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 없는 천지에 꽃이 피겠나 - 김재규 평전
문영심 지음 / 시사IN북 / 2013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요즘 박근혜 대통령 관련 뉴스를 보고 있노라면 지난 역사가 주루룩 생각난다. 나는 아버지 박대통령 시대에 태어나 현재 딸 박대통령 시대에 살고 있다. 별로 오래 산 것 같지는 않은데, 생각해보면 현재와 같은 상황은 여러번 겪은 것 같다. 이러다 또 판을 새로 짤 기회를 놓치면 어쩌지, 하다 보니 10,26과 김재규가 생각났다. (4,19까지는 아니라구요, 나 어리다구, 이 양반들아.)

 

서거 뉴스 나오자마자 '그 새끼, 잘 뒈졌다!'라고 일갈한 아버지 덕분에, 나는 10, 26당시 어린 나이에도 김재규를 국부 시해범이라고 생각해본 적은 없다. 북한이 쳐들어 올까봐 무섭기는 했지만 내가 모르는 세상과 모르는 진실이 더 있는 것 같다,라는 막연한 생각을 가졌다. 그러나 김재규가 의로운 선비, 의사인지는 잘 모르겠다. 그래서 이 시국에 그에 대한 책을 찾아 보았다. 유가족 인터뷰 기사를 읽어보니 유일하게 유가족이 인정한 전기가 이 책이라 하여 문영심 작가가 쓴 책으로 찾아 읽었다.

 

한마디로 정리하자면, 이 책은 김재규가 박대통령을 살해한 이유를 김재규 입장에서 서술하고 있는 평전이다. 전태일평전이나 츠바이크가 쓴 평전들과는 결이 다르니, 혹시 읽으실 분은 참고하시길 바란다. 일대기식 구성도 아니고 오직 그 사건의 전후와 의도만을 추적하고 있다. 저자는 자신을 혁명가로 여기고 있는 김재규를 역사가 재평가해주기를 원한다. 아래, 저자의 시각을 잘 보여주는 부분 인용한다. 

 

 

김재규는 박정희의 측근이었기 때문에 그를 제거할 기회가 있었지만, 박정희를 본뜬 전두환처럼 행동할 수 없었기 때문에 자신의 목숨을 버렸다. 그것은 김재규가 바보여서가 아니라 유신의 핵심 권력자로서 유신을 부정했다는 역설 때문이다. 김재규는 박정희를 살해했지만 국토를 참절하거나 국헌을 문란케 하는 등 내란죄에 해당하는 행위를 하지 않았다. 어찌 보면 그는 내란을 일으키지 앟았기 때문에 내란죄로 처형된 것이다.

- 13~14쪽 서문에서 인용

 

그런데, 서문에서부터 콱, 치밀어 오른다.  

 

지금 김재규가 누구인지 다시 묻는 이유는 유신의 악몽이 우리 머리 위에서 되살아나고 있기 때문이다.

- 15쪽

 

이 책은 2013년 출간된 책이다. 당연히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보도와 박근혜 탄핵 이전에 씌여져서 세상에 나온 책인데,,, 아아,,,

 

책의 내용을 요약해 소개하겠다. 1979년 10월, 중앙정보부(구 국정원) 부장인 김재규는 민주주의를 요구하는 시위가 대규모로 벌어지고 있는 부산에 내려가 민심을 살펴보고 온다. 박대통령에게 사실을 보고하나 그는 독재자답게 국민의 의사를 무시한다. 측근 차지철은 국민들에게 발포할 것을 부추긴다. 김재규는 국민과 정부 사이에 반드시 큰 공방전이 벌어지고 많은 사람이 사상당할 것이라 우려한다.  4.19의거 때 이승만과 비교해 본다. 그래도 이대통령은 물러설 때 물러설 줄 알았는데 박대통령의 성격은 절대로 물러설 줄 모른다고 판단하고 안가의 소행사(여인 동반 소규모 술자리)때 박대통령 살해를 결심한다. 그리고 10, 26.

