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가정식 레시피 100 - 요리가 즐거워지는
도이 요시하루 지음, 김은하 옮김 / (주)태일소담출판사 / 2020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몇몇 단품 요리를 제외하고, 일본식 요리를 만났던 기억은 신혼여행 때였다.

허니문으로 머문 호텔이 일본 호텔이었는데, 아침마다 조식을 먹으러 갔던 곳에서 만났던 음식들이 뭔가 우리와 많이 달랐다. 일본 호텔이다 보니 아무래도 요리 자체가 일본식이 많이 등장했어서 그런지, 특이하다는 느낌이 들었다.

예를 들자면 미소 장국이나 계란찜(우리는 보통 짭짤한 계란찜이지만, 일본식은 달달했다.), 그 밖에 짠지류의 반찬들이나 전체적으로 색이나 모양이 확실히 우리와는 많이 달랐다.

그 이후 일본 가정식 음식을 접할 기회가 없었는데, 아이 반찬으로 매일 똑같은 음식만 해주다 보니 고민이 많이 되었다. 일본 요리는 식재료도 그렇고, 자극적이지 않으면서도 건강식이 많은 것 같아서 도움이 될 것 같았다.

역시나 요리를 넘기면서, 일본풍이 이랬었지! 하는 생각이 또 들었다.

같은 햄버거 스테이크나 파스타라도 우리가 접하는 비주얼이나 데코와는 확실히 차별이 있었으니 말이다.

일본 집 밥은 어떨지 내심 궁금하기도 했는데, 사진과 레시피를 보면서 간단한 요리 몇 개는 한번 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특히 일본 소설을 접하다 보면 자연스레 등장하는 돼지고기 생강 구이나 여주 볶음 같은 요리들을 실제로 만날 수 있어서 반갑기도 했다. 그저 이름으로만 접했던 요리들을 실제 사진뿐 아니라 레시피로 만나니 궁금증이 확실히 해결되었고, 생강을 좋아해서 그런지 한번 해먹어 보는 것도 좋을 것 같다.

파트별로 요리의 주제가 나누어져 있어서 주제별로 찾기가 쉬웠고, 보통 넘기지 않고 한 면에서 확인할 수 있어서 활용도가 좋다. 또 한눈에 보기 쉽게 구성되어 이따 보니 (요리 포인트, 재료, 만드는 법) 헷갈리지 않을 것 같다.

개인적으로 한번 꼭 해보고 싶은 레시피는 소고기 우엉조림이었다. 재료를 구하기도 어렵지 않을 것 같고, 양념장만 잘 갖추어주면 다른 재료를 이용해서 응용하기도 좋을 것 같다.

익숙한 재료들이지만 어떤 레시피에 따라 음식을 하느냐에 따라 요리의 결과는 천차만별인 것 같다. 파스타만 해도 우리가 익숙하게 먹는 맛과 방법을 조금 다르게 하니 특별한 파스타가 될 수 있으니 말이다. 일본이 아닌지라...;; 자주는 아니더라도 특별한 요리가 필요할 때 활용해도 좋을 것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