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게 다 프롤로그 속 말들이다.
읽는 동안 자꾸 나도모르게 입이 벌어졌다.
림태주 시인을 내가 왜 여태 몰랐지?
내가 모르는 대단한 분들이 물론 넘쳐나겠지만..
중학교때 좋아하던 국어 쌤 이름하고 비슷하다.ㅎ
몇년전 내가 다니던 중학교 인근에서 선생님과 마주쳤는데 꾸벅 인사하자
아직도 내 눈에 너무나 근사한 아우라를 뿜던
선생님은 네가 누구냐 물으셨다. 나는 선생님도 기억하실만한 우리반 인기스타에 대해 먼저 언급했다. 선생님은 우리의 담임이셨다. 조금씩 기억난다며 활짝 웃으셨다. 시험에서 ‘목마른 사람이 우물 찾는다‘를
‘목마른 사람이 숭늉찾는다‘로 적어내 교실을 발칵뒤집어 놓던 친구는 분위기 메이커였고 내 절친이었다. 선생님은 잘 지내느냐고 이런저런 안부를 물어봐주셨고 나를 따뜻하게 안아주셨다. 그날은 추운 겨울이었는데 선생님 품이 너무 따뜻해서, 여러 기억들이 그 안에서 몰아쳐 왈칵 눈물을 쏟을뻔했다. 임태*선생님! 그당시 선생님이 시를 읽어주실때 소설을 읽어주실때 우리는 모두 시인이 되고 소설가가 되어버렸다.












"시인 한 사람이세상에 태어날 때마다 별자리에 특이한 움직임이 있다는말은 사실인 것 같다. 독일 시인 노발리스의 말이다. 시인들은 말수가 적으면서도 은유하는 말로 가장 많은 말을 하는 종족이다. 별은 무선조종장치 같은 걸로 사람의 말과 연결되어 있는 것이 틀림없다.
- P5

별이 말의 무덤, 혹은 말의 영혼이라는 증거는 또 있다.
알퐁스 도데의 『별』 첫 문장은 외로움이 짙게 묻어난다.
"뤼브롱산에서 양치기를 하던 시절, 나는 몇 주 동안이나사람이라고는 그림자도 보지 못한 채 나의 개 라브리와 양들을 데리고 목장에서 혼자 지냈다."
작가가 제목으로 내세운 ‘별‘은 인간의 근원적인 외로움과 고립된 말의 순수함을 상징하는 메타포가 아닐까. 별과말은 분명 하나의 운명이다.
- P5

나는 어쩌다 시인이 되어 고독에 세 들어살고 있다.  - P6

일상의 언어로 나긋나긋 자분자분 쓰려고 마음을 기울였다. 물론 내 말이 정답은 아니다. 산다는 건 각자의 위치에서 자신의 언어로 삶을 정의하는 일이라서, 나는 나의 생각과 나의 방식으로 해석하고 정의를 내렸을 따름이다. - P8

줄 긋기는 인간의 오랜 습벽이다. 별들을 가만두지 못하고 줄을 그어 별자리를 만들고 그에 어울리는 신화를 지어낸다. 그뿐인가. 이 개념과 저 개념에 줄을 그어 없던 학문을 만들어내고 진보를 거듭한다. 전 지구인을 ‘랜선‘으로 연결해 새로운 국경, 새로운 인류를 만들어낸다. 인생이란 어떤 사람에게 선을 잇고 어떤 언어에 줄을 그을 것인가를 선택하는 일이다. 세상의 많고 많은 말들 중에 내가 밑줄을 그은 말들이 나의 언어가 된다. 이 책 안에 쓸모 있는 문장들이 있어서 단 몇 줄이라도 그대의 것이 된다면, 나는 메밀꽃처럼 환히 흐드러지겠다.
- P8

정말 사랑한다면 그에게 일 순위로 시간을 내주어야 한다. 그를 사랑하기 위해서는 분산되지 않는 목숨의 몰입이 있어야 한다. 다른 어떤 것보다 우선해서 그에게 시간을 쓰고 있다면 그가 알아주는 몰라주는 나의 진심을 의심할 필요가 없다. 그 마음만큼 진짜가 없고, 그 시간만큼 정말인 것은 없다. 시간이 진심이다.
- P21


