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하버드 심리상담사입니다
웨샤오둥 지음, 강영희 옮김 / 세종(세종서적) / 2019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심리 상담을 받아본 적은 없지만 관심이 많은 편이다.

자존감이 많이 낮은 편이라서 열등감에도 잘 빠지고, 뭔가 실수를 하거나 문제가 생기면 모든 것을 내 탓으로 돌리는 경향도 상당하다. 덕분에 부정적이고 우울한 감정을 느낄 때도 종종 있다.

사실 하버드대 하면 세계적으로 탑인 학교이기에, 심리 상담이 필요한 사람이 과연 있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공부도 잘하고, 다 방면에 재능이 뛰어난 사람들의 모임이기에 심리적으로도 왠지 자존감이 넘치고 활달하고 진취적일 거라는 생각을 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한 장 한 장 넘길수록 그들도 우리와 똑같은 사람이고, 역시 고민하고 걱정하며 살고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아니, 오히려 수재들만 모인 학교이기 때문에 그들 안에서의 경쟁에서 스트레스를 받는 경우가 있었다.

이 책에서 접했던 고민들은 어쩌면 학생이기 때문에 할 수 있는 고민들도 있지만, 사람이면 느끼는 감정적인 어려움이나 상처, 사랑 같은 고민들도 들어있다. 덕분에 글을 읽는 내내 내 모습이나 내 고민들도 자연스레 풀려가는 기분을 느꼈다.

무엇보다 저자는 사례와 함께 마치 심리 상담 강의를 듣고 있는 것처럼 사례에 이론을 녹여서 자세히 설명하고 있다. 심리 상담 용어는 물론 심리학 관련 개념들까지 같이 만날 수 있어서 재미와 지식 두 가지를 다 만날 수 있었다.

1부에서는 심리 상담에 대한 기본적인 개념과 하버드대 심리상담소에 대한 이야기가 들어있다. 저자 역시 중국에서 태어나 미국으로 공부하러 가는 비행기 안에서 만난 심리학 노 교수와의 이야기를 통해 심리학을 처음 접하게 되었고, 그가 표현한 "하늘을 나는 느낌"을 자신의 말로 설명한다.

2부는 실제 사례가 등장한다. 실례를 통해 접근하기 때문에 지루할 수 있는 개념들이 한결 편해졌다. 그리고 사례를 통한 분석과 함께 상담 안에 들어있는 뜻에 대해 구체적으로 설명한다.

3부는 슈퍼비전(시험이라고 하긴 그렇고, 상담사의 자질과 함께 보완해야 할 부분을 코치 받는 시간)을 통해 알게 되고 깨닫게 된 부분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

이 책을 읽기 전에는 심리 상담, 일반상담의 차이를 잘 몰랐다.

상담과 심리 상담은 상담이라는 단어를 같이 쓰지만 일반 상담이 상대의 말을 들어주고(토로), 상대의 감정을 공감해주고, 자신의 이야기를 같이 나눔으로 내담자가 편안하게 자신의 이야기를 내놓을 수 있도록 하는 정도에서 멈추는 데 반해 심리 상담은 자아의 성장까지가 목표다. 지도와 권유가 아니라 스스로 문제를 깨닫고 적극적으로 그 상황을 벗어나기 위해 노력하는 정도까지의 영역이다.

저자가 말하는 하늘을 나는 느낌이라는 뜻이 처음에는 이해가 안 되었다.

하지만 책을 읽어가면서, 내담자들이 스스로 자신의 상황을 깨닫고 해결 방안을 찾아가는 모습을 통해 저자가 말하는 하늘을 나는 느낌의 뜻을 나 또한 깨닫게 되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