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결혼의 연대기
기에르 굴릭센 지음, 정윤희 옮김 / 쌤앤파커스 / 2020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워낙 오랜 세월을 함께 보냈고 서로 거미줄처럼 얽혀 있는 사람들이라서

어떤 것이든 공유할 수 있었다.

아니, 공유할 수 있다고 믿었다.

한참 이슈가 되었던 드라마 "부부의 세계". 직접 본 적은 없지만 기사를 통해 대략적인 내용은 알고 있었다. 그러던 차에 노르웨이의 부부의 세계라고 일컬어지는 책 "결혼의 연대기"를 만나게 되었다.

개인적으로 결혼을 하기 전에는 헤어지기 싫어서 결혼을 선택한 사람들이, 몇 년 후에는 서로 미워하고, 서로에게 등을 돌리는 것인지 사실 이해가 되지 않았다. 누가 강제로 시킨 것도 아니고, 본인들의 의사와 선택으로 결혼을 했는데도 말이다. 물론 개인차가 있겠지만 나 역시 결혼을 해서 살아보니, 어느 정도 이해가 된다. 사람의 마음은 변한다는 게 기본 가정이겠지만 말이다.(비단 이 사실은 결혼생활뿐 아니라, 직장 생활이나 인간관계 등에도 해당되는 사실이겠지만...)

사실 불륜 드라마에 중심 소재가 배우자가 있는 사람이 다른 사람과 사랑에 빠지는 것이 아닐까? 부부의 세계에서도 같은 이야기가 벌어졌던 것 같다. 결혼의 연대기 역시 주된 이야기는 배우자의 불륜이다. 딸아이를 데리고 병원에 간 30대 초반의 신문사 프리랜서 작가인 존은 딸의 담당의인 20대 중반의 티미를 보고 왠지 모를 두근거림을 느낀다. 이미 아내가 있음에도 말이다. 우연히 마주친 만남 이후 티미와 존은 조금씩 가까워진다. 결국 존은 티미에게 자신의 마음을 고백한다. 친구가 아니라 좀 더 가까운 애인이 되는 걸 말이다. 티미 역시 존에게 빠져든다. 결국 존은 뮤지션인 전 부인에게 이혼을 요구한다. 당연히 아내는 반대한다. 하지만 지금 티미를 놓치면 안 될 것 같았던 존은 결심을 바꾸지 않는다. 물론 티미 역시 동거하고 있는 남자가 있었다. 그들은 눈물로 이별을 하고(어떤 관계이든 헤어짐은 쉽지 않아서? 눈물로 헤어질 정도면 상대에 대해서도 사랑하는 마음이 남아있는 게 아니었을까? 좀 아이러니하긴 하다.), 결국 둘은 결혼한다. 티미는 보건소 지역 보건의가 되고, 존 역시 정규직의 저널리스트가 된다. 생활은 좀 여유가 있어졌고, 결혼생활 동안 두 명의 아들이 태어난다. 문제는 이혼하기 전 아내의 마지막 한마디가 결국 실제가 된다.

자신처럼 똑같이 버림받기를 기도한다는 그 말이 말이다.

티미는 우연히 군나르 구나르손이라고 부르는 남자와 사랑에 빠진다. 존에게 그의 존재를 알릴 수밖에 없는 상황인지라(이들 부부는 하루의 시시콜콜한 이야기까지 상당한 이야기를 서로 공유하는 사이다.), 존 역시 군나르의 존재를 알고 있다. 사무실에서 근무하면서 마주치거나, 같이 운동을 하는 소소한 이야기 말이다. 문제는 존이 티미에게 빠진 것처럼 티미 역시 군나르에게 빠져들었다는 사실이다. 군나르가 선물한 장갑 한쪽을 존이 주운 이후로 군나르에게는 장갑맨이라는 별명이 생겼다. 그리고 티미는 남편(존)과 관계를 유지하면서도 군나르와의 관계를 놓을 수 없게 되자 존과 티미의 관계는 조금씩 생각지 못한 방향으로 치닫게 되는데...

처음 사랑에 빠질 때는, 이 사람 밖에는 없다는 마음을 가지게 된다. 하지만 조금씩 함께 지내는 시간이 길어질수록 처음의 그 마음은 식어간다. 언제나 한결같을 수 없는 게 사람이기에 그런 변화가 이해되긴 한다. 그럼에도 부부 사이에는 신뢰하고 지켜야 할 것들이 많지 않은가? 사실 존의 행동이 이해되지 않는다. 자신이 사랑했던 티미에게 다른 남자가 생긴 것이 용서 안될 수밖에 없긴 하지만, 그 역시 전처에게 그런 끔찍한 상처를 안겨준 장본인이 아닌가? 그리고 전처의 바람대로 그 또한 처절하게 상처받은 사람이 되긴 했지만 말이다. 존의 관점에서 티미를 바라보며 이어진 이야기라서 그런지, 조금은 억지스럽거나 과한 상상이 담겨있긴 하지만 그럼에도 결혼에 대한 여러 가지 생각을 해보게 만들어준 책이었다. 역시나 결혼생활을 쉬운 것이 아니고, 결혼생활을 꾸준히 유지하려면 정말 많은 노력이 필요하겠구나 싶기도 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우리동네 탐정단 - 고양이 납치 사건
쿠키문용(박용희) 지음 / 몽실마고 / 2020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우리동네 고양이들을 납치한 범인은 과연 누구? 제목만 봐도 재미있을 것 같아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상처 - 검은 그림자의 진실
나혁진 지음 / 몽실북스 / 2020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요즘 문제되는 이야기가 담겨 있어서 관심이 가네요. 전직 형사고 사라진 상사의 딸을 찾는다. 이 한 줄만 봐도 너무 궁금해집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파멸일기 - 윤자영 장편소설
윤자영 지음 / 몽실북스 / 2020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학교의 민낯을 볼 수 있을 것 같아요. 청소년의 자살 그리고 괴롭힘...슬프지만 또 어떤 이야기가 담겨있을 지 너무 궁금합니다. 윤자영 작가가 교사라고 하니 더 실제적일 거 같아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정사 삼국지 1~2 세트 - 전2권 - 삼국지연의보다 재미있는 정사 삼국지
써에이스 지음 / 원너스미디어 / 2020년 2월
평점 :
절판


어렵고 방대한 삼국지를 2권으로 만날 수 있다고 하니 너무 기대됩니다. 그림이 들어있으니 이해하기 더 쉽겠지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