댓글(27) 먼댓글(0) 좋아요(4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Persona 2021-11-23 12:33   좋아요 6 | 댓글달기 | URL
우와 좋아요. 이런 책 놔두고 왜 저는 흥분하고 성을 내면서 읽을 책을 자꾸 고르는 걸까요? ㅋㅋㅋ

미미 2021-11-23 13:05   좋아요 4 | URL
페르소나님 읽고 계신 책들도 흥미로워요~♡ 저 배수아 책 따라서 구매🙋‍♀️ㅋㅋㅋ

Persona 2021-11-23 13:10   좋아요 5 | URL
그책 주인공의 행복이나 행보랑 상관없이 정말 힐링책이에요. 아직까지는. _ 제가 오죽하면 고기 한동안 먹고 싶지 않았다가 요즘 오리고기 땡겨서 닭가슴살을 어제 지져먹지 않았겠어요? 음식이랑 거리 묘사 나오는 거 너무 좋은데 그것도 아주 문장이 번역문 같으면서도 아닌 게 그런 것도 다 좋더라고요. ㅠㅠ

미미 2021-11-23 13:17   좋아요 5 | URL
배송된날 살짝 들춰봤는데 페소아의 불안의 서 분위기도 풍기는 듯 해서 좋더라구요. 페르소나님 말씀에 더 기대됩니다^^♡

scott 2021-11-23 12:35   좋아요 5 | 댓글달기 | URL
이 책 정말 좋습니다. 서점 매대가 아닌 유리벽에 전부 붙여 놔여 하능 ㅋㅋㅋ 미미님 첫 문장 부터 밑 줄 쫘악~~५✍⋆*

미미 2021-11-23 13:08   좋아요 4 | URL
맞습니다~♡ㅋㅋㅋㅋ북마크 엄청 붙이는 중! 이런 저런 추억소환되는 감미로움👍

페넬로페 2021-11-23 13:45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이 계절에는 시를 한 편 읽어야 하는데, 그죠! 제목도 좋고 인용하신 글들이 다 느낌 있습니다^^

미미 2021-11-23 14:04   좋아요 4 | URL
문장들이 다 느낌있죠!! 추운날 읽기에 그만이네요^^♡

페넬로페 2021-11-23 16:08   좋아요 2 | URL
저, 국어선생님 등장하는 페이퍼 쓰고 있는데 마침, 미미님도~~
성질은 좀 다르지만요^^

미미 2021-11-23 16:19   좋아요 2 | URL
오~페넬로페님 어떤 내용일지 궁금해요!!ㅎㅎ😍

새파랑 2021-11-23 14:30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역시 이름에 ‘태‘가 들어가야 멋진사람 인가 봅니다 ^^
시간을 내어 책을 읽는 미미님은 책에 진심인 사람입니다~!! 이 책 좋아요~!!

미미 2021-11-23 14:47   좋아요 2 | URL
ㅋㅋㅋ이석원님 에세이하고도 비슷하면서 또 다른것 같아요~^^♡

독서괭 2021-11-23 15:09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오~!! 미미님도 이 책이 좋으셨나 봅니다. 람태주, 이름은 많이 들어봤는데 읽어본 게 없네요. 찜해둬야겠습니다~^^

