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하는 남자의 미소를 보는 것은 행복하다.

 

절차상 문제는 있었지만, 뜻밖의 돈이 생겼다. '사람은 미워하되 돈을 미워하지 말라'는 명언이 있다. 누가 한 말이냐고 묻지 말라. 내가 방금 지어냈다. 이왕 입금된 돈, 가족과 친구들에게 잘 쓰면 된다.

 

그래서 설 연휴 마지막날인 어제, 봉투 네 개를 준비해 가족 식사 자리에 나갔다. 나 아니면 집에 오는 손님도 없기에 언니의 행복을 위해 우리는 명절이면 밖에서 만나 식사하곤 한다. 명절 손님 핑계로 일거리 만들어 권력 행사하려 드는 언니의 시어머니가 싫어서 내가 제안했다. 언니의 시어머니가 누구냐고 묻지 말라. 내 친어머니시다.

 

사실, 설날이라고 굳이 만나서 같이 밥 먹을 이유도 없다. 하지만 어린 조카들이 세뱃돈 받을 기회는 주어야 하지 않은가. 그렇다, 동심은 돈으로 지켜 줘야 한다. 그건 고모의 의무다.

 

조카는 둘인데 봉투 네 개를 준비한 이유는 평소 간절히 해보고 싶은 대사가 있었기 때문이다. 긴긴 인생, 이런 에피소드라도 있어야 늙어서 요양원 침대에 누워 회상할 거리가 있지 않겠는가.

 

만나서 밥 다 먹고, 후식 먹을 때, 드디어 꿈에 그리던 대사를 쳐 보았다. 나는 봉투 네개를 꺼내 돌리며,

 

껌정 : 자, 다들 하나씩 받으세요!
오빠 : (어리둥절) 왜 우리도 줘?
껌정 : (무심하게) 이번에 내 책이 대만에 팔려서 꽁돈이 생겼는데 쓸 데가 없어서.

 

순간, 오빠(만으로는 40대인 반백살 아저씨. 배 조금 나오고 머리숱은 아직 많음)의 한쪽 입꼬리가 슬쩍 올라갔다. 눈이 붙으면서 눈가에 주름이 잡혔다. 나는 안다. 말은 안 해도 지금 오빠가 얼마나 동생을 자랑스러워하고 기뻐하고 있는지.

 

나는 바로 이 표정이 보고 싶었다. 이 사랑스런 남자의 사랑스런 표정을.

 

여기서 끝나면 흔한 가족극이지.
내가 그럴리가. 나는 껌정드레스인데.

 

오빠는 기쁘지만 티는 안내려고 입꼬리를 바들바들 떨고있었다. 역시 유전자의 50%는 경상도 남자답다. 나이들수록 오빠는 서울 남자이면서도 경북 내륙 종갓집 외삼촌들을 닮아간다.  나는 최대한 귀여운 표정을 짓고 기어이 오빠에게 물어보았다.

 

껌정 : 해외진출한 한류스타 여동생을 둔 기분이 어때? 막 걸그룹 멤버의 오빠가 된 것 같지 않아?
오빠 : 에라이~ 걸그룹은 무슨! (피식)

 

오빠는 긴장을 풀고 평소 표정대로 썩소를 지어 보였다.

사랑하는 남자의 썩소를 보는 것도 행복하다.

 

 

 

    제 책 <백마 탄 왕자들은 왜 그렇게 떠돌아 다닐까>가 대만에서 번역 출간되었습니다.

                                   <童話裡 隱葬的 世界史 : 동화속 숨은 세계사>입니다.

                                    알라딘의 글벗님들께도 감사합니다.

 

https://www.books.com.tw/products/0010808886?fbclid=IwAR2wu47eNKblEWBy-75lsH2QMPj6OXTgHMn2PrWuIRagQgZyPOjpUtdn2X0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