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도 과학은 어렵습니다만 - 털보 과학관장이 들려주는 세상물정의 과학 저도 과학은 어렵습니다만 1
이정모 지음 / 바틀비 / 2018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정모 선생과 내가 관계를 맺은 것은 10여년 전이다. 학생들에게 글쓰기 강의를 해주고 싶어서 강사를 수소문하다 이정모 선생을 알게 됐다. 다들 그랬겠지만 나 역시 이정모 선생의 외모에 놀라자빠졌다. 이선생은 ‘나보다 더 심하잖아!’라는 생각을 하게 만든 몇 안되는 분이다. 하지만 그분의 강의를 듣고 나선 그보다 100배쯤 더 놀랐다. 전혀 관계없는 말로 시작된 강의가 글쓰기로 연결되는 과정은 경이로웠다. 이게 다가 아니다. 이정모 선생의 최대 매력은 그의 인간성이다. 잠깐만 같이 있어도 “아 이분 참 좋은 분이구나!”를 느끼게 만들어 주는 그의 인간성은 이정모 팬클럽이 만들어진 원천이다.


하지만 능력이 없었다면 그 팬클럽은 오래가지 못했을지 모른다. 2011년, 이정모 선생은 서대문자연사박물관 관장이 된다. 그가 관장으로 재직했던 길지 않은 시간 동안 서대문자연사박물관은 지리적 불리함을 이겨내고 과학에 관심있는 아이들이 가장 선호하는 곳이 됐다. 또한 그곳은 수준높은 과학강연과 토크가 펼쳐지는 과학아카데미이기도 했다. 위치도 그렇고 강사료도 많은 게 아니었지만, 사람들은 이정모 선생이 불러주는 것을 영광으로 알았기에 부름이 있을 때마다 기꺼이 강의를 했다. 강의가 끝날 때마다 근처 치킨집에 모여 수다를 떨던 장면은 내게 남아있는 ‘아름다운 추억 베스트’ 중 하나다. 사람들은 그 수다에 끼기 위해서 저 멀리 일산에서, 충청도에서, 강원도에서 달려와 줬다. 하리하라로 유명한 이은희 작가님과 불멸의 이순신을 쓴 김탁환 작가님을 뵌 것도 그 모임에서였다.


처음 만난 계기가 ‘글쓰기 강의’였으니, 이정모 선생은 당연히 글도 잘 쓴다. 과학에 관해 이해하기 쉽게 글을 쓰는 사람은 여럿 있지만, 우리네 삶과 관련해 과학 이야기를 하는 사람은 드물다. 과학과 삶을 연결시키는 게 그리 만만한 일이 아니기 때문인데, 이정모 선생은 이 분야에 있어서 단연 독보적이다. 이번에 나온 <저도 과학은 어렵습니다만>은 그 결정체로, 이 책을 읽으면 삶과 밀착된 과학 이야기를 원없이 즐길 수 있다. 예컨대 미꾸라지 한 마리가 온 물을 흐린다, 는 말을 보자. 이정모 선생은 모 기업 대표가 에어컨이 고장난 것에 항의하는 직원을 미꾸라지에 비유한 일화를 얘기하며 다음과 같이 미꾸라지를 변명한다.

“...미꾸라지를 나쁜 비유에 사용할 이유가 전혀 없다. 미꾸라지는 보양식이 될 뿐만 아니라 우리 삶의 질을 높여주기 때문이다. 미꾸라지는 모기 애벌레인 장구벌레를 하루에 천 마리까지 먹어치운다. 실제로 서울과 경기도에서는 하수구에 미꾸라지를 풀어 모기 애벌레를 먹어치우게 하기도 한다. 미꾸라지가 없는 세상은 상상하기도 싫다.”


