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서관에서 길을 잃었어 I LOVE 그림책
조쉬 펑크 지음, 스티비 루이스 그림, 마술연필 옮김 / 보물창고 / 2019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내가 아이와 자주 다니는 도서관은 구에서 운영하는 작은 도서관이다.

지은 지 오래되지 않기에, 과거 어른들 열람실과 그리 다르지 않게 지어진 도서관과 달리, 영아들을 위한 방도 있고, 작지만 이곳저곳 아이들의 호기심을 자극할만한 구조로 지어져 있다.

덕분에 동네에 아이들을 심심치 않게 도서관에서 목격할 수 있다.

이 책의 제목을 읽고 조금 의아했다. 도서관이 얼마나 넓기에 길을 잃을 정도일까? 하는 생각이 머리에 스쳤기 때문이다. 이 책에 등장하는 도서관은 뉴욕 공공 도서관인데, 책 내용과 별개로 뉴욕 공공 도서관을 눈에 담을 수 있어서 신기했다.

도서관 앞에는 두 마리의 사자 상이 있다. 한 마리의 이름은 용기. 그리고 다른 한 마리는 인내다.

아침이 밝아올 시간이 되었는데, 도서관 안으로 들어간 인내가 나타나지 않는다. 용기는 인내를 찾아서 처음 도서관 안으로 발을 들이게 된다. 도서관 곳곳을 헤매며 인내를 찾지만 도서관 지리를 모르는 용기는 모든 것이 낯설기만 하다. 다행히 도서관 지도를 발견하고 여기저기 옮겨 다니다 발견한 인내.

하지만 인내는 한 방에서 움직이지 않고 앉아있다. 과연 인내에게는 무슨 일이 생긴 것일까?

용기와 인내는 해가 뜨기 전에 무사히 자신의 자리로 돌아올 수 있을까?

 

용기를 따라서 여기저기 다니다 보면 도서관 곳곳에 숨겨진 많은 친구들과 도서관 이야기를 만날 수 있다. 또한 책을 통해서지만 뉴욕 공공 도서관의 곳곳을 돌아볼 수 있는 간접경험이 되었다.

마지막 장에는 책에서 설명한 도서관의 유명한 곳들에 대한 이야기가 간략하게 정리되어 있다. 진짜 도서관 앞에 있는 두 마리 사자상의 이름이 용기와 인내라는 것도 말이다.

인내를 찾아 도서관을 돌아다니면서, 용기는 인내와의 첫 만남이 생각난다.

조용한 인내였기에, 용기는 인내를 오해한다. 그래서 처음에는 다가가는 것이 싫었다. 하지만 시간이 흐르고 둘은 점점 가까워진다. 바로 용기와 친해지기 위해 인내는 재미있는 이야기를 많이 들려줬기 때문이다.

아이가 좋아하는 동물인 사자였기에, 사자 용기가 친구 사자 인내를 찾기 위해 벌어지는 이야기를 통해 책은 물론 도서관에 대해 더 관심이 부쩍 생긴 것 같다. 또한 우정을 위해 어려움과 무서움, 낯선 것을 극복하는 용기의 모습을 통해 친구와의 관계에 대해서도 생각해볼 수 있는 시간이 된 것 같다.

물론 자신의 시간을 쪼개고, 친구가 좋아하는 것을 위해 노력한 인내의 모습 또한 큰 교훈이 되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