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일로 읽는 세계사 - 25가지 과일 속에 감춰진 비밀스런 역사
윤덕노 지음 / 타인의사유 / 2021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세계사와 역사를 좋아하다 보니, 역사를 바꾼 다양한 종류들(약, 식물, 신소재, 전염병 등)에 관한 책을 흥미롭게 읽었다. 사실 어느 주제를 중심으로 읽느냐에 따라 다르겠지만, 개인적으로 이번에 만난 과일로 읽는 세계사는 어느 책에도 비기지 않을 정도로 흥미롭고, 다채롭고, 재미있었다.

개인적인 이야기지만, 나는 과일을 좋아하지 않는다. 과일을 좋아하는 부모님 덕분에 늘 집에는 다양한 종류의 과일들이 박스째 있었는데도 불구하고 말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책이 흥미로웠던 이유는, 허를 찌르는 다양한 역사 속의 과일뿐 아니라 우리나라 역사에도 등장하는 과일에 대한 이야기 덕분에 시간 가는 줄 몰랐기 때문이다. 그동안 알고 있었던 과일에 대한 편견 아닌 편견들 또한 책을 읽으면서 깨달았기도 하다. 아마 과일하면 떠오르는 게 계절이나 기후일 것이다. 그중에서도 지금은 우리나라에서도 흔하게 접할 수 있는 열대과일들에 대한 이야기들이 기억에 남는다. 가령 조선 전기(15세기 세종)에 이미 코코넛이나 수박 등을 접했다는 이야기나 제주도의 특산물인 귤이 백제시대부터 등장했다는 이야기도 흥미로웠다. 우리나라에서 김 씨 다음으로 많은 성인 이(李) 씨의 이가 오얏이라는 것은 알았는데, 오얏이 자두를 뜻하는 말이라는 것도 이번에 처음 알게 된 상식이었다.

그 밖에도 파인애플이 워낙 고가(약 1,100만 원가량)여서 파티나 연회에 데코레이션으로 쓰였는데, 그것도 대여로 사용되었다는 사실이 믿어지는가? 뿐만 아니라 블루베리가 인디언의 양식이었다는 사실과 코코넛의 코코가 포르투갈어로 귀신 대가리, 뼈다귀만 남은 해골 같은 머리라는 뜻이었다니... 물론 이름에 얽힌 이유들을 알고 보니 어느 정도의 편견이 있긴 했지만 놀라웠다. 앞에서도 이야기했듯이 조선 전기 우리나라에서는 코코넛을 술잔으로 하사했다는 기록도 있었다.

그중에서 단연 놀라웠던 과일은 망고였다. 망고와 부처가 연관이 있다니... 무슨 이야기일지 무척 궁금했는데, 이에는 보리수나무가 연결되어 있다. 보리수나무는 사실 특정 나무가 아니라 깨달음을 얻는 나무라는 뜻을 가졌다고 한다. 그렇기에 우리가 아는 뽕 나무과의 특정 나무가 아니라 사실은 망고나무를 본 적이 없는 타 문화권에서 해석을 하면서 다른 의미를 부여했던 것 같다. 사실 망고나무는 우리이 가로수처럼 익숙한 나무 중 하나라고 한다. 망고하면 떠오르는 이미지와는 거리가 있긴 하지만, 인도를 비롯한 서남아시아 쪽에서는 망고에 대한 설화나 교훈이 많다고 하니 정말 실로 충격적이었다.

책 속에 등장하는 과일들은 생각보다 다양하다. 이렇게 많은 과일들이 세계사 곳곳에서 등장했다니... 그 옛날에 태어났다면 구경도 하지 못했던 다양한 과일들을 후대에 태어나서 쉽게 만날 수 있어서 다행(?)이라는 생각도 들고, 한편으로는 저자의 이야기처럼 쌀이나 밀처럼 주식이 아니기에 우리 삶에 큰 영향력이 없을지도 모르겠으나 과일을 통해 삶이 더 윤택해지고 풍성해질 수 있기에 의미와 가치를 높일 수 있겠다는 생각 또한 해봤다. 덕분에 흥미로운 세계사 여행을 했던 것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