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어쩌다 시인이 되어 고독에 세 들어 살고있다. -림태주


시를 읽을 때, 아름다운 글을 오랜만에 접할 때 한동안 무뎌졌던 나의 정서가 가늠이 되어 좋다. 그러면서 내가 지금 분명 살아 있구나 실감한다. 이전보다 조금은 말랑말랑해진 그 마음에는 온갖 생각들이,기억들이 출몰하는건 덤이다. 자꾸 뭐라도 끄적이고 싶어진다. 이 책은 그런면에서 탁월했다. 북마크를 여러곳에 붙이느라 힘이 들었고 많은 생각들이 꼬리를 물어 메모해두고 셋길로 빠지는 바람에 두께에 비해 읽는 시간이 더뎠다. 그래도 그 시간을 즐겼다.


혼자 있을 줄 안다는 것은 자신을 돌보고 아낄 줄 안다는 뜻이다. 혼자일 때도 완전히 혼자가 되지는 않는다. 그리워하느라 미워하느라 밀어내느라 누군가와 있기도 한다. 치열하게 자기를 부정하고, 애써 자기를 긍정하느라 사투를 벌이는 혼자도 있다. 그래서 혼자가 되면 약해지고, 또 강해진다. 고독은 어쨌든 강렬하게 나를 느끼는 것이고, 그런 혼자의 느낌은 살아 있는 동안의 ‘선물‘ 이다.
- P41


해마다 날이 추워지면 생존본능이 움트면서 삶이 호락호락하지 않음을 절감한다. 그만큼 이 춥고 커다란 세상에 방치되어 혼자인 나를 느낀다. 가을과 겨울은 그래서 더 특별하다. 놓았던 정신줄, 놓쳐버린 다짐들을 뒤늦게 나마 수습하기도 하니까. 특히 요럴땐 달콤 따뜻한 코코아가 오감을 녹여 바짝 곤두선 나를 위로해준다. (광고 카피같이 좀 유치하긴 하다.) 올해도 이렇게 떠나보내고 있다. 




사는 동안 사람은 한 권의 사전이 된다. 일일이 기억하지는 못하지만 일생 동안 자신이 사용했던 어휘와 정의 내린개념들이 빼곡히 세포에 기록된다. 기록한 페이지들을 한번도 펼쳐보지 않고 생을 마치는 사람도 있고, 그 단어들을간추려 자신만의 문장으로 엮고 가는 사람도 있다. 인생이란 것이 있다면 그 엮인 문장들의 졸가리와 고갱이를 이르는 것이 아닐까. - P210


림태주님의 이 에세이를 읽으며 김소현의 '마음사전'이 떠오르기도 하고 이석원의 '우리가 보낸 가장 긴 밤'이 생각나기도 했다. 여러번 감탄사를 내뱉고 때로 혀를 차며 읽었다. 깊이 있는 글은 글 쓴이의 심사숙고와 반복된 사색의 결과물로 여겨져 읽고나면 고맙기도 하고 빚을 진 기분이 든다. 이런 빚은 김장김치를 담아두듯 마음에 잘 담아두었다가 적절할 때 나누어야 갚아낼 수 있다. 정곡도 여러번 찔렸다. 찔린 정곡들은 기존에 제대로 발현되지 않은 잡생각일 때가 많아서 미숙하고 여린 곳의 찔림이 약한 곳에 맞는 좋은 침 같다. 든든하고 치료받은 기분이었다. 김이 모락모락 훈훈한 에세이 한잔 






댓글(21) 먼댓글(0) 좋아요(5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독서괭 2021-11-24 18:28   좋아요 7 | 댓글달기 | URL
오오 저도 좋은 침 맞고 싶네요! 엄청난 플래그~~ 코코아 한잔 하고 싶어지는 따끈한 리뷰😘

미미 2021-11-24 18:44   좋아요 4 | URL
간만에 가득차는 감성 놓치기 싫더라구요.ㅎㅎ 침 많이 맞아 월동준비 완료^^*♡

새파랑 2021-11-24 18:28   좋아요 5 | 댓글달기 | URL
엄청난 북마크네요 ㅋ 따뜻한 차가 생각나는 에세이가 맞는거 같아요~! 저도 이 책 읽으면서 따뜻함을 느꼈는데 공감이 가네요 ^^ 가을에서 겨울로 넘어가는 시기에 딱 어울리는 📚

미미 2021-11-24 18:46   좋아요 5 | URL
네! 완전 딱이었어요^^*👍여기 담긴 몇가지 이야기는 눈물 나더라구요.가위바위보할때 보만 내는 친구얘기같은~♡

scott 2021-11-24 19:35   좋아요 3 | URL
보 .🖐 ^^

미미 2021-11-24 20:00   좋아요 3 | URL
저도 보🖐ㅋㅋㅋㅋ

오거서 2021-11-24 21:48   좋아요 3 | URL
저도 보🖐 ㅋㅋㅋㅋㅋ

mini74 2021-11-24 18:56   좋아요 5 | 댓글달기 | URL
앗 사진이 눈에 확 들어와요 ~ 미미님의 말랑말랑한 맘이 느껴집니다 *^^*

미미 2021-11-24 18:59   좋아요 5 | URL
미니님~♡ 이 책은 추위에 뜨끈한 코코아. 저는 마시멜로가 되어 녹아버림요ㅋㅋㅋㅋ😁

페넬로페 2021-11-24 21:24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밑줄만큼 많은 태그이네요~~
겨울밤 언 마음을 녹여줄 문장이 가득할 것 같아요^^
페크님께서 ‘것‘, 사용하지 말라고 하셨는데~~
이 페이퍼가 하나의 작품입니다.

미미 2021-11-24 21:50   좋아요 4 | URL
페크님 글 읽은 덕분인가봐요^^♡ 때로 중독 수준인데ㅋㅋㅋ 페넬로페님 말씀에 믿기지않아 다시 읽어봤네요. 칭찬고맙습니다🙆‍♀️

2021-11-24 21:59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1-11-24 22:06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1-11-24 22:50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1-11-24 22:56   URL
비밀 댓글입니다.

프레이야 2021-11-25 11:37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미미 님 사진까지도 좋으네요^^
커피 한잔과 함께 페이퍼 맛나게 마셨어요.

미미 2021-11-25 12:22   좋아요 2 | URL
찾아주셔서 감사해요 프레이야님^^*♡ 맛집이되도록 노력할께요ㅎㅎ

페크(pek0501) 2021-11-25 15:17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생각들이 꼬리를 무는 것, 참 좋은 거지요. ^^

미미 2021-11-25 15:36   좋아요 1 | URL
네~♡♡ 시나 에세이 읽을때 이런점이 가장 좋아요!😄

서니데이 2021-11-25 19:00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읽으면서 생각하니 저희집에 김소연님의 마음사전이 있는 것 같아요.
아마도 그럴 것 같은데, 읽은지 조금 되었네요.
오늘 같은 날은 따뜻하고 달콤한 코코아 맛있을 것 같은 저녁이예요.
미미님, 저녁 맛있게 드시고 좋은 시간 되세요.^^

미미 2021-11-25 19:14   좋아요 2 | URL
서니데이님도 마음사전 갖고 계신가봐요. 읽을 땐 제법 공부가 되고 좋은데 어렵기도 해서 읽다 말았어요ㅎㅎ 추울땐 역시 코코아죠! 서니데이님도 행복한 저녁시간 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