숲에서 만나는 울울창창 독일 역사 이케가미 슌이치 유럽사 시리즈
이케가미 슌이치 지음, 김경원 옮김 / 돌베개 / 2018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케가미 슌이치 저자의 역사서를 6권 연달아 읽었는데, 이 책이 가장 놀랍다.

 

내가 놀란 부분은 책 내용 자체가 아니다. 글쓴이가 방대한 역사를 다루어 대중 역사서를 써 내는 방식이다. 이분도 전공하고 유학다녀 오고 대학에서 교수로 살아온 분인데, 그렇다면 아무래도 학술서 집필 방식에 익숙하지 대중 상대 집필은 약하다. 뭐랄까, 엄청 많이 아는데 그래서 망한다고나 할까. 헛다리 짚는다고나 할까. 모든 전후 설명을 너무 세세히 해서 독자를 지루하게 만든다거나 아니면 자신은 다 아는 거니까 기본 설명을 생략하고 깊은 논평으로 들어가서 책을 어려워지게 만든다거나,,, 그런데, 이 분은 놀랍다. 꼭 전달해야 할 역사 지식을 곳곳에 배치하면서 책 전체를 이끌어가는 통일성을 포기하지 않는다. 끝가지 독일의 숲, 산, 강 등 자연을 놓고 독일 역사를 꿰어 간다. 많은 에피소드를 선택, 집중하는 능력, 무엇보다 저자로서 치명적인 결함인 자기 지식 과시가 없다. '더 쓰고 싶은 것을 포기하는 능력'을 갖추었다.

 

17세기 독일의 역사는 오스트리아와 프로이센 두 나라를 축으로 전개됩니다. 남과 북에 위치한 이 두 영방만이 다른 나라를 복속시켜 독일의 통일을 이루어 낼 가능성을 가진 세력이었기 때문입니다. 그것은 유럽 최대의 종교전쟁인 30년 전쟁의 결과로 전개된 상황이었습니다. 우선 30년전쟁에 관한 이야기부터 해 보겠습니다.

30년전쟁은 보헤미아 왕위에 오른 합스부르크가의 페르디난트 2세가 프로테스탄트를 탄압하고 가톨릭 개종을 강요한 것이 불씨가 되어 일어났습니다. 그러나 이는 단순한 종교전쟁이 아니라, 그 밑바탕에 프랑스의 부르봉가와 오스트리아-스페인의 합스부르크가 사이에 불거진 대립이 깔려 있었습니다.

- 111쪽에서 인용

 

위처럼, 정말 명쾌하게 자르고 쳐 나가서 핵심만 쓴다. 물론 여기 나온 부분에 대한 밑그림 설명을 저자는 앞 부분에 미리 조금씩 해 두었다. 이런 노하우, 배워야 한다, 불끈!

 

책은 통사식 구성이다. 게르만족의 등장부터 2005년 경까지 서술한다. 독일사는 잘 쓰기도 어렵고 잘 읽기도 어렵다. 워낙 분열되어있다가 1871년에 통일되었기 때문이다. 이전 동프랑크 시절이며 신성로마제국 시절이며, 게다가 이탈리아, 오스트리아, 헝가리, 스위스, 네덜란드, 에스파냐 역사까지 같이 알아 두어야 한다. 어떻게 하면 이 복잡하고 어려운 독일사를 쉽고 재미있게 한 번 돌릴 수 있을까? 저자는 독일의 자연에 착안한다. 숲과 강, 산을 놓고 독일 통사를 서술한다. 독일은 프랑스의 파리나 영국의 런던처럼 중심지 역할을 한 유서깊은 수도도 없다. 근거로 삼을 만한 그리스 로마 문화도 없다. 기독교 전통이 있지만 종교 개혁의 본거지 아닌가. 수많은 영방으로 나뉘어 각각 발전해온 역사가 오래이기에 19세기 독일에서 민족주의 운동이 시작되었을 때 독일인들은 국가보다 고향, 자연에 대한 연대를 외쳤다. 저자는 이 점에 착안해서 독일 정신과 독일 역사를 논한 것이리라.

 

내가 보기에 조금 비약적으로 보이는, 갖다 붙이기식 설명도 있지만, 재미있게 읽을 수 있는 대중 독일사를 원한다면, 이 책이 답이다.  덕분에 잘 배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