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말에는 전제가 있다. ‘8시간 노동제‘는 가정에서 누군가가 가사 노동과 육아에 종사할 때만 가능한 사회 시스템이다. 한국이 ‘동아시아‘인 건 영국의 그리니치 천문대를 기준으로 삼아 지명을 붙였던 근대의 역사적 산물이지 객관적 사실이 아니다. 이처럼 정치적 과정에 관한 이해 없는 지식은 페이크뉴스(fake news)에 불과하다. - P39, 정희진


얼마전 광복절 경축사에서 이장님이 연설 도중 '자유'를 무려 33번 외친일이 뉴스에 오르내렸다. 왜 그는 33번이나 '자유'를 강조했을까? 언뜻 광복절과 '자유'는 잘 어울리는 한 쌍 같지만 1945년의 '자유'와 첫째도 경제 둘째도 경제 셋째도 경제라고 했던 이장님이 말하는 2022년의 '자유'는 같지 않으리라 짐작된다. 지지율이 곤두박질 친 상황에서 그가 놓칠 수 없는 '자유'의 전제를 제대로 이해해야 한다. 무엇을 위한 자유인가, 누구의 자유인가

 

젊은 여성이 젠더에서 자유로운 위치에 있다는 생각은, 개인이 자기 삶에서 일어나는 생애사건에 총체적 책임을 진다는 현대 사회의 망상 한가운데에 놓여 있다. '포스트페미니즘적 감수성'은 신자유주의와 같이 간다.(중략) 여성은 어떤 선택의 금지를 통해서가 아니라 자신들의 선택을 통해 규제되며, 이 때문에 권력과 불평등이 작동하는 바는 잘 보이지 않고 분석되기 어렵다. 로절린드 길이 지적하듯 "힘을 행사하는 것은 외부 억압이 아니라 정신에 깃든 규율과 규제이며 이는 문자 그대로 새로운 주체성을 만들어낸다." p.35,에리카 밀러,임신중지



8월 다락방님과 함께하는 여성주의 책 함께읽기는 '임신중지'다. 이 책은 소제목에 드러난 것처럼 임신중지라는 재생산을 둘러싼 '감정의 정치사'를 다룬다. 임신중지를 둘러싼 경합의 과정에서 드러나지 않는 감정적 규제가 어떤 식으로 작동되어 왔을까? 아직 서문을 읽었을 뿐이지만 사회구조적 억압의 메커니즘과 임신중지를 둘러싼 논란이 괘를 같이 한다고 느꼈다. 신자유주의 사회에서는 눈을 가리는 것들이 너무나 많다. 그럴듯한 말로 저의를 숨기고 타인의 권리를 침해한다. 더구나 감정은 누구나 자신의 것이라고 쉽게 단정짓기 때문에 침해 여부를 구분하기가 쉽지 않다. 



모든 지식은 특정상황과 맥락에서만 의미가 있다. 융합에서위치 개념이 중요한 이유는 지식의 본질적 성격인 부분성이 객관적이고 과학적이고 중립적인 것으로 포장되기 때문이다. 지식은 인식자의 위치에 따라 다르게 구성된다. 이것이 이른바 ‘모순‘이다. 누구에게나 적용되는 보편적인 지식은 없다.  - P57. 정희진, 새로운 언어를 위해서 쓴다








어느 한 여성이라도 자유롭지 못하다면 나 역시 자유롭지 못하다. 설사 그녀에게 채워진 족쇄가 내 것과는 아주 다르다 해도 말이다. 오드리 로드(Audre Lorde)




댓글(18) 먼댓글(0) 좋아요(6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독서괭 2022-08-18 12:37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오 미미님 인용해주신 부분들이 구매욕을 자극하네요~ 8월의 책 한권을 아직 못 정하고 방황중인데 ㅎㅎㅎ 감정의 정치사를 다룬다는 부분을 보니 더 궁금하네요. 희망도서 신청해놨는데 오려면 시간이 걸릴 것 같아요 ㅠㅠ

미미 2022-08-18 13:10   좋아요 5 | URL
괭님 <임신중지> 말씀이시죠? 어제까지 서문을 읽었는데 예상 했던것과 달라 더 기대된답니다. ^^* 정희진님 책은 4권보다 확실히 좀 어려워요. 그래도 역시 밑줄을 부르는 내용들입니다.ㅎㅎ

바람돌이 2022-08-18 12:46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아 저도 이제 시작하려고요. 저기 정희진샘 책도 읽어야 하는데 만만치 않은 책들이 이번달에도 포진!
미미님 따라 힘내서 열심히 읽겠습니다. ^^

미미 2022-08-18 13:18   좋아요 4 | URL
바람돌이님<임신중지>서문부터 아주 인상적이예요! 이것도 제가 몰랐던 부분이라 공부가 될것같고 기대됩니다. 바람돌이님은 어떻게 느끼실지 궁금해요^^*

페넬로페 2022-08-18 13:02   좋아요 5 | 댓글달기 | URL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6에
˝권력을 지향하거나 권력의 달콤한 맛에 길들여진 지식인들이 부역자로 참여해 권력의 가려운 곳을 긁어준다~~
권력의 날이 갈수록 뻔뻔해지는 것은 권력지향형 지식인의 부역탓이다˝
이렇게 씌여 있어요.
이장도 그 부역자들이 눈을 가려주어 자유를 외치고 있는것 같아요.
미미님, 여전히 열심히 책 읽으시네요^^
임신중지도 내용이 궁금해요**

