 같은 일을 같은 시간에 하더라도 정리가 잘 되는 것 같은데, 아직은 습관이 되지 않아서 매일매일 쓰지 못해요. ^^;

 

 

--  단기간에 쓰는 플래너는 가볍게 쓸 수 있어서 좋아요. 처음에는 작은 수첩에 썼지만, 플래너를 쓰면 기입하는 방식이라 빈노트에 쓰는 것보다 좋았어요.

 

 

 

 

2. 일기 쓰기

 

-- 다이어리도 안 썼지만, 일기도 잘 쓰지 않았어요. 그런데 올해는 일기를 써볼까 했는데, 다이어리가 그렇듯 아직은 매일 쓰지는 못하고, 뭘 쓰면 좋지 하면서 조금씩 쓰는데, 며칠 쓰고 이전 것을 보면 오늘이나 그날이나 비슷하네^^ 그런 내용입니다.

 

 

 

-- 알라딘 데일리 다이어리는 보통 단행본 한 권 정도의 크기라서 들고다니기에는 조금 크지만, 하루에 한 장씩 쓸 수 있는 점이 좋아요. 페이지 윗 부분에 날짜가 있는 것 외에는 유선 노트처럼 쓸 수 있어요.

 

 손글씨를 잘 쓰거나, 그림을 잘 그린다면, 사진을 올릴 수 있을텐데, 아쉽네요.^^

 

 

--------

 

 시간은 참 이상해요. 어느 때에는 왜 그렇게 안 가나, 싶을 때도 있지만, 요즘은 시간이 참 빨리간다 싶어요. 드라마를 한 편 보다보면 금방 한 시간이 가지만, 추운 날 밖에서 버스를 기다리면 십 분이 참 길거든요. 겨울엔 밤이 길고, 여름엔 낮이 길고, 그래도 하루는 정해진 시간이네요.^^

 

  잠자기 전 30분
다카시마 데쓰지 지음, 홍성민 옮김 / 티즈맵 / 2008년 11월

 

 천 개의 성공을 만든 작은 행동의 힘
존 크럼볼츠 & 라이언 바비노 지음, 이현정 옮김 / 프롬북스 / 2014년 7월

 

 

 

 

 


댓글(2)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icaru 2015-01-23 11:1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저랑 같은 색의 알라딘 다이어리를 갖고 계시네요~~ 호호..
기록이 기억을 지배한다지요~ 기록의 중요성은 한살한살 먹어갈수록 절감을 하니 말이죠!!

서니데이 2015-01-23 11:18   좋아요 0 | URL
간단한 메모라도 해두면 좋은 점이 많은데, 아직 습관이 되지 않아서요, 기록하는 것들은 그 때는 하기 싫어도 나중에는 필요할 때가 있을 것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