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세에 은퇴하다 - 그만두기도 시작하기도 좋은 나이,
김선우 지음 / 21세기북스 / 2019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제목이 상당히 쇼킹했다.

40세와 은퇴라는 단어는 아무리 생각해도 어울리지 않았기 때문이다.

100시대를 바라보고, 평균 수명이 80인 시대에 살면서 40세는 한창 일할 나이라는 생각이 가득 차 있어서 그런지 놀라웠다.

저자의 전(前) 직업은 기자였다. 주말도 없이(자의반, 타의 반) 강행군을 했다.

직장에 다니면서 대학원을 병행하기도 했고...

그러다 아내가 큰 아이를 데리고 미국으로 공부하러 떠났다.

아내 교육을 위한 기러기 아빠 생활 5년에 지칠 대로 지친 저자는 과감히 사표를 던진다.

그리고 무작정 아내가 있는 미국으로 둘째 아이를 데리고 간다.

미국에서 생활하며 느꼈던 것들, 취업에 대한 갈망으로 결국 농사 인턴이 되기도 하지만 요령 없음으로 인한 부상을 입고 한 달 만에 관둔 사건들, 벌이가 없으니 쓰는 것을 줄이기 위해 했던 일들(소비 줄이기), 그리고 그동안 소홀했던 아이들과의 따뜻한 유대관계 만들기...

사실 잘 모르겠다. 이 책은 지극히 저자의 이야기로만 이루어져 있기 때문에, 아내 혹은 두 딸의 생각은 어떨까? 하는 생각을 한번 즈음해보게 되었다.

아마 내 경우에 대입을 해서 생각해서 그런지도 모르겠지만...

만약 이 상황에(아이가 둘이고, 나는 박사과정 마지막 1년이 남은 상태에서, 다른 가족들이 아무도 없는 상태에서, 남편이 회사를 그만두었다) 처했다면 나는 정말 답답했을 것 같다.

아니 의논도 없이(의논을 했더라도), 덜컥 사표를 던진 남편을 바라보면서 과연 잘했다는 이야기를 할 수 있을까?

다행히(?) 이 책의 은퇴는 정말 모든 경제활동, 직업으로부터 철저히. 완전히 떨어져 나온 것이 아니라 잠깐의 쉼 혹은 숨 고르기라는 의미였다.

어쩌면 40이라는 나이가 가지는 무게나 중요성 때문에 은퇴라는 단어가 더 도드라져 보였을지 모르지만,

(나에게는 그래서 더 묵직하게 다가왔던 것 같다.) 어쩌면 당장의 쉼이 더 큰 손해나 손실을 막아줄 수 있지 않았을까?

저자처럼 나 역시 도시에서 나고 자라고 살고 있다.

의욕만 가지고는 살 수 없다는 그의 말에 나 또한 공감한다.

의지가 있어도, 자신에게 맞는 일이 있다는 사실 또한 이해한다.

나에게 잘 맞는 일을 찾는 것도 복이라는 생각이 또 들었다.

삶의 어떤 순간이든 선택에는 기회비용이 존재한다.

저자는 안정된 직장, 재정, 사회적 지위를 포기하고 아이들과의 관계, 아빠로 남편으로 사랑을 얻었다.

사람은 누구나 좀 더 이익이 되고, 좀 더 자신에게 좋은 것을 선택하기 마련이다.

그런 면에서 그가 선택한 것은 그의 입장에서는 당시 가장 중요하고 가장 가치 있는 것이기 때문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