 

그러나 김재규는 오판했다. 그는 거사만 하면 국민이 봉기하여 자신의 행위가 지지받을 줄 알았다. 그러나 보안사의 전두환은 권력을 장악하고 김재규가 영웅시 될까 두려워 그를 내란죄인으로 몰아간다. 유신체제에 길들여진 재판부는 기존 관행을 유지하여 재판 삼세판을 서둘러 마치고 사형선고를 내린다. 상관에 복종한 다른 부하 직원들도 마찬가지. 사람들은 박대통령의 죽음으로 유신이 끝났다고 생각했으나 유신 체제는 끝나지 않은 것이다. 그 체제를 유지하여 자신들의 권력과 이익을 추구하는 무리들에 의해서. 전두환은 계엄을 선포하고 언론 검열에 들어간다. 재판 관련 보도는 제한되었다. 김재규와 부하들이 아니라 유신 체제를 청산하기는 커녕 자유민주주의 회복을 가로막은 전두환 일당이 대역죄인이었는데도 1980년 5월 24일, 혁명가 김재규는 교수형을 당한다. 그 즈음, 그가 목숨을 바치며 막으려했던 국민 학살이 광주에서 전두환에 의해 자행되고 있었다.

 

책에는 함세웅 신부와 강신옥 변호사의 글은 물론, 김재규의 공판 기록과 최후 진술 자료가 다 실려 있다.  최후진술에서 김재규는 10월 26일 혁명 목적을 '1 자유 민주주의 회복 2 보다 많은 희생 방지'라고 말했다.  내란죄 혐의에 대해 '나는 군인이고 혁명가이며 대통령이 되기 위해 혁명하지 않았다. 군인이나 혁명가가 정치를 하면 독재를 하기 마련인데 독재를 마다하고 혁명을 한 내가 독재 요인을 만들 이유가 없다'며 당당히 말했다. 사형당할 것을 각오하고 민주주의 회복을 위해 거사했음을 밝혔다.

 

김재규 처형 후 전두환은 대통령이 된다. 전대통령은 박정희 유가족이 아니라 김재규 유가족들에게 집요한 보복을 가한다. 김재규의 진의에 국민이 관심 가지는 것도 막는다. 정치인들도 관심을 두지 않았다. 정치적 계산을 하던 김대중과 김영삼은 민주화 일정이 시작된 것이 자기들의 투쟁 덕분이라고 비쳐지기를 바랬기 때문이었다. 책은 10, 26의 재평가를 요구하며 김재규 장군 명예 회복 추진 위원회가 그간 해온 업적을 소개한다. 그래도 경기도 광주에 있는 그의 무덤에는 추모객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으며 그를 재평가할 제 4심의 전망은 밝다고 쓰며 저자는 책을 마친다.  

 

다 읽고 나니, 김재규에 대한 부분은 물론, 현재 딸 박대통령과 관련한 문제의 뿌리까지 읽을 수 있어서 좋았다. 273쪽에는 김재규가 거사한 동기 중 하나가 구국여성 봉사단과 관련하여 최태민과 전횡을 일으키는 큰 영애의 문제였다고 적은 항소이유서가 실려 있다.  항소이유보충서에는 국가 기밀이라며 2차적 혁명 동기는 대통령의 사생활인 여자 문제와 자식 문제를 거론하고 있다. 그렇다, 그때 김재규를 제대로 재판하고 유신 체제 떨거지들을 싹 청산했더라면 지금 나라가 이 꼴이 된 것을 막을 수 있었던 것이다. 전두환 이후 박근혜까지 우리 민주주의 역사의 퇴행까지 막을 수 있었던 것이다.

 

유신의 심장이 멎고 나서도 유신의 손발에게 나라를 맡긴 결과가 신군부의 집권으로 나타난 것이다.

- 355쪽에서 인용

 

그러니, 지금 우리는 여전히 무늬만 바꿔 유신 체제 유지와 기득권을 유지하려는 무리들의 본색을 똑바로 봐야만 한다. 비슷한 상황이 왔는데 또 죽 쑤어 개에게 바치지 말고, 지난 역사를 읽고 깨어서 행동해야만 한다. 김재규가 자신의 목숨과 바꿔 지키려했던 민주주의를 위해. 딸 박대통령 시대에 희생된 많은 동료 시민들 아니 생명들을 위해.

 

 

 

*** 아래 링크를 클릭하시면, 박근혜 대통령 탄핵안이 가결된 날 김재규 묘지에 참배객들이 두고 간 물품들 사진을 볼 수 있습니다.

 http://www.ytn.co.kr/_ln/0103_201612131650069806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