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구에게나 친절한 교회 오빠 강민호
이기호 지음 / 문학동네 / 2018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내가 좋아하는 스텔라K님께 교회에 관한 책을 써달라고 한 적이 있다.
종교의 교리 이런 게 아니라,
신자 생활을 하면서 교회에서 겪는 이런저런 일들에 대해 알고 싶어서였다.
그러던 차에 이기호가 쓴 소설집 <누구에게나 친절한 교회오빠 강민호>란 책을 보자
반가운 마음에 구매를 했다.


작가에게 죄송하지만 이 책은 내가 처음 만나는 이기호의 작품이었다.
내 관심사인 ‘교회오빠’ 얘기가 아니었다면 아마 이 책도 사지 않았을 것이다.
그런데 ‘최미진은 어디로’라는 첫 번째 소설이 아주 마음에 들었다.
작중 주인공인 소설가 이기호는 중고나라에서 누군가가 자신의 책을 파는 것을 본다.
판매자가 내놓은 50여권의 책은 1-3그룹으로 등급이 매겨져 있었는데
자신의 책은 3등급으로 가격도 가장 쌌다.
하지만 참을 수 없는 것은 다음 구절이었다.
“병맛 소설, 갈수록 더 한심해지는, 꼴에 저자 사인본.
그룹 1, 2에서 다섯권 구매시 무료증정”
그가 올린 책들 중 무료증정이라고 표시된 책은 자기 책이 유일했다.
이기호는 판매자에게 전화를 걸어 직거래를 제안한다.
자신은 광주에 살지만, 판매자가 일산에 산다기에 “저도 그쪽 근처인데 직거래하시죠”라고 말한다.
약속 당일 이기호는 광주에서 KTX를 타고 행신역에 내린 뒤 약속장소인 정발산역으로 간다.
여기까지만 읽어도 너무 재미있는 거다.

그 다음 소설은 많은 희생자를 낳았던, 2009년의 용산 철거 사건에 관한 얘기였다.
무거운 얘기겠거니 했는데, 이기호의 시각은 다른 데 맞춰져 있다.
그날 오기로 했던 크레인 중 한 대가 오지 않는 바람에 희생자가 더 컸다는데,
이기호는 그 크레인 기사를 만난 얘기를 소설로 만들었다.
왜 당일에 오지 않았는지 크레인 기사가 늘어놓는 얘기를 들으면서
이런 것도 소설의 소재가 될 수 있다는 것을 느꼈고,
덩달아 내 시각도 넓어지는 느낌이었다.
그 두편을 읽자마자 인터넷에 들어가 이기호의 책들을 검색했고,
죄다 주문해 버렸다.
미리 그의 책을 읽은 분들이 재미만은 보장한다고 했으니,
당분간은 자투리 시간에 읽을 책 걱정은 안해도 될 것 같다.


나머지 단편들도 재미를 주는 동시에 저자 나름의 독특한 시각을 엿볼 수 있었지만,
책 전체에 걸쳐서 가장 충격을 받은 얘기는 의외로 마지막 소설(?)이었다.
‘이기호의 말’이란 제목인데,
이건 소설이 아닌, 작가 자신의 말이었다.
보통 이 공간에는 아내에게 감사드린다, 같은 말들이 있어야 하는데
이 책은 저자 자신이 낸 교통사고에 관한 얘기가 담겨 있었다.
이게 충격을 준 이유는 저자가 베풀고자 했던 작은 선의가
타인에 의해 엄청난 배신으로 돌아왔기 때문이다.
원래 소설을 읽으면, 특히 이번 책처럼 찌질한 군상들의 이야기를 읽으면
‘이것이 우리가 사는 세상이구나’는 생각이 들고,
서로 배려하는 게 중요하다, 이런 결론에 다다르게 되는데,
‘이기호의 말’은 그런 생각을 다 쓸어내 버리고,
타인에게 과잉으로 친절할 필요는 없다는 사실을 깨닫게 해줬다.
이게 좋은 일인지 나쁜 일인지는 모르겠지만 말이다.
어쨌든 더운 여름철, 이기호의 책과 함께 버텨 보리라.


댓글(7) 먼댓글(0) 좋아요(3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stella.K 2018-07-26 19:0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사실 작가가 제목은 저리 지었어도 교회 다니는 사람에
대해 쓴 건 별로 없지 않나요?
근데 작가가 좀 시각이 남다른 것 같긴 하네요.ㅎ

저도 제가 베픈 조그만 선의가 적잖은 배신으로 다가 온 적이 있는데,
혼자 사는 후배한테 명절 때 집에서 한 빈대떡 싸 가지고 나갔다가
되로주고 말로 받은 적이 있습니다.
걔는 혼자 산다고 그렇게 많이 외로운 것도 아니고,
웬만치 기분 나쁜 일이 있어도 그냥 넘어가는 법이 없더군요.
자신이 잘못했는데도 끝까지 자신을 옹호하느라 저의 맛있는 빈대떡은 이미
산으로 넘어가고 있었습니다.
나중에 맛있게 먹었다는 말도 없고, 그렇다고 물어 보기도 싫고해서
아직도 이 친구가 먹었는지 안 먹었는지 확인할 길이 없습니다.
남자는 어떨지 몰라도 여자들은 그런 거 은근 민감하거든요.ㅋ
이거 가지고 단편을 써 볼까 하다가 여태 못 쓰고 있습니다.
전 이상하게 소설을 쓴다고 하면 장황 스펙타클이 되버리더라구요.ㅋㅋ
덥기도 하고...ㅠ

마태우스 2018-07-26 21:21   좋아요 0 | URL
맞아요. 이 책에서 표제작인 저 단편은 교회를 다니다 이슬람에 빠진 분의 이야기일 뿐, 교회랑 관계있는 얘기는 거의 없습니다. 책 전체에 걸쳐 작가의 시각이 참 독특하다는 걸 느꼈죠. 여자건 남자건 호의를 베풀었을 때 답이 없으면 기분 나쁘죠. 저도 그런걸요. 스텔라K님이 빈대떡을 주제로 단편을 하나 써주시길 기대할게요! 장황한 스펙터클이면 어떻습니까. 9월부터 쓰시길!

stella.K 2018-07-27 12:14   좋아요 0 | URL
9월부터 바쁘게 생겼군요.ㅎㅎㅎ

박균호 2018-07-26 19:50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저와 책을 구매하는 스탈이 비슷해서 반갑네요. 맘에 들면 그 작가의 책을 모조리 다 사야 직성이 풀리는...ㅎ

마태우스 2018-07-26 21:22   좋아요 0 | URL
이래서 저희가 돈이 없는 게 아닐까 싶습니다^^

고양이라디오 2018-08-04 16:1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마태우스님 글을 읽으니 이기호씨 책도 재밌을 거 같네요ㅎ

P.S 댓글 다신 스텔라님과 박균호님 두 분 다 작가분들이라서 저같은 중생이 감히 댓글을 달아도 되나 고민했습니다ㅠㅋ

마태우스 2018-08-11 09:02   좋아요 2 | URL
고양이라디오님, 답이 늦었습니다 죄송. 글구 작가와 일반인의 차이는 팔리든 안팔리든 책을 내는 것밖에 없는데요 뭐. 그런 말씀 마세용. 댓글 감사드리고요, 이기호님 책 두권 더 읽었는데 겁나 재밌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