돼지신령 - 김동식 작가와 함께 출판하기 2기 초단편소설집 상북중학교 편
김동식 외 10명 지음 / 북크루 / 2021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북크루 출판사에서 운영하는 <김동식 작가와 초단편소설 출판하기> 클라스 수강생들의 작품집이다. 1기 수강생들의 작품집 <하늘에서 하리보가 내려와>에 이어 이번 2기는 울산 상북중학교 학생들이 참여했다.

 

8주 동안 김동식 작가에게 작법을 배우고 각자 1편씩 짧은 분량의 소설을 완성하여 이 작품집에 실었다는데, 표제작인 ‘돼지신령’만 지도하는 김동식 작가와 수강생들이 함께 완성한 공동창작물이다.  그외는 수강생들의 작품들. 각각의 소설을 읽다보면, 10대 중학생들이 자신의 삶과 관심사에서 소재를 가져와서 구성을 하고, 이야기를 이끌어가고, 주제를 드러내는 방식이 드러나서 흥미롭다.  

 

김동식 작가의 <회색인간>을 전에 읽었기에 이 수강생들의 작품도 비슷할 것같다고 예상했다. 내 편견이었다. 작품들은 다 다른 방향으로 개성적이었다. 단편 소설치고도 굉장히 짧은 분량이라 아무래도 구성과 반전에 집중할 수밖에 없을 것 같고, 그런 방향으로 역량을 발휘한 작품이 눈에 띄는 것은 사실이긴 하다. 그러나 어떤 작품은 이야기를 끌어가는 상상력이 뛰어나고 어떤 작품은 심리 묘사가 섬세하고 어떤 작품은 교훈적 주제를 강조하고 있다.  초단편 스타일이 아니라도, 각 작가들은 이번 경험을 계기로 앞으로 자신에게 맞은 쟝르를 찾아서 능력을 펼칠 것 같다. 기대된다.  

 

책에는 작가별로 소설뿐만이 아니라 작가의 말, 동료 작가의 추천글도 함께 실려 있다. 본인은 물론 다른 학생들도 서로를 작가로 인정하고 작가로서 평가하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학급 문집같은 성격이 아니다. 스스로 자부심을 갖고 이름을 걸고 썼구나, 하는 생각이 든다. 종종 수식은 너무 많으나 정작 주어와 서술어 일치도 안 되는 비문을 쓴 부분이 보인다. 이런 문장이 그대로 실렸다는 것이 잠시 의아했다. 아마 이 부분은 출판사에서 작가를 존중해서 그냥 살려서 실은 것 아닐까 생각해 보았다.  이렇게 책 전체에는 출판사와 글쓰기 클라스에 참여한 중학생 글쓴이들 모두 서로를 작가로 진지하게 대우하고 존중하고 있는 티가 많이 난다. 인상적이었다.  

 

'작가(作家)'는 한자로 '지을 작'에 '집 가'를 쓴다. 家는 이 쓰임에서 '집'이 아니라 '전문가'다. 앞으로 이 작가들이 자기 분야의 전문가로 성장하길 기원한다. 이들은 '강민서 김다겸 김미성 김민주 양지은 양하진 진예빈 이주하 이찬형 한겨레' 작가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