이 책에 대해 추천사를 써달라는 제의를 받았을 때 난 다음과 같은 추천사를 썼다.
[이정모 선생은 과학저술분야의 업계 라이벌이다. 물론 라이벌이라는 건 내 생각일뿐 작품의 질이나 판매량 모두에서 아직 나는 한참 못 미친다. 일상생활에서 벌어지는 과학적 사건들을 재미있게 쓴 이번 책을 읽으면서 우리 둘의 격차를 다시금 절감한다. 이정모 선생님 언젠간 꼭 따라잡고 말겁니다. 10년만 기다리세요.]
아쉽게도 지면 제한으로 맨 마지막 구절만 실렸는데, 책으로 나와 다시금 읽어보니 10년은 내 만용의 소치였다. 10년이 아니라 20년이 지나도 난 이정모 선생같은 내공은 갖지 못할 것 같으니 말이다. 이 글은 그러니까 따라잡지 못할 거라면 찬양하기라도 해야 한다는 평소 신조를 실천한 결과물이다.



댓글(15) 먼댓글(0) 좋아요(5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카스피 2018-01-04 21:0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마태우스님 무술년 새해 복많이 받으세요^^

마태우스 2018-01-04 22:5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오옷 댓글이 하나도 없어서 슬펐는데 카스피님이 이렇게 어여쁜 메시지를 남겨주셨네요. 감사합니다 님도 복 많이 받으십시오. 무술년이구나, 올해가.. !

정희용 2018-01-05 14:37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조용하고 안락한 곳에 서민 선생님의 둥지가 있었군요. 이정모 관장의 책을 낸 바틀비 출판사 정희용 주간입니다. 추천사도 감동이었지만, 전후 맥락을 이렇게 밝혀주시니 더 흥미진진하군요. 허락하신다면, 이 글을 출판사 페북에 게재하고 싶습니다. 괜찮을지요?
아울러, 늦었지만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건강과 건필 기원합니다. 꾸벅~

마태우스 2018-01-06 17:02   좋아요 1 | URL
아유 그럼요 제가 영광이죠! 이 책이 잘 되기를 빕니다. 제가 낸 책보다 더 사랑스러운 책은 오랜만이네요^^

서니데이 2018-01-06 22:0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마태우스님, 새해 인사 드립니다.
새해엔 좋은 일들 함께하시기를 기원합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마태우스 2018-01-10 23:59   좋아요 1 | URL
네 서니데이님도 좋은 일 많이 있길 빕니다. 감사합니다.

인선영 2018-01-09 15:0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조용히 마태우스님 글 즐겨 읽고 지지합니다. 많이 배우고 느낍니다. 앞으로도 유쾌하고 사랑스런 말과 글을 계속 부탁 드려요. 이 책은 당장 읽어야 겠어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마태우스 2018-01-11 00:00   좋아요 0 | URL
앗 지지해주셔서 감사합니다. 그 지지에 부끄럽지 않은 삶 살겠습니다. 님도 복 많이 받으시길.

myjay 2018-01-12 07:5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마태우스님의 추천사를 보니 볼까말까 망설이는 나는 못난이.. 서평 감사합니다.

마태우스 2018-01-13 07:38   좋아요 0 | URL
아유 별말씀을요. 망설인다고 못난이는 저얼대 아닙니다!

clavis 2018-01-12 23:1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마태우스님!겸손이 묻어나는 추천사가 매력적입니다^^마태우스님도 제가 참 존경하는,곁에만 있어도 좋은 분이라는걸 느끼게 해주시는 분이십니다

마태우스 2018-01-13 07:40   좋아요 1 | URL
겸손이 아니라 리얼입니다. 글구 제가 사실 그렇게까지 좋은 놈은 아니어요 흑흑. SNS처럼 저 역시 좋은 척하고 살고 있어요 ㅠㅠ 하지만 clavis님의 말을 들으니 앞으론 정말 좋은 사람이 되고 싶습니다!! 불끈.

clavis 2018-01-13 07:4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어느 곳이든 사람이 착해지려고 서로 노력하는 곳을 보기는 힘든데 그런 면에서 마태님 멋지셔요 여성으로서도 감사드리고요 저도 한번 멋지게 살아보렵니다 이 하루를♡♡

linetstar 2018-04-10 14:5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어머 서민교수님 이곳에 계셨네요 아니 왜이리반갑죠 ㅎㅎㅎ 글찾아읽겠습니닷

마태우스 2018-04-22 07:58   좋아요 0 | URL
안녕하세요 답이 늦었네요. 이곳은 제 친정입니다. 뭘 해도 다 너그러이 받아주죠. 역시 친정이 제일이구나, 싶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