scott 2021-11-23 15:13   좋아요 3 | URL
림!태주
저도 람태주로 읽고 냉큼 사들고 집에 와서 확인 해보니

림 ㅋㅋㅋㅋ

미미 2021-11-23 15:18   좋아요 3 | URL
주의사항은 읽다보면 가을 탈 수 있습니다~♡ 어떤 문장 읽다가 울뻔 했어요ㅎㅎ😭

미미 2021-11-23 15:19   좋아요 2 | URL
ㅋㅋㅋㅋㅋ스콧님~♡♡

독서괭 2021-11-23 15:21   좋아요 4 | URL
앗 림인가요? 람인 줄… 😳

책읽는나무 2021-11-23 15:21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와~~선생님♡
저는 중학교 시절 국어 선생님 짝사랑 했었는데요...같이 짝사랑 했었던 친구 둘이랑 한 5 년 전이었나?찾아 뵀었죠~^^
선생님은 많이 늙으셨더라구요ㅜㅜ
아~~저도 미미님처럼 품이 따뜻해서 눈물 쏟았음 좋았을텐데...전 쌤이 예전의 센스 넘쳐 우리들 배꼽잡게 하시던 그때의 그 열정이 다 사라져 버리고 낯선 노인분이 앉아 계시는 것 같아 너무 서글퍼서 눈물 쏟을 뻔 했어요ㅜㅜ
그래서 선생님을 찾아 뵙는 건 하지 말아야 겠다라고 다짐 했었네요ㅜㅜ
하지만 국어 선생님 좋아서 책 읽는 사람이 되게 해주신 점은 감사할 일이죠^^
이 책 예전에 오거서님과 스콧님 서재에서 보았던 것 같은데 책이 정말 좋은가 보군요?^^

미미 2021-11-23 15:29   좋아요 4 | URL
이 선생님 때문에 국어가 좋아져서 소설책도 더 찾아 읽었어요^^♡ 고등학교때도 담임선생님이 국어를 가르치셨는데 목소리가 역시 훌륭하셨고요. 저를 기다려주지(저 혼자 기다려달라고 상상ㅋ) 않으시고 무용수와 결혼하셔서 울었었죠ㅋㅋㅋㅋ저도 그런저런 이유로 찾아뵙질 못했는데 길에서 보자마자 달려갔어요! 선생님이 너무 고맙다고 하시고 안아주시니 뭉클하고 세상이 절 안아주는 것같이 행복했어요. 기회되면 꼭 읽어보세요. 프롤로그부터 감동받았습니다😍

하나의책장 2021-11-24 01:10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이 밤에 읽으니, 너무 좋아요^^
어쩜, 구절 하나하나 다 주옥같죠?♥

미미 2021-11-24 09:32   좋아요 3 | URL
헤헷^^ 감사해요 하나님 💕
밤아, 고맙다!ㅎㅎ

han22598 2021-11-24 01:25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아......문학을 사랑하는 사람들은 마음이 따뜻한가봐요.
그렇지 않고선. 국어 선생님이 이렇게 멋있을 수 없잖아요. 그리고 알라딘 마을에 계신 모든 본들도 그렇고요...

미미님의 따뜻한 마음 뿌려주셔서 감사해요 ^^

미미 2021-11-24 09:36   좋아요 3 | URL
따뜻한 댓글 감사해요^^* 저도 이곳을 알고 그런 생각을 자주 하게 되네요. 늘 받는 것 조금이라도 나눌 수 있길 바랍니다~😍

mini74 2021-11-24 13:14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미미님 이야기도 따뜻하고 발췌글도 따뜻하고. 넘 좋네요. 제 국어선생님은 ㅠㅠ 기억나는 거라곤 관동별곡이랑 상춘곡 다 외워야 했는데 못 외우면 손바닥 맞은 거. ㅎㅎㅎㅎ

미미 2021-11-24 14:22   좋아요 2 | URL
으앗!! 저는 수학을 그런식으로 맞으면서 배웠어요ㅋㅋㅋㅋ 뒤돌아보면 국어 선생님을 세 분이나 만났고 또 그분들이 더 기억이나요♡^^♡
미니님은 관동별곡,상춘곡 아직 외우시나요?(궁금)🙄

mini74 2021-11-24 14:57   좋아요 1 | URL
다 까먹은줄 알았는데 아이 고2때 프린트를 보는데 딱 기억이! 몸으로 외운건 오래가는 가봐요ㅠㅠ

미미 2021-11-24 15:16   좋아요 1 | URL
몸으로외운ㅋㅋ 그래두 역시 미니님👍제가 그럴것 같아 궁금했어요!! 저 당시 맞으면 잘 외웠는데 지금 수학 공식 기억 전혀 안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