미미 2022-08-18 13:21   좋아요 4 | URL
마침 한 지식인이 이장님 부인의 표절에 대해서 그런 일은 학계에서 흔하다고 했던 기사가 떠오르네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읽을 만한 글이 많지요? 페넬로페님 6월호 말씀이시겠죠? 저도 찾아봐야겠습니다. <임신중지>는 아직 서문만 읽었지만 서문만으로도 꽤 좋았습니다. 강추합니다^^*

거리의화가 2022-08-18 14:14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자유라는 단어가 저런 상황들 때문에 변질이 되어가는 듯합니다.
미미님 저도 이제 임신중지 시작하려고요. 눈깜짝할 사이에 8월의 2/3가 흘러가고 있네요ㅠㅠ 남은 분량도 화이팅!

미미 2022-08-18 14:36   좋아요 6 | URL
네! 화가님. 오용하는 사람들 때문에 본래 의미를 잃어버린 단어들이 꽤 있죠?! <임신중지>화가님도 서문 읽어보심 만족하실것 같아요. 화이팅!! ^^*

책읽는나무 2022-08-19 09:16   좋아요 5 | 댓글달기 | URL
서문이 어떤 날엔 참 대단하게 읽히기도 하여 밑줄 봑봑 그으며 읽다가도 또 어떤 날엔 말이 너무 어렵고 난해하기도 하구요.
특히 다른 책 읽다가 임신중지 읽으면 더 난해하게 느껴져 내려 놓고...혼자서 이랬다, 저랬다를 반복중인데 시간은 자꾸 가네요???
이번 주 다 읽으려고 했는데 오늘 벌써 금요일이어서 전 정말 깜짝 놀랐습니다ㅋㅋㅋ
여지없이 이번 달도 말일 전에 완독이구나!!! 생각하고 있습니다. 말일 전에 완독하는 것도 어딥니까???ㅋㅋㅋ
암튼 자극받게 계속 임신중지 읽고 올려 주세요^^

미미 2022-08-19 10:52   좋아요 5 | URL
그쵸!! 저도 읽으면서 어렵다고 느꼈어요.^^ 번역때문인지 원래 그렇게 쓰여진건지 완전 집중해야하는 난해함? 보이는 두께에 비해서 260페이지 까지던데 진도 빼기가 쉽진 않을듯 합니다. 그래도 서문 읽고 어떻게 풀어냈을지 기대가 많이되는 책!!ㅋㅋㅋ이번달 너무 빨리 지나가죠. 날씨에 변화가 있어서 그런것도 있는것같아요. 나무님도 한번씩 자극 부탁드려요 화이팅입니다*^^*

그레이스 2022-08-19 19:32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ㅋㅋ
이장이 누군가했어요 ㅋㅋ

미미 2022-08-19 19:34   좋아요 4 | URL
지난번에 이장님, 자꾸 집나가는 준석이 얘기 썼거든요ㅋㅋㅋㅋ

새파랑 2022-08-19 20:48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누구에게나 적용되는 보편적인 지식은 없다~! 완전 공감합니다 ㅋ 전 서문은 잘 안읽는데 서문만 읽어도 좋다니 엄청 기대가 되실거 같아요~!!

미미 2022-08-19 21:26   좋아요 5 | URL
네!ㅋㅋ페미니즘의 흐름이 기존의 보편적 가치추구를 넘어 개별적이고 사적인 경험의 특별함에 초첨을 맞추는게 와닿아요. 이 책 공부가 많이 될것같아요*^^*

mini74 2022-08-20 10:55   좋아요 7 | 댓글달기 | URL
요즘은 용산개장수라던데요..주어 없습니다 ㅎㅎㅎ 미미님 열심히 책 읽고 계시는군요. 전 임신중지 일단 도서관에 있길레 갖고 왔는데 아무래도 사야 될 거 같아요 ㅎㅎㅎ전 정희진님 책 영화가~ 를 방금 다 읽었는데 참 좋네요~~

미미 2022-08-20 12:00   좋아요 5 | URL
개고기로도 언급되던데요 개들이 이 사실을 안다면...참ㅎㅎㅎ임신중지 읽을수록 좋네요! 첨예한 논쟁 이면의 감정정치가 공부도되고 흥미진진합니다. 미니님 영화가~읽으셨군요~♡^^♡

가필드 2022-08-21 22:47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저도 조용히 두책을 장바구니에 추가해 봅니다 임신중지가 번역으로 아님 원문이 그렇게 되어진건지 집중하기가 어렵다는 미미님 말씀에 살짝 난감해지지만 책순이의 본분 호기심으로 기대가 되네요 🤗

미미 2022-08-22 12:35   좋아요 2 | URL
가필드님~♡ 이 책 그래서 느릿느릿 읽고 있지만 놀라운 성찰의 결과도 잔뜩있어서 밑줄치느라 힘들어요ㅎㅎㅎ분명 의미있는 읽기가 되실거라 믿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